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관장실을 두드려 볼까...합니다.

쏟아지는 업무와 출퇴근 시간의 압박을 받으며, 출근하다 지하철에서 쓰러져도 보고 지쳐가던 중, 마침 집 근처에 공고가 떠서 지원했다가 붙어서 이직한지 어언 1년입니다.

 

집도 가깝고- 전보다는 일도 많지 않고, 하고싶었던 일을 하는 부서에도 들어가고 다 좋았는데..

직속 팀장이 이런 사람일 줄이야...

 

기관에 대한 불만사항은 솔직히 제법 이직을 몇번 해본 입장으로써..어딜 가던 불만은 생기고 안맞는 부분은 있다 싶기 때문에

적당히 무난하게 일할 수 있고 사람들과의 관계만 좋다면 거기서 일을 하면 된다라는 생각을 갖고있기 때문에 제게 큰 영향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팀장님이 정말 엄청난 사람이네요..

 

전에는 제가 종합사회복지관에서 일을 했고 지금은 단종복지관인데요... 1년이 지난 지금도 제가 무슨 의견만 내면 선생님은 여기 경험이 없다면서 다 커트합니다. 근데 그게 일반적인 행정관련한 거일때도 그래요... 그리고..단종복지관은 아니었지만 그 분야 관련 시설에서도 3년일했습니다...그 분야 복지관에서의 경험이 없는거지 그 분야에 대한 경험이 없는게 아니에요...

 

상담나가고 당직서고 하면 계속 전화와요... 수시로.. 근데 당장 확인해야될 사항도 아니고 시급한 일도 아니고...밖에서 제가 어쩔수 있는 일도 아닌것들.. 그냥 감시당하는거같아요..

 

외부 사정나가면 반드시 팀장 동행해야됩니다...몇년차던 상관이 없어요.. 덕분에 그 분 시간맞추느라고 약속잡기도 힘듭니다. 그런데 시간약속은 또 안지켜요.. 이용자분들과의 약속 너무 가볍게 여기십니다 ㅜㅜ 같이 상담들어가면 의지나 되주시면 얼마나 좋을까요.. 오히려 담당자 말이던 이용자 말이던 다 끊어먹고 본인 얘기만 하셔서..나중에 이용자분들한테 컴플레인도 많이 받았습니다.

 

팀원들한테는 또 엄청 집착해요.. 팀원없인 아무것도 못하는 사람.. 점심시간에 항상 팀원이 본인과 함께해야되요. 없으면 계속 전화옵니다. 아파서 좀 쉬겠다는데도 오라그래요.. 퇴근후에도 아무렇지도 않게 연락하고.. 카톡 탈퇴하고 싶어질 정도에요..

 

본인은 소통하겠다면서 회의때 저희들 의견물어보고.. 저희가 반대한다고 의견내면, 동의한다할때까지 그 내용에 대한 논의 끝나지 않아요. 어차피 동의해야되는 구조.. 그러고 나서 그 의견대로 했을때 문제생기면 결국 담당자 책임이죠. 1년간 단 한번도 팀원을 위해 나서주거나 함께 수습해주는 걸 본적이 없어요..

 

완전 초반에는 여자 복지사들 운동화신고다녀서 놀랐다는 둥, 블라우스를 입으라는 둥 화장은 왜 하냐는 둥... 하.. 같은 여자라서 더 그런건지-. 근데 남자 직원분들한테는 새운동화 신고 오면 예쁘다고 칭찬해주더군요...

 

담당자에게 온전히 일을 맡기지도 않아요. 외부 기관과 소통하거나 하는건 뭐든지 본인이 하셔야되는데 딱 소통만요. 그걸 위한 업무들은 결국 다 실무자 몫인데 저희가 소통을 못하니까 제대로 전달되지 않아서 일을 두번세번하게 됩니다. 나중에는 너무 힘들어서 상대 기관 담당자 분께 팀장님한테 가는 내용 대외비인 부분들이 아니라면 저한테도 같이 보내달라고 부탁드렸을 정도입니다. 메일확인도 잘 안하시면서 그건 왜 다 본인이 받아서 항상 일 촉박하게 하게 만들거나, 날짜가 지난후에 봐서 그쪽에 전화해서 사정하게 만드는지...

 

이용자에 대해 겪고 느낀 것들에 대해 의견을 드려도 저희 의견은 다 묵살..저희끼린 우리는 그냥 팀장의 아바타라고 자조합니다..진짜 그냥 아바타에요. 하라는대로, 입력하는대로만 해야되거든요.. 제가 진짜 일을 하는건지 의심스러워요

 

제가 저희팀에서는 팀장 다음의 경력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유독 저한테 더 그래요. 다른부서 선생님들이 저희 팀장님이 저를 누르고 싶고 견제하고 싶어하는거같다고 따로 와서 걱정해줄 정도입니다. 최근에는 제가 올리는 모든 문서를 연필로 단어 하나하나 첨삭해주시네요 ㅎㅎ... 제가 저희 1년차 보다도 글을 못쓰나 봅니다...문서작성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요...

