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너무 회의가 듭니다......

 

사회복지에 너무나도 회의가 듭니다.

 

사회복지라고 하기 보다 지금 일하는 사무실에의 환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2019년도에 처음 여기에 왔을 때는 정말 아무 것도 없었습니다.

 

사무실 열쇠 하나 컴퓨터 하나 주고 여기서 일하시면 돼요 하고 인수인계 사수 전임자 뭐 그런 것도 없었고요.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던 기관에 연락해서 염치 불구하고 사업 양식들 받아 정말 맨땅에 머리 박듯 일을 시작했고, 그걸 참다가 7개월 정도 일하고 퇴사했네요.

 

그 뒤로 2년을 놀아도 보고 아르바이트도 해 보고 다른 일도 해 보다가

 

다시 이 사무실에서 연락이 와서 같이할 수 있느냐는 말에 수락해버린게 올해 1월입니다.

 

그 사이 직원도 조금 늘고 장소도 조금 넓어졌더군요.

 

3개월이 지난 지금 너무나도 환멸이 납니다.

 

왜 떼쓰고 고집부리는 아동을 장애아라는 이유만으로 원하는 대로 다 들어주어야 하는지,

 

왜 내가 지방에서 다른 지역까지 가서 원하지도 않는 시위에 참가해야 하는지

(물론 사무실 직원 전체가 참석했고, 차량은 대절해서 이동하였습니다만 저는 그렇다 해도 이념상 싫습니다.)

 

왜 개인 차량에 장애인 이용자들을 좀 태워주라는 말을 들어야 하는지

(규정상 해서는 안 되는 일이기에 설명 후 거절했습니다).

(사무실용 관차가 아직 따로 없습니다만, 관차가 생기면 그 운행까지 저에게 맡기려 할 듯 합니다. 현재 2종이나, 1종을 취득하라고 할 것 같습니다)

 

이해할 수도 없고, 이해하기도 싫습니다.

 

물론 세상에 제 입맛에 딱 맞는, 칼같이 딱딱 떨어지는 직장은 없다는 것 잘 알고 있습니다.

 

요새 유행하는 'MZ세대' 라는 단어를 좋아하지는 않는데, 저도 어쩔 수 없는 MZ세대인가 봅니다.

 

저는 업무상 제가 해야할 일 외에는 하기가 싫습니다. 제 시간을 희생하기도 싫습니다.

 

제 의지와 신념에 반대되는 집회나 시위에 참석하기도 싫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떼쓰고 무작정 요구하는 "-해줘" 를 정말 싫어하는데,

 

지금 이곳의 수단 자체가 '투쟁', '쟁취' 같은 것들이라 제 이념과 정 반대라서 너무 힘이 듭니다.

 

저는 어쩔 수 없는 이기적인 사람인가 봅니다.

 

아직도 철이 없는, 이제 갓 20대를 벗어난 못난 복지사의 푸념입니다.

 

다만 오늘따라 스트레스가 정말 극에 달해 막 적게 되었네요.

 

 

같은 복지에 계신 분들이시고 선배님들이신데, 못난 푸념 너무나 죄송합니다.. 금방 삭제하겠습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등록일
2022-04-20 16:47
조회수
795

댓글 9

Smith

원치 않는 시위, 집회...
그 마음 십분 공감합니다. 저도 그렇거든요.
지금 있는 그 곳이 답이 아니라면, 몸 담아 일할만한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면,
저 또한 이직이 곧 답이라고 생각합니다.
2022-04-24 15:11

수정장미

자기 개발 하셔서 이직하세요.
사람도 조직도 바뀌지 않습니다.
자신을 인정해 주고, 소중하게 생각해 주는 사람을 만나시길 빕니다.
아무 조건 없이 고마운 사람들을 만나시길 빕니다.
2022-04-24 10:05

그게그기가

저도 역시 그런 곳에서 지냈다가 중간관리자가 '앞으로 변한다. 변할것이다.'라는 말을 듣고 버텼던적 잇엇어요.그렇게 2년을 버텻거라구요.
토달면 안되고 이념도 맞지않고 누굴위한 센터지? 라는 의문점을 가지면서요.
그래도 버텨봣어요. 혹시나 싶어서..
근데 결국 변하지 않더군요. 장이 변하지 않으니까요.
당시 기억을 돌려보면 자존감 하락 우울감 심햇어요. 왜 살아야되지 라는 생각도요
저 역시 장애인 단체에서 일을 햇엇고 원치않는 시위도 갓엇고 그 기분이 좀 짐작은 가네요... 참을수 없는 참기 싫은 화!!..
그러다가 전 고민하다가 이직을 선택을 햇네여..

