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단독] 입원실 병상 줄이면 준비 안 된 탈원화?...정부 “현재 병상 수로도 8병상으로 즉시 시행 가능”

출처(제공)
http://www.mindpost.or.kr/news/articleView.html?idxno=4896

보건복지부에서 시행규칙을 입법예고 하였다가,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등 관련 단체의 반발로 인하여 시행을 유보하고 재협의하는 단계에 들어선 것 같습니다. 혹시, 더나은복지세상 회원님들은 보건복지부 시행규칙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정신건강복지법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와 관련해 보건복지부가 입원실 병상 수를 기존 10병상에서 8병상으로의 변경을 6개월 유예해 달라는 정신의료 단체들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마인드포스트>가 단독 입수한 보건복지부 정신건강정책과 문건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시행규칙 개정안 입원병실 당 6명으로 병상을 줄이는 데 부담을 느끼는 정신의료기관협회 등 단체들이 향후 6개월 동안 8병상으로 적용해 주기를 바라는 요청에 대해 정부가 입원실 밀집도를 낮추는 것이 시급하고 병상 회전율이 83%인 점을 감안하면 8병상으로의 전환이 즉각 시행 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애초 정부는 시행규칙 개정에서 정신의료기관 입원실 병상을 기존 10병상에서 6병상으로 줄이도록 했다. 하지만 정신의료기관 단체들에서 6병상으로의 즉시 변경은 어려우며 8병상으로 늘려줄 것과 이의 적용 역시 6개월간 유예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정신건강정책과 문건에 따르면 정부는 2019년 12월 기준 정신의료기관의 전체 병상이 7만8739병상이 있으며 입원해 있는 환자 수가 6만5436명인 점을 감안할 때 즉시 시행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대해 정신의료기관협회가 8병상으로의 전환을 사실상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부는 병상 수 축소와 입원실 면적 기준의 확대, 병상 간 이격 거리 확장을 담은 정신건강복지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이에 따라 오는 3월부터는 신규 정신의료기관은 이 개정안을 따라 시설을 설치해야 한다. 기존 정신의료기관은 2022년 12월까지 시설 설치가 유예됐다.

입법예고된 이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입원실 당 병상 수 10병상에서 6병상으로 축소 ▲입원실 면적 기준 1인실 6.3㎡에서 10㎡로, 다인실은 4.3㎡에서 6.3㎡로 확대 ▲병상 간 이격거리 1.5m ▲입원실 화장실, 환기 시설 설치 등을 담고 있다.

이와 관련해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등 정신의학 관련 14개 학회는 지난 4일 이 법의 입법예고를 반대하는 성명서를 낸 바 있다. 이들 단체는 시행규칙이 시행되면 병실의 급감과 함께 입원한 정신장애인들이 준비되지 않은 대규모 탈원화가 진행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입원 병실 부족으로 1만3000여 명의 환자가 퇴원해야 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송파정신장애동료지원센터 등 14개 정신장애 인권단체들은 이 법 시행규칙의 즉각적 시행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지난 7일 발표했다. 이들 단체들은 “정신병원의 물리적 열악성은 이미 여러 보도와 동료의 증언 등을 통해 오래전부터 세상에 조금씩 알려진 바 있다”며 “현재의 정신병동은 치료적이지 못하고 스트레스 또는 트라우마 경험을 유발하는 곳으로 변질돼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11일에는 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가 이 법의 시행규칙 시행에 우려를 나타내는 입장문을 냈다.

가족협회는 “(개정안 시행 시) 전국 정신병원 병상의 급격한 감소로 인해 지금도 어려운 정신병원 입원이 더 어려워질 것”이라며 “현재도 까다로운 비자의 입원 절차 및 코로나19로 인해 신규 입원이 힘든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설령 (병원들이) 그런 조건을 어렵사리 충족하더라도 병상 자체가 없어서 입원하지 못하는 사태가 벌어져 가족들을 더 힘든 처지로 내몰 것”이라고 우려했다.

하지만 정신건강정책과의 문건에 따르면 현재의 병상 회전율을 감안할 때 입원병실의 8병상 설치는 충분하다는 분석이다.

문건은 8병상으로의 축소를 즉각 진행하는 대신 의료단체들의 나머지 요구안에 대해서는 모두 수용했다고 전했다. 의료단체들의 요구안은 1인실과 다인실의 공간을 현행 유지하고 병상 이격 거리는 2023년 이후까지 기존 1m를 유지하는 것이다. 정부는 손 씻기와 환기시설의 즉각적인 병원 적용 대신 이동식 손 씻기 시설을 허용하고 비상문 대피공간의 즉각 설치도 개인방호도구를 허용하는 것으로 적용을 완화했다.

