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이게 정말 혼이 날 이유인가요?

지금 근무하고 있는곳은 아동시설인데

요즘 코로나때문에 외부강사없이 직원들이 공예수업이며 요리수업이며 여러가지 매일 진행하고있습니다.

수업자체는 어려운일도 아니고 아이들이 좋아하는 모습을 보면 뿌듯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오늘 내일 진행할 요리교실 재료를 사려고 부원장님께 품의를 올렸습니다

쿠팡에 보니 키트로 잘 나와있더라구요.

아이들도 쉽게 함께 할 수 있어서 선택했습니다.

 

품의를 올리고 오니

갑자기 전화와선 왜 키트로 사서 일을 쉽게하려하냐

항상 키트로 구매해서 일을 쉽게 하려하냐

어디 문방구가서 부직포 구슬만 사와도 창의성있게 재미있게 놀이 할 수 있는데

왜 키트를 사냐며 한 소리 들었네요

 

키트 구매 네 몇번 했죠, 솔직히 쉽기도 쉽고,

그냥 무작정 만드는것 보다 결과물도 깔끔히 나오고 아이들도 더 좋아하고,

 

제가 이상한건가요? 키트로 구매하는게 잘못된 일인가요?

일을 일부러 어렵게 해야할까요? 창의성이 없는 건가요?

 

하...

 

이미 계획서 낼때 결재가 다 난 사항인데 갑자기 이러니 어이없고 황당하네요

뭐가 그렇게 마음에 안드셨던건지... 아침부터 기분이 확 가라앉네요

 

공유하기
작성자
익명
등록일
2021-02-25 11:04
조회수
561

댓글 17

익명

속상하시겠어요ㅠㅠ
2021-03-03 11:54

익명

아이고 속상하셨겠어요
그런 프로그램 진행할 때 사용하라고 있는 게 키트인데 ;;
굳이 그걸 낱개로 막 사서 준비하는 것보다 완성도 있는 키트를 준비하는 게
더 편하고 시간 절약도 되고 효율적일텐데 참 ㅎ;;
저런 사람의 생각을 이해하기 보단 그냥 개가 짖나보다 하고 한 귀로 듣고 흘려버리는 게 정신건강에 좋을 듯합니다
2021-03-03 09:34

익명

그냥 네, 하면 넘어갈 사람인지
싱세히 설명을 해야 이해할 사람인지 잘 생각해보고
판단하셔서 대처하시기를 바랍니다... 꼰대...라떼...
2021-03-03 01:18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익명

노력없이 완성품만으로 대체하려하니 그거에 대해 트집을 잡으시는 듯하네요;;
2021-03-02 20:49

익명

힘드시겠어요. 키트가 그렇게 비싸기만 하지 않을텐데 아쉽네요. 부원장님의 이야기가
2021-03-02 17:12

익명

거기도 계시네요 ㅎㅎㅎ
2021-02-28 19:29

익명

화가나는군요........ㅂㄷㅂㄷ
2021-02-26 17:25

익명

저렇게나오면 기관만 손해지.. 열심히일하는직원 복돋아줘야지... 슈퍼비전같은 말도안되는 명분으로 직원을 못살게구네... 사회복지현장에서 직원들 힘빠지게하는상급자. ㅎㄷㄷ
2021-02-26 10:06

익명

딱히 귀담아듣지 않으셔도 될 거 같네요. 괜히 아침부터 속상하셨겠습니다.;;;
2021-02-25 21:27

익명

다양한 분야에서 키트를 이용한 프로그램, 요리, 수업등이 진행 되고 있는데.. 트렌드를 이해 하지 못 하시나 보네요 ㅠㅠ
2021-02-25 18:00

