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나, 다니엘블레이크 를 보고

관련 영화 나, 다니엘블레이크
심장병 때문에 경제적 활동을 하지 못하게 된 다니엘 블레이크는 질병수당을 신청했다. 하지만 정부 담당 의료전문가는 부적합한 질문지의 내용을 제시하며 다니엘의 질병을 확인했고 결국엔 신청을 기각하며 구직 수당을 받으라고 통보했다. 이런 상황에 마주한 다니엘에게 아이 둘을 키우고 있는 케이티 모건이 나타났다. 집주인의 횡포에 의해 아파트에서 쫓겨난 후, 2년간 노숙자 쉼터에서 아이 둘과 함께 생활하다가 다니엘의 동네로 이사를 왔다. 하지만 전기료를 낼 돈이 없었고 아이는 밑창이 뜯어진 신발을 신고 다녀서 학교 친구들에게 놀림을 당하지만 신발을 사줄 돈이 없었던 케이티는 결국 몸까지 팔게 된다. 하지만 다니엘 덕분에 다시 마음을 잡고 생활하면서 다니엘의 질병수당에 대한 항소를 돕는다. 마침내 항소 날짜가 다가왔다. 준비한 서류를 갖고 다니엘과 케이티는 심사 장소로 가서 차례를 기다린다. 자신의 미래가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감과 희망을 품은 다니엘은 떨리는 마음을 부여잡기 위해 화장실에 갔다. 그리고 다니엘은 심장마비로 그 자리에서 숨을 거두게 된다.
 이 영화를 보고 분개하지 않을 수 없었다. 사회적 약자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보조금인데도 불구하고 국가의 원칙과 시스템으로 인해 수당을 포기하게 하고 결국엔 죽음으로 내몬다. 한 나라의 국민으로서 마땅히 받아야 할 권리를 받지 못하게 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약자는 자신이 마주한 상황 속에서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나아가려고 노력했다. 이런 개인에게 국가는 그만하라고 너의 자리는 그곳이라고 하면서 그 개인을 더욱 힘들게 하는 것처럼 느껴졌다. 민영화와 같은 정책을 통해 소수의 사람만이 이득을 얻고 그 외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점점 힘들어졌다. 계속해서 늘어나는 실업자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환경을 앗아가는 정부를 볼 수 있었다. 영화 중반부에 케이티와 다니엘은 식료품 지원소에 들어가기 위해 긴 줄을 기다리는 장면이 나온다. 정말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 있는데 현실이 얼마나 각박한지 보여주었다. 오랜 기다림 끝에 마침내 케이티와 다니엘의 차례가 왔다. 직원이 각종 생필품과 식재료를 담아주었다. 케이티는 너무 굶주린 탓에 통조림을 보자마자 그 자리에서 손으로 통조림을 먹기 시작한다. 이런 자신의 모습에 너무 놀란 케이티는 그 자리에서 눈물을 터트리고 자신이 처한 환경을 ‘헤쳐나올 수 없는 늪’이라고 표현을 한다. 사회구조적인 문제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고통 받는 현실을 제대로 볼 수 있었다. 인간적으로 존중해주고 인간의 존엄성이 존중되지 못하고 있다. 정보의 보조금을 받아야만 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지원을 받지 못해 바닥을 치고 마는 순간이다. 이런 케이티를 돕는 사람은 다니엘 뿐 이다. 결국에는 사회적 약자끼리 돕는 세상. 하지만 그들끼리 도와서 더 나아지는 현실이 아니다. 그들에게 힘을 줄 수 있는 사람이 사회적 약자를 도우면 그것을 ‘잘못된 선례’라고 이야기하며 착하고 정직한 사람이 거리에 나앉는다고 말한다. 다니엘이 죽은 후 장례식장에서 케이티는 이야기한다. “정부가 다니엘을 죽음으로 빨리 이끌었다.” 비효율적인 시스템으로 인해, 무능력한 공무원으로 인해 피해를 보는 사람은 사회적 약자이다. 하루하루가 긴박한 사람의 시간을 빼앗고 그에게 주어져야 할 마땅한 권리를 누릴 수 없도록 했다. 빈곤층의 불행은 정부에서 초래되는 것 같다.
 현실을 단적으로 보여준 영화, ‘나, 다니엘 블레이크’. 이것이 정말 우리가 마주한 현실이고 현재 내가 전공하고 있는 사회복지에 대해 더욱 사명감을 갖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 적절한 도움을 주고 그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최대한 알아주기 위해 온 마음으로 그들을 대해야겠다고 다짐하게 되었다. 그들의 손길을 절대 외면하지 않을 것이다.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 살만한 세상이라고 느낄 수 있도록 그들의 마음을 치유해주고 싶다.
공유하기
저작물 이용 주의사항
작성자

dks○○

등록일
2020-05-30 17:05
조회수
2,323

댓글 4

달오

잘 쓰셨네요~
2022-03-09 13:07

gkst2003

감사합니다.
2020-11-24 23:54

예랑맨

감사합니다
2020-11-06 12:58

강이에요

멋진 내용을 잘 갈무리하셨네요.
2020-10-28 16:15
영화감상문(리뷰)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조회
116굿윌헌팅 영화감상문입니다.3씨앗2나누어생각하기02-15223
115영화 가위손씨앗1배귤12-13239
114디어에반핸슨 리뷰씨앗1어찌라고11-21339
113델타보이즈를 보고 나서..1씨앗1eleganglee07-19293
112미쓰백을 보고 나서씨앗3ㄱㅁㅇㅋㄴ07-16417
111away we go를 보고씨앗1우째스까04-05306
110식스센스를 보고3씨앗1광동쌍화01-25386
109봉오동전투1씨앗3다문화다01-14383
108맨프롬어스2씨앗1sksmsenrjs12-30331
107아바타를 보고나서 씨앗1도더기12-29293
106너의 결혼식을 보고 씨앗1yuni9212-28506
105서편제(西便制)1기관일반이에스알07-27528
104길(La Strada) 기관일반이에스알06-18346
103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1기관일반이에스알06-18559
102나, 다니엘블레이크 를 보고4씨앗2dkstn05-302,323
101아이필프리티를 보고1씨앗1qqkdddqqkd04-02462
100영화 '1917'를 보면서 ....1씨앗3원땅이26103-30465
99≪EBS 다큐프라임, 아이의 사생활 2부 도덕성≫ 감상문씨앗1뉸아02-17619
98우리나라에서 장애인을 바라보는 시선(나의 특별한 형제)7입새2토마스박02-13947
97미드웨이씨앗1키티키티퐁01-07417
96제미니 맨 (Gemini Man, 2019) 씨앗1지니112212-22326
95여러 측면에서 분석한 영화 '더 피아니스트' 감상문6새싹4낯선하루12-06725
94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고백 (그대를 사랑합니다)3입새1GodblessU10-28555
93나랏말싸미2씨앗2이미지길07-27467
92알라딘씨앗4twinkle0007-19386
91극한직업 정말 스트레스 날리는데 좋은 영화6씨앗1오디리03-16507
90이것은 갈비인가....통닭인가....... 세상에 이런 맛은 없었다........2씨앗3원땅이26102-15702
89내안의 그놈 을 본 느낌 2씨앗3원땅이26101-24508
88차별을 넘어선 어떤 것에 대한 이야기1새싹2두목01-03891
87미라클 벨리에새싹3공격수12-10532

  • 안경수리전문점 제이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