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페미니즘 교육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차별, 혐오 발언은 신고하겠습니다.

 

사회복지 현장에서 일을 하다보니 페미니즘 교육에 관심이 생기더군요. 

 

물론 제가 전문적인 교육을 받아 본적도 없고 딱히 페미니스트는 아닙니다. 

 

여성분들이 외치는 차별에 공감하는 부분도 있고 공감하지 못하는 부분도 있죠.

 

다만 양성평등에는 관심을 가지고 이루어져야 할 것이란 생각은 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여성을 차별하는 문화덕에 남성들도 피해를 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스스로 만들어 놓은 제도에 우리 남성 스스로 발목이 잡힌 꼴이죠.

대표적인 것이 게시판에 나왔던 "남성의 육아휴직 신청" 이 아닐까 싶고요.

논란이 될 것 같지만 양성이 평등하다면 여성 분들도 군대까진 아니더라도 사회복무(재난시 응급처치 등 구호 훈련?)를 통해 국가에 기여하고 똑같이 가산점이나 경력인정을 받아도 좋겠다는 생각도 합니다.

최근 판례는 모르지만 고부갈등의 책임이 남편에게 있다는 판례도 남성 스스로가 만든 덫이라고 생각도 합니다.

모두가 남성위주, 남성만, 가부장적제도에서 나오는 부작용이죠. 물론 의무에 따른 권리라고 주장하지만 
시대가 변하는 만큼 의무도 나누고 책임도 나눌수 있는데 이 모든것을 다 짊어지고 힘들어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사람의 본성이 누군가를 통제할 때 좋은 기분이 들기 때문일까요?

그렇다면 좀 서글퍼 집니다. 통제하고 명령하길 좋아하는 자들의 결말은 뻔하거든요.

페미니즘에 관심을 가진 가장 큰 이유는 사회복지 특성상 사회적 약자 계층을 주로 만나고 이야기를 듣다보니..

페미니즘과 관련된 책을 읽다가 여성을 사회적 약자로 바꾸어도 이상하지 않으리 만큼 이야기가 통하더군요

즉 사회적 약자를 대하는 너그러운 태도를 배우는데도 페미니즘 교육은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이됩니다.

현장에선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네요.

설익은 지식 수준이라 혹시 글안에서 혐오, 차별 발언이 있다면 댓글로 지적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조○○

등록일
2022-03-24 12:43
조회수
530

댓글 18

롱테일

오늘날 페미니즘이 까이는 이유가 말씀하신 육아휴직처럼 역차별에 대한 침묵이죠. 통계자료의 왜곡도 심하고요. 저는 현대판 메카시즘이라고 생각합니다. 시작이야 어떻게 되었든 언론이나 사회에서 이용, 소모하는 것은 "빨갱이다"하고 남북편을 가르던것처럼 남녀편을 갈라서 싸우길 조장하는거 같거든요. 심지어 장애인보다 여성의 가산점이 같거나 여성이 더 높은 경우도 있었던걸 보면 저는 이 페미니즘의 시작이 어떻게 되었든 지금은 상당히 부정적이고 소모적인 요소라 여깁니다.
2022-04-04 16:26

美inn

요즘 참 예민한부분이죠?
예전에 우스게소리로 하는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아동, 여성, 노인"의 복지가 따로 신설되어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아느냐고 누가 그러더군요. 질문의 답은 "특히 지랄맞아서"라고 하더라구요. 웃어 넘길 수 있는 말이지만, 어찌보면 이것은 또하나의 차별이라고 봐질 수 있는거라고 생각되어요,. 저는 그렇게 생각해요. 성별이 아닌 그 사람의 성향에 의해서 도움이 필요하다면 지원을 해야한다고 말이죠.
2022-03-29 17:47

조르바

네 맞습니다. 다만 성향도 고려하지만 생물학적, 연령별 특성의 차이를 무시할 순 없겠지요
2022-03-29 17:53

조르바

여기 저기 알아봤는데 페미니즘에 대한 사회적인 공감대나 올바른 교육 자체가 전무한 것 같아요. 제가 받은 교육에서조차 성별의 차이가 아님에도 성별의 특성으로 포장해서 억지스런 강의를 하거나 여성을 옹호하겠다며 남성을 공격하는 강의를 양성평등 강의로 포장한 것이 많더군요. 질의 형식으로 의문을 표시했지만 수정하기 보단 다음에 고치겠다는 형식적인 답변이 달리네요. 내담자의 불안한 표정을 알아차리고 내담자를 진정시키는 것은 상담사가 여자여서가 아니라 상담사 성별에 무관하게 상담사라면 알아차려야 하는 일이고 외모를 지적하는 발언은 남성 뿐만이 아니라 여성도 가해자가 될 수 있는데도 예시에 "남성이 여성에게"로 명시하는 등 잘못된 교육교재로 양성평등을 교육하는 것에 실망을 금할 길이 없네요.
2022-03-28 11:23