문건은 기존 정신의료기관의 시설 기준 개선에 따라 수반되는 부작용에 대해 대책 마련과 단계적 시행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기존 기관들이 입원 정원의 감소로 인위적 탈원화가 야기되고 수입 감소 및 시설 개선 비용 발생으로 경영상 어려움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밝혔다.

또 “(의료기관들은) 지역사회 정신질환자 자립 환경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에서의 입원 병상 감소는 정신질환자에 의한 범죄 등 사회문제를 야기하고 가족의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했다”고 적었다.

문건은 병상 수 감소로 인한 탈원화 대책으로 지난 14일 발표된 ‘제2차 정신건강복지기본계획’을 예시하며 의료급여 수가 개선과 탈원화 대책으로써 정신재활시설 확충, 낮병동 활성화 등 지역사회 기반 정신질환자 자립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폐쇄병동 환경 개선과 지역사회 자립지원을 위해 ‘정신의료기관 환경개선 협의체’를 구성해 연도별 실행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정신질환자 중증도 분류기준의 마련 ▲정신병원 폐쇄병동 전수 실태조사 실시 ▲급성기 병동과 회복기 병동, 만성 재활병동으로의 구분에 따른 병동 운영 지침 마련 ▲입원실 시설 기준 강화 및 의료급여 수가 현실화 추진 ▲낮 병원 프로그램 활성화 지원 등을 강화한다.

문건은 향후 일정으로 1월 중으로 규제심사를 거치고 2월 법제처 심사를 통해 3월 5일 개정안을 공포할 예정이라고 적고 있다.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Hea○○

등록일
2021-01-20 20:35
조회수
176

댓글 2

경장

감사합니다
2021-06-04 10:39

조르바

각자 속셈이 있다보 보이네요. 병원은 사실상 돈 문제로 보이지만 현장에서 정신질환자가 사회로 쏟아져나오면 대처능력이 부족한 것이 현실입니다. 그냥 저질러 놓으면 현장에서는 알아서 적응할거라고 생각하는데 사회복지사들이 무슨 힘이 있나요. 집단행동을 하지도 않으니 정부에 호구잡혀 사는거죠.
2021-01-21 08:12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681사과가 건강에 좋은 5가지 이유3811-251,174
1680[경찰의 눈]가정학대의 되물림, 아동학대를 막아주세요.5011-251,002
1679한국 노인 간병, 제도는 있는데 시스템이 없다111-25812
1678[기억합시다] 아동 학대 신고 전화 112로 통합됐습니다211-25832
1677장애인고용공단-서브원,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추진3811-25688
1676인공감미료 다이어트 음료 살 더 찌게 만든다11-25605
1675아이 생명줄인데 카시트 착용률 45%뿐2211-25652
1674면역력의 보고 비타민D 챙겨먹어야 하는 이유?11-23714
1673임신부, 철분이 필수지만 자칫하면 당뇨병 위험↑111-22804
1672조류독감 더 확산되기 전에 선제적 대응을11-22687
1671취학전 사교육, 평균 4.7세에 시작...월 26만원 들어11-22493
167013세 미만 안전벨트 안 매면 과태료 3만원→6만원11-22438
1669중산층이 무너진다 경제적 취약계층 비율 37.7%11-21559
1668사회복지사, 학교폭력 해결사6411-141,199
1667경기도, 사회복지사 처우개선비 대상 1만6300명으로 확대8011-141,948
166668년 만에 가장 큰 슈퍼문.. 해안가 침수 피해 주의 2711-14675
1665수능 문·답지 배부 시작...17일 시험장으로 운반11-14746
1664檢, 아동학대범에 최고 사형 구형…아동사망시 무조건 구속2511-13845
166340세 이상 녹내장 주의. 1년에 한번 검진 필수2911-12912
1662광명시, 전국최초 Non-GMO 학교급식 실시한다111-10821
1661광주시교육청, 닷넷소프트 후원금으로 저소득층 학생 교통비 지원2011-10703
1660차 막힌다고 가스총 쏘고, 지인 살해... 폭주노인 급증·흉포화4811-04767
1659무료독감백신 단가 7천510원...보건소는 그대로, 병원은 2만750원4111-021,148
165810월31일 오늘은 할로윈데이, 유래와 풍습은?2610-31983
1657스마트폰 중독 자가진단 테스트와 건강한 사용방법 알려드릴까요3310-281,233
1656신경섬유종이란? 수술 결심한 심현희씨, 수술 가능할까? 병원측 협진을 통해 치료..3210-271,228
1655라이나전성기재단 찾아가는치과버스 진행2610-25708
1654방치했다 실명까지 가는 백내장... 의심 신호는?2210-25867
1653따뜻한 로봇 박사, 하반신 마비 장애인 걷게 하다1410-25661
1652이천시, 친환경농자재 지원사업 11월 30일까지 접수1710-23756

  • 안경수리전문점 제이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