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아동학대 의혹' 센터장이 복귀…불안에 떠는 복지시설 아이들

상담위탁 보호처분 받았지만 취업제한 규정 벗어나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의 한 아동복지시설에서 2년여 전 아동학대 의혹으로 사퇴했던 시설장이 해당 시설에 재취업할 것으로 보여 아이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6일 A복지재단 등에 따르면 재단은 최근 서울 종로구에 있는 아동복지시설인 A지역아동센터의 신임 센터장 최종후보자로 홍 모 씨를 선정했다.

 

재단은 지난달 초 센터장 채용 공고를 내고 채용 절차를 진행해 왔다. 지원자 가운데 8명이 서류전형을 통과했으며 홍씨는 이 가운데 최종후보자로 낙점돼 인수인계 절차를 밟고 있다.

 

그런데 홍씨는 바로 이 곳에서 센터장으로 일하다 아동학대 의혹으로 2년 전 물러난 인물이다.

 

홍씨의 아동학대 의혹은 2016년 9월 내부고발을 통해 드러났다.

 

홍씨가 상습적으로 아이들을 폭행해온 사실을 알게 된 B씨는 공익제보안심변호사를 통해 이를 서울시에 알렸다. 감사에 착수한 서울시는 홍씨를 직위해제했고, 홍씨는 같은 해 11월 말 스스로 센터를 떠났다.

 

아동학대 의혹으로 A지역아동센터에는 2개월간 운영정지 행정처분이 내려지기도 했다.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의해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한 홍씨는 지난해 재판에 섰다.

 

서울가정법원은 지난해 7월 홍씨에게 일정 기간 지정기관에서 상담을 받으라는 상담위탁 보호처분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도 A복지재단은 홍씨의 복귀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재단 관계자는 "홍씨가 혐의를 벗었고 센터를 맡을 적임자로 보고 있다"며 "범죄경력조회 결과 드러나는 문제가 없으면 3개월간 수습 기간을 거친 뒤 센터장으로 정식 채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행 아동복지법에 따르면 아동학대 관련 범죄로 형 또는 치료감호를 선고받아 확정된 사람은 10년간 학교 등 아동 관련 기관에 취업할 수 없다.

 

홍씨의 경우 형사처벌이 아닌 보호처분이 내려져 취업제한 규정을 벗어나 있다.

 

이처럼 홍씨의 복귀가 기정사실이 되면서 학생과 학부모, 내부고발자는 혹시나 불이익을 받을까 불안에 떨고 있다.

 

아동학대 사건의 공익제보를 대리했던 변호사는 "비록 법원이 가벼운 형사처분을 내렸다고 하나 홍씨가 혐의를 완전히 벗은 것은 아니다"며 "심지어 홍씨의 아동학대로 트라우마를 겪는 아동들이 여전히 시설에 있는데도 해당 기관에 재취업이 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아이들은 또다시 폭력을 겪을까 불안에 떨고 있다"며 "내부고발자 보호를 위해서도 재단은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6 07:11 송고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인○○

등록일
2018-12-06 09:45
조회수
2,083

댓글 71

문희경

정말 이런 세상이라니 저도 화가 나려고 하네요
2021-03-12 12:20

차차74

언제까지 누가 찔러주면 되는 그런 세상에서 살아야 합니까
2021-02-03 13:58

닉네잉

너무 화가 나네요....!
2020-10-29 20:34

꿈동산2

사람이 그렇게도 없나요ㅗ?
2020-07-15 09:56

들풀내음

고맙습니다
2020-06-30 09:43

나다나나

지역아동센터 운영에 있어 엄격한 기준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2020-06-28 22:47

해피올라프

정말 화가나군요
2020-06-09 21:50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gmdgod1234

감사합니다
2020-06-01 21:33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김은정

아동학대 가해자는 아동과 관련된 일은 할 수 없는 걸로 되지 않았나요? 슬픈 현실이네요 ㅠㅠ
2020-05-11 10:27

구름2

화가 나네요..
2019-12-26 17:46

미니부인

어떻게 그런 사람을 다시 센터장으로 한다는 건지요..ㅠㅠ
2019-12-20 23:11

제이버드

정말 상식 밖의 일들이 너무 많네요..
2019-11-27 22:34

바다여신

문제가 있는 거 아닌가요?
2019-11-03 19:43

규니지니

이해가 안되는군요... 피해보는 아이들을 생각해야할것같은데
2019-09-14 17:39

크리스탈쩡

너무 화가 나요 ㅠㅠ
2019-09-05 21:18

김민아ㅏ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되고 화가 나네요...
2019-08-26 10:50

동그리22

아니.. 법을 교묘히 이용하는군요..
정말 제대로된 판결과 집행이 있어야할텐데요...
2019-08-13 17:11

이소룡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 되었으면 하네요ㅜㅜ
2019-07-05 09:05

율이보스

할말이없네요..
2019-07-01 19:23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polkadots

재취업 무산되었다네요
2019-04-26 15:47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891고위험임산부 의료비 지원 확대…예산 22억 증액 검토05-02152
1890[문재인 지지율] 서울·인천·경기서 90%에 육박405-01178
1889트럼프 지지율 42%…11개월 만에 최고05-0155
1888CNN "문 대통령, 김정은에 북미회담 '판문점' 설득"05-0156
1887별일 아닌데도 욱 분노조절장애로 한해 6천명 진료10604-17378
1886복지부 외국인 대상 제2건보공단 설립 검토 없어04-11170
1885[이우윤 컬럼] 100세 시대, 우리는 행복한가?604-10195
1884노인요양시설 이용률, 서울 마포·울산 동구 최고4104-10280
1883'증평모녀' 사건에 대한 소고 제안704-10252
1882구직란에 올라오는 글들을 보면서 이 '기사'를 고민104-09299
1881"후원금 내라" 봉사 강요받는 사회복지사4604-021,117
1880육아 목적 결혼이민자 부모 체류기간 확대503-28169
1879보령시립노인병원에 치매전문병동 생긴다…40병상 규모603-19417
1878남성독 거노인 증가율703-19465
1877노인빈곤? 무엇을 보느냐에 따라 다르다.1003-19394
1876사각형 교실 사라진다…부산 금성초 등 5곳 시범학교 선정303-17360
1875장애인 등급제 31년만에 폐지 되었습니다.40503-081,395
1874무상보육임에도…영유아 1명 교육·보육에 월 20만원 쓴다103-05359
1873체납 건보료 압류시 고지의무 강화…"서민 생계보호 차원"6003-03266
18727월부터 월 449만원 이상 소득자 국민연금 보험료 오른다103-02294
18712018년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설치 사업 공모15201-15590
1870올해 4~9급 국가직 경력채용 2천521명...작년보다 1천776명↑22801-08793
1869건보공단, 경증치매대상 인지지원등급 신설 등 치매어르신의 장기요양보장성 강..14201-03837
1868검찰, 살인죄 구형 대폭 높인다…아동 납치살인 등 최대 사형10401-02462
18672018년도 복지부 예산 63조1554억원 확정! 영유아보육료 3조2575억원 편성11812-311,054
1866그림이 먼저?712-27469
1865감염? 약물? … 의사들도 4명 함께 사망 처음 듣는 일15712-18641
1864굿네이버스 전남중부권아동보호전문기관 계약직 직원 신규채용412-11913
1863장애인들 착하고 성실한분들이 더 많은데 우찌 이런일이 생기나요!!25112-012,057
1862솔&스토리 송년장애인 가요제 참가 신청서9811-21788

  • 안경수리전문점 제이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