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한국사회 차별 순위… 장애인→이주민→노인→여성 순

“한국에서 차별이 얼마나 심각합니까?”

 

국가인권위원회가 지난해 국민들을 대상으로 한국사회의 인권실태를 조사한 결과, 10명 중 7명이 한국에서 차별이 심각한 수준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19일 인권위에 따르면 지난해 최초로 실시한 ‘2019년 국가인권실태조사’ 결과 한국사회의 차별 수준에 대한 질문에 ‘매우 심각’이 13.7%, ‘다소 심각’이 55.4%로 69.1%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별로 심각하지 않다’는 29.2%, ‘전혀 심각하지 않다’는 1.6%였다. 인권침해 심각성에 대해서는 54%가 ‘심각하다’, 46%가 ‘심각하지 않다’는 응답이 나왔다.

 

한국에서 인권침해나 차별을 많이 받는 집단을 묻는 항목에서 응답자들은 장애인(29.7%)을 가장 많이 꼽았고, 다음으로 이주민(16.4%), 노인(13.4%), 여성(13.2%) 순이었다. 인권침해나 차별을 당하기 쉬운 조건에 대해서는 빈곤층(29.6%)이 가장 많이 꼽혔고, 학력·학벌이 낮은 사람(18.9%), 전과자(16.2%), 비정규직(12.9%)이 뒤를 이었다.

 

과반수 응답자가 국내 차별·인권침해가 심각하다고 답했지만, 본인의 인권에 대해서는 대체로 존중받는 편이라는 반응을 내놨다. ‘우리나라에서 본인의 인권이 얼마나 존중받고 있다고 생각하나’는 질문에서 응답자의 71.3%가 ‘존중받는다’(매우 존중 3%, 존중받는 편 68.3%)고 답한 반면, ‘존중받지 못한다’는 응답은 28.7%(전혀 존중받지 못한다 2.3%, 존중받지 못하는 편 26.4%)였다.

 

응답자의 학력이나 소득 등 사회경제적 지위가 높아질수록 본인의 인권이 존중받는다고 답하는 비율도 높았다. ‘한국에서 전반적으로 인권이 얼마나 존중받고 있다고 생각하나’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1.4%가 존중받는다(매우 존중 3%, 존중받는 편 58.4%)고 답했고, 38.6%는 존중받지 못한다(전혀 존중받지 못한다 2.4%, 존중받지 못하는 편 36.2%)고 응답했다.

 

국내 인권상황의 변화에 대해서는 긍정적 전망이 우세했다. 응답자의 62.4%가 한국의 인권상황이 좋아지고 있다고 평가했고, 나빠진다는 15.4%, 비슷하다가 22.1%였다. 인권위 주관으로 통계청이 지난해 8∼9월 수행한 실태조사에는 전국 성인 남녀 1만3077명이 참여했다. 인권위는 조사 결과를 향후 인권정책 기초자료로 활용하고, 앞으로도 매년 실태조사를 진행해 국내 인권 상황에 대한 기초자료를 축적할 예정이다.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skd○○

등록일
2020-06-20 10:46
조회수
1,250

댓글 10

뚜왓

장애인을 차별하는 이유를 알고 싶네요. 차별하는 사람들은 어떤 인식때문에 차별하는지.. 신체적 또는 정신적 기능이 떨어진다고 해서 우리와는 다른 부류로 취급하는 태도가 차별을 불러오는 걸까요? 다르면 무조건 차별해야할까요? 다름을 뛰어넘어 우리는 모두 같이 살아가야할 사회 구성원임을 잊지 맙시다.
2022-07-23 10:35

투찬마미

슬픈 현실
2022-05-23 10:13

서천

오래된 현실
2022-02-22 12:20

플라밍고

포용력이 높은 사회일수록 인재가 더 나타나기 쉬운 환경이 됩니다. 사회에 지속적인 발전이 있으면 좋겠네요...
2021-12-12 05:41

차차74

그런데 맞는것 같아요 제가 사무실에서 일하면 말을 함부러 안해도 가족도와주러 식당에서 일하면 하대하는 세상입니다
저는 똑같은데 다르게 대하지요
2021-02-03 13:53

Gerus

장애인식이 변화되는 사회가되었으면 좋겠네요
2020-11-12 23:50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차삭

이주민 보다 자국민인 장애인들이 더 차별을 받는다는 통계가 씁씁하네요.
2020-10-28 10:38

하나일

다양성이 인정되는 사회가 필요합니다
2020-10-26 22:58

전포짱돌

조금 더 나아가는 세상이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20-10-12 15:45

초이s

우리 사회도 열린 사고로 다양성을 인정해야 하지요.
2020-09-25 22:24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986[인천광역시사회복지사협회] 이배영 회장 사임 인사1804-281,455
1985놀이치료상담사1312-303,761
1984[길 잃은 치매 노인들] 코로나19로 치매 환자·가족 이중고712-124,112
1983'만지기만'…아동센터 온 여아 8명 성추행한 사회복무요원2712-124,786
1982사진 편집 및 게시물 업로드 편집 프로그램1711-174,833
1981열여덟 어른' 눈물 없도록..보호시설 거주 연령 만 18세→24세(종합)307-167,873
1980코로나 확산으로 저소득층이 더 큰 경제적 피해" [FACT IN 뉴스]1207-147,208
1979금융꿀팁도 배우고 상금도 타고...시니어 “도전금융골든벨"107-125,544
1978[카드뉴스] 결혼에 드는 돈 평균 2.4억…80%가 ‘이것’ 비용4703-184,922
1977여성가족부3201-293,250
1976모성보호와 일가정 양립 지원업무601-282,422
1975복지관 처우개선비2701-223,319
1974[단독] 입원실 병상 줄이면 준비 안 된 탈원화?...정부 “현재 병상 수로도 8병상으..201-201,079
1973성격심리에 관심이 많아요. -‘무료강의’ MBTI검사로 자격지심·노이로제 등 성격..2411-171,911
1972자녀양육의 사각지대, 청소년부모5708-241,863
1971[신청] 피치마켓 문학그림도서 별, 로빈슨크루소 배포 신청기관 모집607-161,078
1970[모집] 시니어 기관 대상 함께하는 쉬운 금융 - 간편결제 편 도서 기부 신청307-10951
1969[신청] 피치마켓 리:북 16호 '물고기' 신청 기관 모집 안내307-07977
1968'시각장애인 접근 더 쉽게'…복지서비스 안내서 음성자료 배포 206-201,011
1967한국사회 차별 순위… 장애인→이주민→노인→여성 순1006-201,250
1966시각장애인 이동권 보장 위한 안내견 환영 캠페인 시작 206-20806
1965노인학대 절반이 '친족'2306-171,029
1964만족도조사관련206-151,243
1963국토부, 쪽방 등 비주택거주자 주거상향 지원사업 공모5301-301,375
1962내년 노인 단독가구 월소득 148만원 이하면 기초연금 받는다 4412-241,805
1961'난방비 절감' 그린리모델링 사업 올해 1만1천가구 지원512-24929
1960치매전문케어는 인간의 공존을 위한 홍익실천의 학문이다!2412-131,067
1959현장실습지도자 유권해석1912-131,363
1958건치311-16571
1957늙었다 일한다 다친다 가난하다4810-282,072

  • 안경수리전문점 제이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