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웰페어뉴스] 전진호논설위원_종사자 부담만 가득...사회복지기관 바자회, 이젠 개선해야 한다

출처(제공)
웰페어뉴스

“바자회, 일일호프 시즌이 다가오면 일정액의 돈을 모아놔요. 다른 기관에서 일하는 친구네 바자회 티켓은 제가 사주고 그 친구들은 제 티켓을 사주고. 일종의 품앗이인거죠.”

10월 ‘행사의 계절’은 지나갔지만 직원들은 여전히 분주하다.

연말에 몰려있는 바자회나 일일호프 준비로 분주해지기 때문이다.

각 부서별로 후원물품을 챙겨야 하고, 어떤 기관에서는 직원들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판매하기도 한다. 떡볶이나 어묵처럼 현장에서 간단히 만들 수 있는 음식도 있지만 미리 재료를 준비해 만들어 놓고 조리해야 하는 음식들도 직원들의 몫이다. 이 때문에 몇날 며칠 새벽출근에 한밤중 퇴근도 마다할 수 없다.

근무시간에 하는 ‘공적 업무’다 보니 열외란 있을 수 없다. 고유업무 처리에 바쁘더라도 함께 해야 한다. 일종의 ‘실적’과 ‘능력평가’이기 때문이다.

물건 받으러 다니는 직원은 곤욕스럽다.

질 좋은 제품을 깔아(?)놔야 더 많은 손님이 몰리는 건 장사의 기본 중 기본. 하지만 그런 물건 받는 건 하늘의 별따기만큼이나 어렵다.

몇 년 동안 관계를 잘 맺어놓은 덕을 보는 해도 있지만, 이보다는 수요와 공급의 법칙이 틀어지는데서 오는 어려움이 더 크다. 한꺼번에 많은 기관들이 비슷한 시기에 후원행사를 하다 보니 물량이 딸릴 수밖에 없다.

처음엔 질을 생각하지만 막판에 몰리면 일단 많이 확보하는 게 장땡이다.

수요자는 질 좋은 상품을 찾지만 공급자는 실적이 우선이기 때문이다. 후원금 영수증으로 재고처리에 이바지 했으니, 지역 시장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했다는 위로만 남을 때가 많다.

...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관련키워드
#바자회 #일일호프 #티켓할당 #사회복지사
공유하기
작성자

잘○○

등록일
2017-09-04 09:34
조회수
996

댓글 3

복지만듬이

공감됩니다!^^
2017-09-07 18:00

goodwill

저도 이런 경험 많습니다 ㅠ.ㅠ
2017-09-18 19:00

sononr

아..핵공감이에요.... 타지에서 직장생활하니깐..어디 팔데두 없구..
2017-11-03 13:03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872치매환자 급증으로 치매노인과 가족 위한 안전망 짠다309-107,054
1871기초생활수급자 사망률, 전체 사망률 比 5배 높아109-107,648
1870기초생활보장 110만 가구로 30% 증가!! 개별급여로 개편09-106,289
1869고속도로 장애인 통행료 할인,감면 축소검토10-057,522
1868노인 요양기관 불법 행위 만연...행정제재 강화10-086,701
1867사회복지기관별 독거노인 DB 통합 서비스 일원화한다.10-105,462
1866보건복지부 요양보험 거짓청구 가담한 이용자에도 과태료 추진10-115,630
1865아동학대 방지 위해 행동에 나서는 의사들10-125,417
1864[노인복지이슈] 돈 없어서 병원 못가는 노인 11.4%에 달해10-237,204
1863[노노학대] 노인에게 학대당하는 노인 2년만에 40% 늘어10-307,127
18623~5세 보육비(어린이집) 국고지원 무산 예산확보 비상10-317,289
1861지난해(2012년) 아동성범죄 하루 3건씩 발생10-317,217
1860지역아동센터 법제화 10년, 아이들 위한 '돌봄' 외치다12-087,013
1859희망의 쌀을 나르는, 제1호 전국자활기업 ‘주)희망나르미’12-197,599
1858가출 여청소년 절반 “성 경험”있다12-197,125
1857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어린이집 보육료 현실화 하라` 촉구운동..12-206,953
1856[아동학대] 정말너무하내요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라니(현장21)12-237,413
1855보육원 한끼 밥값 겨우 111원 올리는데 그쳐...12-237,220
1854인천지역청소년 흡연보다 스마트폰중독! 7000명 자살생각12-236,872
1853더 오래 사는데 연금은 적어... 노인 빈곤, 여성이 더 심각01-066,352
18522017년까지 5세 이하 영유아 보육지원비늘어난다01-066,844
1851영유아보육료 국고보조율 전년대비 15%p 인상(보육부문 예산 5.3조 배..01-066,570
1850성범죄 피해 아동 법정 안 와도 영상 진술 있다면 증거로 인정(헌법..01-067,113
1849빈곤층 어린이·청소년, 술·담배 더 한다(기초수급 9~11살 흡연경험 3..101-066,634
1848[여성직장인] 신입땐 28%인 여성, 관리자급 7%뿐...육아부담에 일 포기01-067,249
18472014년 올해 보건복지부 예산 48조8995억원 확정(14.2% 증가)101-066,634
1846[갑오년새해 달라지는정책-여성·청소년·가족]성폭력 피해자 돌봄..01-066,707
1845서울시는 지역별로 육아정보를 제공하는 ‘우리동네 보육반장’ 참..01-087,463
1844한국사회복지사협회, 2013 사회복지사 해외연수 발대식 개최01-087,151
1843한국사회복지사협회가 특정 후보 공개 지지...사회복지사들 반발01-086,963

  • [리터교환] 해피빈 모금함 기부
  • [리터교환] 해피빈 모금함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