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아동학대 의혹' 센터장이 복귀…불안에 떠는 복지시설 아이들

상담위탁 보호처분 받았지만 취업제한 규정 벗어나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의 한 아동복지시설에서 2년여 전 아동학대 의혹으로 사퇴했던 시설장이 해당 시설에 재취업할 것으로 보여 아이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6일 A복지재단 등에 따르면 재단은 최근 서울 종로구에 있는 아동복지시설인 A지역아동센터의 신임 센터장 최종후보자로 홍 모 씨를 선정했다.

 

재단은 지난달 초 센터장 채용 공고를 내고 채용 절차를 진행해 왔다. 지원자 가운데 8명이 서류전형을 통과했으며 홍씨는 이 가운데 최종후보자로 낙점돼 인수인계 절차를 밟고 있다.

 

그런데 홍씨는 바로 이 곳에서 센터장으로 일하다 아동학대 의혹으로 2년 전 물러난 인물이다.

 

홍씨의 아동학대 의혹은 2016년 9월 내부고발을 통해 드러났다.

 

홍씨가 상습적으로 아이들을 폭행해온 사실을 알게 된 B씨는 공익제보안심변호사를 통해 이를 서울시에 알렸다. 감사에 착수한 서울시는 홍씨를 직위해제했고, 홍씨는 같은 해 11월 말 스스로 센터를 떠났다.

 

아동학대 의혹으로 A지역아동센터에는 2개월간 운영정지 행정처분이 내려지기도 했다.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의해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한 홍씨는 지난해 재판에 섰다.

 

서울가정법원은 지난해 7월 홍씨에게 일정 기간 지정기관에서 상담을 받으라는 상담위탁 보호처분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도 A복지재단은 홍씨의 복귀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재단 관계자는 "홍씨가 혐의를 벗었고 센터를 맡을 적임자로 보고 있다"며 "범죄경력조회 결과 드러나는 문제가 없으면 3개월간 수습 기간을 거친 뒤 센터장으로 정식 채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행 아동복지법에 따르면 아동학대 관련 범죄로 형 또는 치료감호를 선고받아 확정된 사람은 10년간 학교 등 아동 관련 기관에 취업할 수 없다.

 

홍씨의 경우 형사처벌이 아닌 보호처분이 내려져 취업제한 규정을 벗어나 있다.

 

이처럼 홍씨의 복귀가 기정사실이 되면서 학생과 학부모, 내부고발자는 혹시나 불이익을 받을까 불안에 떨고 있다.

 

아동학대 사건의 공익제보를 대리했던 변호사는 "비록 법원이 가벼운 형사처분을 내렸다고 하나 홍씨가 혐의를 완전히 벗은 것은 아니다"며 "심지어 홍씨의 아동학대로 트라우마를 겪는 아동들이 여전히 시설에 있는데도 해당 기관에 재취업이 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아이들은 또다시 폭력을 겪을까 불안에 떨고 있다"며 "내부고발자 보호를 위해서도 재단은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6 07:11 송고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인○○

등록일
2018-12-06 09:45
조회수
2,081

댓글 71

문희경

정말 이런 세상이라니 저도 화가 나려고 하네요
2021-03-12 12:20

차차74

언제까지 누가 찔러주면 되는 그런 세상에서 살아야 합니까
2021-02-03 13:58

닉네잉

너무 화가 나네요....!
2020-10-29 20:34

꿈동산2

사람이 그렇게도 없나요ㅗ?
2020-07-15 09:56

들풀내음

고맙습니다
2020-06-30 09:43

나다나나

지역아동센터 운영에 있어 엄격한 기준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2020-06-28 22:47

해피올라프

정말 화가나군요
2020-06-09 21:50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gmdgod1234