 

너무 스트레스 받아서 위장질환 와서 출혈로 흑색변도 보고, 평생 없던 생리불순에 온몸이 아파서 상담도 받아봤는데 저런 괴롭힘(?)이 점점 더 심화되서.. 못참겠어요. 출퇴근 거리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타입이라 집도 가깝고- 이직도 많이 한편이어서 이제 정착도 하고 싶었는데... 다시 이직 결심을하게 되더군요. 물론 먹고사는 문제가 있으니 무작정 나오지는 못하겠지만.. 이력서를 다시 써보기 시작할 결심을 하고나니, 그 전에 관장실에 내 얘기를 한번은 해보면 어떨까 싶어졌습니다. 만약 제 상황을 조금이라도 공감해주시고 부서이동이라도(내년이라도) 약속해주시면 너무 괴롭지만 조금 더 버틸 수 있을 것 같아서요.

 

한번도 이런 문제로 윗분들을 찾아가본적이 없어서 걱정이 되는 마음에 주절거렸습니다.

 

응원해주세요 ...ㅜㅜㅜ

공유하기
작성자
익명
등록일
2021-09-30 14:33
조회수
861

댓글 5

익명

서로 의견을 달리해서 나오는 증상일수도 있다란 생각을 합니다
팀장도 그곳이 직장이고 글을 쓰신분도 같은 직장이니..상하 업무 구조 상 뜻이 다르고 이해도가 서로 틀리기에 그럴수
있다고 봅니다
저의 사례로 볼때 같이 가는 사람과 파트너란 존재 의식을 심어주고 솔직히 말을 해서 의견이 다른 부분을
서로 조금씩 맞추고 앞으로도 같이 갈때 조금이라도 불편하면 서로 이야기 함으로
파트너로 좋은 직장 오래 같이 다니자 하였습니다
제가 나이가 조금 많아서 먼저 솔직한 시간을 가지자 하였지요..
관장에게 말을 하기 앞서 팀장과 솔직한 대화의 시간을 만들어 보세요..그래도 그러하다면
관장에게 가야 지요..
참고가 되시길..화이팅 하시고 힘내세요.
2021-10-06 03:45

익명

그 팀장 나르시시즘이 심하거나 낙하산인듯 하네요. 자기 능력이 없으니 부하직원을 통제하며 자기 권력을 과시하고 싶어하고 그러지 못하는 상황을 매우 못견뎌 하는 고문관이네요. 위에다 이야기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으면 모를까 참 안타깝네요. 모 지가 무능력해서 자기방식을 벗어나는 걸 못견뎌 하는것을 그렇다쳐도 클라이언트와 약속을 어기는건 정말 자격미달입니다. 한번 꿈틀하셔야 할 듯 싶어요. 명분이 있으니 정식적으로 이야기하셔서 어느정도 양보는 얻어내셔야 할듯 싶습니다. 이런 사람들 특징이 가만히 있으면 가마니로 알겁니다.
2021-10-05 07:36

익명

어떻게..... 팀장이 그만두더 내가그만두던해야겟는데 다른 직원분들은 괜찮으신가요?/
2021-10-01 16:46

익명

관장실에 문은 두드리되, 큰 기대는 하지 않으셨으면 하네요.
보통 이런 경우 관장님이 알면서도 모른 척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상식적으로는 다른 사람을 팀장으로 세워야하는게 맞지만, 대체 인력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진짜진짜 그 내용을 몰랐을 수 있기 때문에 한 번 정도는 면담시간을 가져보는 것은 필요합니다.
2021-10-01 14:04

익명

당연하게 관장실을 두드려보세요. 다만.. 팀장위에 직급이 있다면 한번 얘기해보는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판단하시기에 합리적으로 생각하는 사람이라는 전제하에요. 모든직장에서 일때문에 그만두는 사람보다는 사람때문에 그만두는 사람이 많은것 같아요. 그만큼 관계하기가 어렵죠. 화이팅입니다.
2021-09-30 16:22
익명게시판
번호제목등록일조회수
1752사회복지법인의 문제...602-02371
1751후원금 예산에서 시설장 인건비 지급 가능여부1001-31252
1750대선후보자 지지선언을 하라는 지속적인 메세지 어떻게 생각하시나..201-28126
1749대선 후보들의 사회복지사 처우 개선 공약.. 과연301-28211
17481년간의 휴식 그리고 다시 이직준비...401-27298
1747요즘 횡령이 트렌드인가요..?401-26329
1746사회서비스원201-26222
1745힘빠지네요ㅠㅠ501-25259
1744기관의 요구를 당사자 욕구로 표현하지 마세요101-25240
1743여러분들의 취미가 궁금해요!801-23194
1742사회복지사 협회비401-23340
1741정말 사회복지쪽은 가족경영 아닌곳 찾기가 너무 힘드네요..801-21408
1740하루 종일 일거리 없이 회사 생활할수 있나요?701-21385
1739한달 안되서 퇴사901-20833
1738실습중인데 왕따를 당하고 있어요.1101-18725
1737장애인시설 궁금한점301-18258
1736선배님들 혹시 장애인 단기보호센터 어떠한가요??301-18216
1735첫 출근 전 실습하는 기관이 있나요?401-17217
1734복지관홍보601-17189
1733=업무분장에 관하여201-17242
1732요양보호사-사회복지사01-15218
1731편입 면접질문이요..ㅠ201-15157
1730이력서 가족사항 써야겠죠..101-14180
1729복지관 일이 정말 많은가요?1001-11644
1728경력증명서 퇴사사유301-11382
1727법인에서 개인정보 요구601-10190
1726여러분의 상사는 배울 점이 있나요? 1601-10517
1725보육교사에서201-10225
1724사회복지사 명절수당 관련하여 문의드립니다.501-07539
1723사회복지사가 아니여도 취업이 가능한가요?201-07331

  • 안경수리전문점 제이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