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길 잃은 치매 노인들] 코로나19로 치매 환자·가족 이중고

출처(제공)
kbs 뉴스

[앵커] 

 

제주지역 치매 노인 실태를 알아보는 연속기획 오늘도 이어갑니다.

 

코로나19 장기화는 치매 환자와 가족들에게 더욱 가혹하게 다가오고 있는데요,

 

뿐만 아니라 조기에 치매 환자를 발견하고 대처할 수 있는 의료와 복지체계에도 큰 타격을 주고 있습니다.

 

임연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강영제 씨는 3년 전 직장에서 정년퇴직하며 구순이 넘은 어머니를 모시고 치매 간병을 하고 있습니다.

 

서툴렀던 간병 생활은 점차 익숙해졌지만, 지난해부터 시작된 코로나19의 터널은 일상을 송두리째 흔든 시련이었습니다.

 

[강영제/치매환자 가족 : "처음 코로나 (유행기)가 왔을 때는 주간보호센터도 문을 닫아버렸습니다. 둘이 24시간 같이 있는 거죠. 제 시야권에, 한 5m 정도에 계속 둘이 같이 있는 겁니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머니의 신체 활동이 줄고 다른 사람과의 교류도 사라지면서 치매 병세는 악화됐습니다.

 

[강영제/치매환자 가족 : "5등급에서 4등급으로 (악화) 판정받은 겁니다. 저도 어디 안 모시고 나갑니다. 노인분들이 말로 표현을 못 해서 그렇지 얼마나 스트레스겠습니까."]

 

다른 치매 환자들도 강영제 씨 어머니의 상황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지난해 대한치매학회가 전국의 치매 환자와 보호자 100여 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절반이 넘는 51.5%가 코로나19 유행 이후 치매 환자가 우울과 불안 등 이상 행동을 보였다고 답했습니다.

 

특히 이 조사에서 신체 활동이 줄어든 치매 환자들이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더 증상이 나빠졌다는 설문 결과도 담겨 있습니다.

 

[박준혁/제주치매광역센터장 : "코로나 팬데믹 시절에 가장 영향을 받는 환자분들이 치매 환자와 가족 아닐까 생각되는데요. 왜냐하면 환자를 발견하고 진단하고 치료와 관리하는 모든 단계에서 코로나 팬데믹 때문에 영향을 받고."]

 

코로나19 장기화는 이미 치매 진단을 받은 환자뿐 아니라 잠재적 치매 환자를 조기에 찾아내 치료할 기회도 줄이고 있습니다.

 

지난해 제주지역 치매 선별검사 건수는 만 2천여 건으로, 코로나19 이전의 절반 수준에 그칩니다.

 

보건소별로 설치된 치매안심센터 직원들이 코로나19 이후 방역 업무에 매달리면서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기 어렵다는 현장 목소리가 나옵니다.

 

[윤정의/제주시동부보건소 치매안심센터 팀장 : "선별검사라든가 역학조사라든가 이런데도 동원되고 하니까. 아무래도 치매 업무에 전담할 수가 없는 상황은 있어요."]

 

고령화 사회에서 치매를 정책 우선 순위에 놓는 변화가 필요한 이유인데, 그러기 위해선 현재 제주도 보건부서에 1명뿐인 전담 인력을 늘리고, 노인 복지 부서와 업무를 연계하는 등 조직 체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행정 내부에서도 나옵니다.

 

[양순철/제주도 방역대응과장 : "향후에 치매 업무가 더욱 부각되고 인지도나 중요성이 제고될 수 있는 방향으로 (조직) 개편은 좀 필요하지 않나."]

 

언제 끝날지 모르는 코로나19로 이중고를 겪는 치매 환자와 가족들.

 

["누구나 치매에 대한 조기 검진을 받는데 부담 없이. 우리가 감기 걸리면 동네병원 가듯이 나이가 들면 치매 검진을 받는 게 당연하다는 쪽으로 가주는 게 좋지 않은가."]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관련키워드
치매노인, 코로나19
공유하기
작성자

플○○

등록일
2021-12-12 05:36
조회수
3,877

댓글 6

ekfoesldfd1

안타까운 글이네요ㅠㅠ
2022-07-13 09:50

na준호

안타까운 내용이네요...
2022-07-11 18:22

신선이

제 주변에도 많아요ㅜ
2022-06-02 11:53

호대상

안타까운 글이네요,,
2022-06-01 15:08

영등포나눔이

다른 병환들도 힘들긴 하지만 특히나 치매환자의 돌봄은 더욱 힘듬이 배가 되는 것 같더라구요. 지원정책이 더 필요할 것 같아요.
2022-04-27 15:46

김일식

정말 안타까운 내용이네요..``
2022-04-19 19:47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776연세대 폭발물' 범인은 25살 대학원생"3206-14543
1775서울 마포구 다세대주택서 불106-11801
1774간호사나 경찰관처럼 야간에 교대 근무를 해야 하는 사람들은7106-111,397
1773신한은행 임직원 사회복지시설에 PC 기부8506-111,173
1772삼성전자, 사회복지사 대상 마음 건강 프로그램 실시7006-111,104
1771문재인 대통령 복지 공약 총정리10006-101,529
1770문재인 대통령 복지 공약4806-10858
1769실직 후 한강에서 발견된 고졸 20대가 부모님께 남긴 문자ㅠㅠ3906-10704
1768경찰, 홧김에 오피스텔 불 지른 50대 남편 구속영장06-10560
1767배정남 '무한도전'과 한 번 더···이효리 특집 합류3806-09441
1766‘썰전’ 유시민 “사드반입 누락? 국방부 사조직 있을수도...”2706-09408
1765“5000만원 도박 빚이 9억원으로” 삼성 특채 장애인 스마트폰 8500대 빼돌린 사연6706-08799
1764빅뱅 탑 대마초! 사과할 기회마저 놓쳤다ㅡㅡ6306-03727
1763수락산 덮친 대형 산불, 왜 커졌나?3806-02804
1762프로야근러는 집에 가고 싶다,정시퇴근 SNS언급량 증가7605-29919
17613월 호흡기질환 진료 인원 연중 최다, 미세먼지 탓?405-271,718
1760모내기도 힘든 상황 ... 봄 가뭄에 속타는 농심10805-092,239
1759한국마사회와 함께하는 일산노인종합복지관 종합이용상담센터 개소1804-2810,167
1758악화되는 중국발 미세먼지, 대책도 뿌옇다16903-282,316
1757어스아워(Earth Hour) 3월 25일, 전 세계가 기후변화를 위해 불을 끈다8403-251,456
1756현재시간 세월호 인양 라이브 시청 가능한 주소입니다.11203-231,582
17553년의 기다림, 세월호, 드디어 수면 위로8303-231,238
1754직장 없는 고졸 저소득 청년, 생계비 300만원 받는다21103-221,688
1753[카드뉴스] 오늘의 경제용어 - 스몸비족10903-201,292
1752고소득 부부는 왜 둘째를 낳지 않을까 저출산의 경제학9903-191,373
1751만성콩팥병 환자, 복부비만이 심혈관질환 위험 2배로 높인다103-123,009
1750봄철 보양음식 주꾸미 vs 바지락 선택은?203-114,787
1749SNS의 글을 보면 그 사람이 보인다10803-113,719
1748슈퍼푸드 아마씨드 과다섭취 주의! 카드뮴 검출203-101,552
1747같은 학교 다른 인생? 대기업에 목매는 이유11203-062,410

  • 안경수리전문점 제이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