익명

무시하세요~~
부원장은 왜 편하게 일하려고 하나요. 못마땅하면 자기가 프로그램 직접하면 되지!!
2021-02-25 14:30

익명

참 꼬투리 잡을거 음청 없나보네요. 요즘 수업도구가 얼마나 잘 나오는데 구지.... 그런 분들은 그냥 한귀로 듣고 흘리거나 내 생각을 그대로 전달해야죠~ 그걸로 말대꾸 한다고 뭐라하면 말대꾸 한게 아니라 제 의사를 전달하는겁니다 라고 말하셔요~
2021-02-25 14:14

익명

일하다보면 그런일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지요~
아마도 상급자의 입장에서는 메너리즘에 빠지지 않게 하기 위한 일종의 슈퍼비전이라고 생각하신것 같네요. ^^;;
하지만, 실무를 알지 못하는 상급자의 슈퍼비전은 이런식으로 소진을 초래하기도 합니다. ㅜㅜ
2021-02-25 14:11

익명

ㅋㅋ와 답이 없네요
솔직히 키트가 제일 프로그램 진행할때 좋죠
굳이 소분할 필요도 없고 만드는 재료로 알아서 딱 들어가있고, 프로그램을 참여하는 대상자들도 하기 편하고
진짜 어이없는일로 혼나셨네요 ㅋㅋ 그냥 한귀로 듣고 흘리세요
2021-02-25 11:51

익명

미쳣네... 누가 그렇게 이야기하나요?? 금액차이 많이 나지도않고 키트가 결과보고서 보고할떄도 깔끔하고 훨씬좋은데... 진짜 누군지몰라도 프로그램진행 한번도 안해본듯..... 에효
2021-02-25 11:08

익명

부원장이요ㅋㅋㅋ
2021-02-25 11:17

익명

ㅋㅋㅋ 역시.. 입으로일하는 ㅎㅎ 걍 신경안쓰셔도 될듯
2021-02-26 10:05
익명게시판
번호제목등록일조회수
공지익명게시판 이용안내 4403-016,961
1499이직 고민과 뒤늦게 사춘기가 왔는지.. 새글104-1641
1498같은 분야의 기관으로 이직하신 분 계신가요? 새글304-1558
1497실습 나가야하는데 코로나 땜에 참 막막하네요 새글04-1540
1496정신건강사회복지사 나이 제한 새글404-13110
1495나이 때문에 포기해야 할까요? ㅜㅜ 새글904-12219
1494이직 가능하겠지요? 새글604-11217
1493이직하고 싶으나... 새글804-11264
149234살 신입 사회복지사 포기 할까요? 새글1104-0953
1491사회복지사 2급 새글504-09113
1490입사복 하기도 전에 탈사복 생각나는 요즘, 회의감1104-08278
1489전에 근무 하던곳에서 다시 들어올 생각 없냐고 연락 왔네요204-07186
1488문의드립니다. 장애인을 두고 장애인이란 표현해도 되는지, 인권등 ..704-07151
1487재가센터 교통비 계산 방법!404-0768
1486공동모금회 다른 통장에 잘못 받은 것 같아요. 104-07106
1485종교 후원물품 관련 질문드립니다.104-0668
1484인천은 경기나 서울에 비해 급여가 많이 낮나요?103-31195
1483진짜 살다 살다 이런곳은 첨이네요703-31414
1482어르신의 관련 업무를 하면서 받은 상처503-31234
1481이번에 이직 한 곳이 퇴사율 장난아니던대603-29389
1480기관이 산으로 가고있어요303-28246
1479(면접시)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일자리 담당자 회계 업무..303-27158
1478장애인보호작업장 직업재활훈련교사 하는일 궁금합니다103-26142
1477이직할때 경력증명서 필요한 곳이 있나요?703-24240
1476퇴사 욕구 대처(꿀팁)303-24304
1475퇴사 고민이 심합니다.403-24325
1474종합복지관 vs 아동보호전문기관603-23258
1473퇴사욕구 뿜뿜703-18338
1472경찰이 할일을 왜 복지사에게?503-18338
1471면접질문 - 근무 중 아동 또는 지역아동센터와의 갈등이 생길 경우 ..103-17241

  • 안경수리전문점 제이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