감사합니다
2020-06-01 21:33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김은정

아동학대 가해자는 아동과 관련된 일은 할 수 없는 걸로 되지 않았나요? 슬픈 현실이네요 ㅠㅠ
2020-05-11 10:27

구름2

화가 나네요..
2019-12-26 17:46

미니부인

어떻게 그런 사람을 다시 센터장으로 한다는 건지요..ㅠㅠ
2019-12-20 23:11

제이버드

정말 상식 밖의 일들이 너무 많네요..
2019-11-27 22:34

바다여신

문제가 있는 거 아닌가요?
2019-11-03 19:43

규니지니

이해가 안되는군요... 피해보는 아이들을 생각해야할것같은데
2019-09-14 17:39

크리스탈쩡

너무 화가 나요 ㅠㅠ
2019-09-05 21:18

김민아ㅏ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되고 화가 나네요...
2019-08-26 10:50

동그리22

아니.. 법을 교묘히 이용하는군요..
정말 제대로된 판결과 집행이 있어야할텐데요...
2019-08-13 17:11

이소룡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 되었으면 하네요ㅜㅜ
2019-07-05 09:05

율이보스

할말이없네요..
2019-07-01 19:23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polkadots

재취업 무산되었다네요
2019-04-26 15:47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741중국인이 몰려온다. 국내 부동산 매입 5년새 5배↑202-211,245
1740한국사회복지사협회 5개 지방협회장 선거 무효 등19602-211,977
1739 주인이 3층에서 던졌대요. 지옥에서 살아남은 하얀둥이7002-171,201
1738안으면 행복해져요. 프리허그하는 골든 리트리버 화제02-171,235
1737민방위 훈련에 멈춘 택시, 요금은 어떻게 해야할까?7702-151,259
1736[카드뉴스] 오늘 회사에 초콜릿 돌리셨나요5602-151,098
1735졸업식날 선생님께 드린 꽃다발, 청탁금지법 위반?5202-151,276
1734구제역이라니. AI 이어 농가 덮친 시름... 네티즌, 이제 우유값도 오르려나5902-061,054
1733보건복지부/국토부, 아동복지시설 퇴소자에 대한 전세 지원 대폭 확대10001-261,401
1732몇 월 몇 일? 몇 월 며칠! 올바른 한국어 표기는?9401-251,956
1731[건보료 대수술] 저소득 606만 세대 절반 보험료 추진4901-231,138
1730설선물 확 바꾼 김영란법… 5만원 가이드라인의 위력7101-221,483
1729서해안고속도 4중추돌 1명 사망 확인…갓길 일부 통행(속보)01-201,007
1728경남 사천시, 사회복지사 처우개선 앞장서9301-191,282
17272800년 전 생매장된 연인의 영원한 입맞춤7401-152,799
1726스마트폰, 옆에 두기만 해도 주의력 저하 실험서 확인5301-141,202
1725정부 "어린이집 교사는 청탁금지법 적용 제외"5801-131,475
1724임신 안 될 때 점검해야 할 사항 11가지601-081,658
1723세계 평균출산율 2.5명! 한국 1.3명으로 뒤에서 4위01-071,144
1722카드뉴스, 인포그래픽으로 알아보는 대한민국 흡연실태3701-041,006
1721새해부터 모든 사업장 정년 60세 이상 의무화10501-012,509
1720결혼하면 세금 100만원 깎아주고 전세자금도 싸게 대출9412-291,534
1719보건복지부, 저소득층 정부양곡 할인 대폭 확대 지원5112-281,102
1718여가부, 한부모가족 자녀 양육비 인상! 아이돌봄서비스 정부지원 확대4712-281,151
1717임용탈락 뇌병변장애인 '희망' 준 판결10512-281,054
1716장애인 거주시설 이용자 '내 방 갖는 게 소원'112-281,158
1715시각장애인, 약을 구별할 수 없어서 위협이 있음에도 해결책 없어...6412-28975
1714‘염전·축사 노예’ 등 장애인 인권침해 예방 영상 배포4012-271,217
1713[벼랑끝 약자들] '우리도 일할 수 있어요' 편견에 우는 장애인6912-271,281
1712혐오그림 담배 엇갈리는 시선, 섬뜩vs가리면 될 일12-241,397

  • 안경수리전문점 제이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