옮기고보니 모두가 그렇진 않더라구여~ .. 다른 곳을 찾다보면 조금 타협할수 잇는 곳이 잇을거에요.. 선택을 하셔야될 것 같아요 !
2022-04-21 15:32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함안사랑복지사

사회복지사에게 희생을 강요하고 무조건 다 해달라는 대상자들의 요구를 들어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사회복지사가 전문직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이유죠... 그 단체가 이상한 것 같네요

참.. 저 새내기 아닙니다.
경력 15년 이상입니다.
제발 해 달라는대로들 해 주지 마세요.
그런 사회복지사들 때문에 정상인 우리가 욕 먹는 겁니다.
2022-04-21 13:43

조르바

개인 이념과 업무 특성이 맞지 않으면 그럴 수 있어요. 괜찮아요. 정상입니다. 잘못된게 아니라 글쓴분도 그냥 입장이 다를 뿐이에요.
2022-04-21 09:13

씽어게인

인생은 선택의 연속
2022-04-21 09:04

군밤

참다 지쳐 나온 곳을 왜 다시 들어가셨는지.. 이직을 하시는게 선생님에겐 좀 더 나으실 거 같아요. 내 입맛에 딱 맞는 직업을 찾긴 힘들지라도 선생님 본인이 원하시는 쪽을 조금이라도 맞는 곳으로 가셔야 할 거 같네요.
2022-04-20 22:08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또랑또랑

잘은 모르겠지만 주먹구구식 운영하는게 회의가 들만한 직장같네요
견딜 수 없으면 이직하세요
2022-04-20 19:10

토마스박

삭제하실 필요는 없는 것 같습니다.
선생님께서 생각하시는 것들이 틀린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하지만 한 가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사회복지 전체가 그런 것은 아닙니다.
사회복지현장이 굉장히 보수적이고 관료적이고 뭐 그렇지만
바뀌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선생님께 버티면 복이온다는 식의 말씀은 드리고 싶지 않습니다.
일단은 본인에게 맞는 곳으로 찾아가시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답답한 마음 잘 해소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2022-04-20 18:30
자유게시판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추천조회수
10291 '초대'의 마법5입새2jupiter05-301118
10290상처..5씨앗3별가꿈이05-293145
10289사람 관계..8씨앗3별가꿈이05-290224
10288좋은 사람4씨앗1차요05-28184
10287과제중인데 도움이 필요합니다3씨앗1Chany05-280190
10286요양병원 근무하는 분 계신가요?1씨앗1welfare1205-280142
10285이거 불법 아닌가요?12씨앗3kjddu05-272665
10284복지관 사무원 업무 범위8씨앗5룡뇽05-260580
10283궁금합니다. 6씨앗3그만할수도없고05-260136
10282선배님들! 용량 큰 외장하드 웨어나 usb 추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1씨앗2나비는예뻐요05-26082
10281더 많은 정보를 얻고싶어요2씨앗1최징05-26087
1028020년 직업의 변화를 위한 고민4씨앗1맑금이05-250229
10279사회복지 종사자 인권교육 인정시간1씨앗5긍정과 부정의 사이05-250157
10278재직 중 이직 성공하신 분 계신가요?11씨앗1튀튀05-240594
10277사업비 사용1씨앗4manybeen05-240137
10276기억력이 정말 많이 나빠졌네요 ㅎ8새싹2아뜨끄05-240204
10275한국판 노인 우울증 척도가 보고싶네요.7씨앗1원이의사생활05-230196
10274외국계 법인, 국내 사회복지 법인 사무직 분야에 종사하고 계신분들..씨앗2육성05-23093
10273잠깐 멈췄다 가야 해10입새2jupiter05-231227
10272서포터즈 질문1씨앗1프개평쟁이05-22090
10271사회생활에 명심해야할 글귀1씨앗1채묨미05-222177
10270현재에 만족하고 사는 삶^^4씨앗1짱아찌w05-21096
10269장애인거주시설 야간당직 수당3씨앗1묭맘05-210231
10268제 스펙으로 취업가능할까요??12씨앗1가나다123405-210577
10267모처럼 여유로운 하루입니다~1씨앗1딸아이들05-21138
10266사업계획서 도움이 필요합니다ㅜㅜ1씨앗1핑덩05-212251
10265용서하는 법을 배우라9입새1하.사감동05-21198
10264장애인활동지원센터 운영 5개월차....5기관일반이영식05-201280
10263현장 있는 분들 노하우좀 알려주세여 ㅠㅠ8새싹1Dddcghhf05-200380
10262자료다운은 이상한글씨로...2씨앗1팔도강산05-20087

  • 안경수리전문점 제이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