........,

글쓴이님, 페미니즘이 약자를 대하는 너그러운 태도에 도움 된다는 것 동의해요. 저는 페미니즘 덕분에 다른 약자들의 삶에 관심 갖는 태도를 갖게 됐어요.
그리고 페미니즘이라고 여성 이야기만 하는 게 아니라, 다른 인권에 대해서도 많이 배웠습니다.
요즘은 상호교차성 여성주의(90년대 이후 시작)라고 장애, 이주민, 인종, 환경, 성소수자 등 다른 이론들과 융합한 이론이 대세에요. 페미니즘에서 다양성 존중이 기본입니다. 언론, sns 상에서 페미니즘에 관한 가짜뉴스, 자극적이고 단편적인 면만으로 판단하는 게 너무 안타까워요.
현재 분위기가 좋지 않아 당장은 교육이 어려울 순 있어도 인권감수성 키우기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해요.
2022-03-28 01:44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조르바

네, 저도 페미니즘이란 단어가 긍정적임에도 일부 사람들에 의해서 집단 이기주의 성향으로 매도 되어 불리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2022-03-28 08:41

kjddu

뭐가 됐든 페미니즘은 현재 여성우월주의이자 성별갈등의 원인으로 보는 시각이 많은데 예민한 시기에 말이 나올 수 있는 강연을 하는 게 현명하다고 보이진 않습니다. 개인적으로요!
또한 페미니즘 책을 읽으니 여성이 약자라는 말에 이해가 갔다고 하셨는데 그건 당연한 얘기입니다. 페미니즘을 정당화 시키려는 책인데 당연히 그런 내용만 적혀있겠죠. 반페미니즘적 도서나 강연도 들어보시고 판단하는 게 가장 중도적이지 않나 생각합니다. 애초에 감정에 영향을 많이 받는 부분이라 한 쪽 말에 귀 기울이면 객관적이기 어렵더라고요. 여튼 개인의 신념과 생각을 타인에게 교육시키는 건 직책을 떠나 매우 폭력적으로 보일 수 있으니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본인도 글을 쓰면서 분쟁 댓글 염려하시고 굳이 글 쓰면서 물어보는 것 보면 해선 안 된다고 생각하시는 거 같은데
2022-03-27 09:54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조르바

분명 반대편 의견도 들어봐야 겠죠. 성별갈등의 원인으로 보는 시각이 많은 이유는 올바른 교육이 없었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걱정해주셔서 고맙습니다^^
2022-03-28 08:42

triche81

저번에 장애인권 교육하는데 따라갔다가 내용듣고 깜짝 놀란 경험이 있습니다.
강사분께서 남자들은 잠재적 성범죄자라고 하셔서요.
한쪽에 치우치지 않은 교육이라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2022-03-25 15:26

조르바

매우 놀라셨겠어요. 아마도 강사분이 상처가 많고 자신의 상처를 다룰줄 모르는 분이셨나 봅니다. 개인적으로 그런 분들이 강사자리에 올라선 안된다고 생각이 드네요.
2022-03-28 08:43

eunssy

페이니즘 이라기 보다는
사회적 소수자, 약자에 대한 교육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비다.
가난의 개인의 잘못으로 치부하는 이야기들도 있지만
개인의 잘못 이전에 가난(또는 장애, 또는 이주민)은 모든 사회에서 (상대적이든 절대적이든) 발생할 수밖에 없으며
그렇다면 구조적 으로 사회적 약자가 발생할 수 밖에 없는 이 전 지구적 사회에서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하는지요
2022-03-25 12:23

조르바

사랑을 하세요. 인.류.애
2022-03-25 13:09

나무같이

여성주의(女性主義, 영어: feminism 페미니즘[*])는 성별로 인해 발생하는 정치ㆍ경제ㆍ사회 문화적 차별을 없애야 한다는 견해이다.
-- 얼마전 양성평등교육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강사분이 오셔서 우리나라의 성평등지수는 126위정도 된다고 하시더군요. 그래서 강사분에게 무슨 말씀인지 아시고 하시는거죠? 그러면 우리나라가 아프리카 여성보다 차별받고 있다는 말입니까? 라는 질문을 던져 강의가 어색해진 적이 있습니다. 페미니즘의 필요성은 인정합니다. 하지만 고유의 차이와 아집적인 생각을 벗어날 수 없다면 사회를 좀먹을 뿐인 것 같습니다. 현재의 이대남들이 이와 같은 강의를 들었다면 또 주장하는 사람을 만났다면, 그들의 분노와 이번 선거의 결과를 한편으로는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성별갈등 세대간 갈등을 조장하는 교육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는 조금 조심스럽습니다.
2022-03-24 17:11

조르바

고유의 차이를 인정하고 아집적인 생각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말씀 새기겠습니다. 계속 책을 읽고 있는데 우리 모두가 불공평한 대우에 이것을 어떻게 고칠까에 집중하지 않고 나는 피해자란 생각에 집중하면서 생산적인 방향이 아닌 갈등이 반복 증폭되는 소모적인 방향으로 나가게 된다고 하네요.
2022-03-24 17:26

유아

저도 선생님 생각과 비슷합니다.
사회적 약자(=장애인, 어린이 등) 안에 포함되어 있는 것 하나가 '페미니즘'일 뿐이라 생각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총체적으로 교육이 진행된다면 찬성합니다.
2022-03-24 15:14

조르바

의견 고맙습니다. 섣불리 약자로 지정해서 교육하기 보단 사회적약자를 이해하는 차원에서 접근하는게 좀더 부드러울 수 있겠네요.
2022-03-24 15:28

예레미

이제는 '페미니즘'이라는 편향적 관점보다는 장애인, 성소수자, 이민자, 여성/남성 등 '인권과 평등'이라는 다각화된 관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네요. 그러한 교육은 적극 찬성입니다.
2022-03-24 15:08

조르바

의견 고맙습ㄴ디ㅏ. 한 측면만 보는 것이 아니라 인권과 평등관점에서 접근하자는 의견도 좋네요.
2022-03-24 15:29
자유게시판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추천조회수
1021710년차 사회복지사입니다.8씨앗2쯩다쏨05-100577
10216우리 모두 칭찬받아야 합니다.5새싹1별이로구나05-10077
10215오랜만에 방문하니 너무 많이 바귀었네요.1새싹1별이로구나05-10277
10214이병률 '끌림'2씨앗1와치05-10164
10213가족의 웃음2입새2jupiter05-10165
10212첫 출근 전에 공부해둘만한 게 있을까요?6새싹1딩딩딩05-090354
10211여성용품(생리대) 지원 방법이 있을까요?6새싹2이영서05-091261
10210프로그램개발 너무 어렵습니당7씨앗1미이잉05-092327
10209다함께돌봄센터2씨앗1ggong955205-091131
10208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 나태주7씨앗1위플래쉬05-091129
10207아동생활지도원에 대해 궁금한게 있습니다2씨앗1welfare1205-070337
10206여러분 고민있습니다.7새싹1Dddcghhf05-060291
10205안녕하세요 3씨앗1도로롱도롱05-060107
10204노인복지관 편견에 대해 현직자분들의 의견 듣고 싶습니다.7씨앗1khsc1205-062438
10203이직관련 고민 다양한 의견 부탁드립니다..2씨앗3kky902005-060212
10202외국인 자녀 지원1새싹2wosu505-05089
10201사회복지시설에서 법인 업무를 전담으로 맡아서 할 수 있을까요 ??4씨앗2힘들다오05-050236
10200대학생들이 3월에 강한 이유는?10씨앗1mayahoney05-053218
10199깔깔유머1씨앗1mayahoney05-05080
10198-4씨앗3그만할수도없고05-041157
10197가입하고 처음으로 게시판에3입새1수지니여05-04378
10196안녕 하세요 전에 썼는데 2새싹1Dddcghhf05-041119
10195노인복지관 프로그램 온라인 수강신청 받는 분 계실까요?씨앗1lalala1205-020117
10194취업의 문턱5씨앗2전주아줌마05-020458
10193생활지도원 교대 근무3씨앗3버드나무 9705-020382
10192아동양육시설, 그룹홈 선생님들~ 아동 휴대폰 사용 어떻게?5씨앗1애쁠05-010269
10191사회복지를 전공하는 대학생입니다..8씨앗2상현이가짱05-010377
10190여러분 도외주세요 ㅠㅠ7새싹1Dddcghhf04-300426
10189아동양육시설 생활지도원 업무 어느정도?1씨앗1애쁠04-300301
10188보육원 생활지도원2씨앗1햄쩨04-290279

  • 안경수리전문점 제이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