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 29살의 나이 글 답글... 댓글등록 오류때문에 댓글이 안써져서...^^

저는 08년도 20살 때 사회복지학과에 입학하였습니다.
중간중간 군대를 다녀오고, 학비를 벌기위해 휴학도 병행하느라 졸업은 15년도 2월인 27살에 했지요.
그렇다고 27살에 졸업해서 사회복지사로 바로 취업을 한 것도 아니었습니다.
저는 재학 중이던 14년 여름, 사회복지 현장실습으로 한 장애인복지관을 가게 되었는데, 그때 현장의 실무자들로부터 받은 인상은 가히 충격적이었습니다.
제가 실습을 간 곳의 일부 젊은 직원들은 전공분야의 지식이나 직업에 대한 소명감도 없을 뿐더러, 실습생들에게 다른 길을 찾으라는 둥 해서는 안될 말도 하곤 했습니다.
일부 젊은 현장실무자들의 수준낮은 직무태도를 보며 저에게 현장실습은 우리나라 사회복지기관의 현 수준과 실태를 어느정도 알게 된 계기가 되었었고, 사회복지사라는 직업에 대해 회의가 든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죠.
그래서 저는 졸업 때까지 진로를 결정하지 못하고 우왕좌왕하다가 결국 절벽으로 내몰리다시피 한 중소기업으로 취업하게 됩니다. 자동차부품 공장에서 일하는 작업자들의 생산스케줄을 조율하는 일이었는데 4년간 공부했던 사회복지 분야와는 전혀 다른 일이었죠. 이 중소기업에서 제가 1년 못미치게 일하면서 받은 느낌은, 저는 그저 회사에서 볼 때 하나의 바둑알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이었습니다.  다시 말해, 일을 해도 제가 살아있다는 느낌을 못 받았어요. 그동안 학비를 대주신 부모님께도 괜히 죄송한 마음이 들었구요. 이후, 공무원 공부도 어정쩡한 마음가짐으로 준비했다가 낙방도 했습니다.
 이러저리 방황하다가 저도 29살인 작년 여름, 한 장애인복지관에 취업하여 첫 사회복지현장에서 근무 중입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현장실습의 좋지 않은 기억으로 지레 단정부터 짓지 않았나 싶습니다. 이 현장은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가치있는 일을 하고, 보람되는 일이며, 매일매일 배울 점들이 많은 동료가 넘치는 현장이었습니다. 실습생들이 찾아오는 방학이 되면, 저 또한 근무한지 얼마되지 않았지만 좋은 사회복지사 선배로써의 모습을 보여주기위해, 그리고 저의 경험을 들려주기 위해 더 애씁니다.
 얼마 전 전지적참견시점에서 이영자씨의 '토끼와 거북이'이야기를 빌려 이야기를 드리고 싶네요. 토끼가 거북이에게 달리기시합을 하자고 했을 때 거북이가 왜 시합에 응했을까요? 거북이는 토끼가 자신보다 빠른 걸 당연히 알고 있었을텐데...
 생각해보면 거북이 스스로에게는 빠른 시간안에 결승선을 통과하는 것이 의미가 없던 일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토끼가 자신보다 앞서나가더라도 거북이는 자신에게 주어진 길을 꾸준히 갔죠.
  후배님이 가진 고민이 그러할 듯 합니다. 어느 일을 선택하든지 후배님보다 분명 앞서가고 있는 사람은 어디에도 있습니다. 다만 후배님은 후배님의 길을 묵묵히 가시면 될 것 같습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익명
등록일
2018-12-31 15:48
조회수
333

댓글 10

익명

사람마다 경험은 다르니까요... 전 복지관의 제가 바둑알인것 같습니다.
일을 해도 살아 있음을 느끼지 못합니다..
저도 복지관에서 근무하며 저런 경험을 할 수 있을까요?....
2019-01-05 15:24

익명

경험에서 나온 글 추천합니다 ^^
2019-01-01 23:22
익명게시판
번호제목등록일조회수
897자기계발?201-13165
896고민중입니다101-1283
895지역아동센터 3개월차인데 우울증으로 인한 퇴사가 될까요?801-11643
894보조받는 시설인지 아닌지 알려면 어떻게 알아보나요??501-09207
893근무중 이직201-06182
892면허401-05167
891지역자활센터101-04185
890장애인 시설... 생활재활교사212-30299
889도덕성없는 상사312-29202
888내것 네것 타령만하는 직원들 때문에 힘이드네요412-27301
887너무 힘드네요 그래도 힘내야겠죠412-24180
886생활지도원 계약직 질문있습니다412-23319
885자존감이 점점 낮아지고 있습니다.612-19405
884사회복지사 길 가도 괜찮을까요812-18521
883복지관 경력증명서 발급 규정이 있나요?12-18100
882취직중.. 이직준비시 어떻게 하시나요??212-18249
881건강보험대상자도 장기요양등급을 받을 수 있죠?112-1861
880일관성없는 상사812-15281
879취업이 너무 힘드네요ㅜㅜ612-13473
878하하하하 화가 나서 글 씁니다.312-12304
877전화벨 소리가 잘 안들릴 수 있는건가요?712-11268
876이직하기 쉽지 않네요.512-11287
875연가112-1090
874제 주변 복지사 분들 만나면 롱런 얘기 많이 하시네요.212-09524
87330대중반 새로운도전을 해도될까요 (우울증)612-08385
872햄스터 키우시는분~412-0760
871제 성격이 사회복지사랑 맞는지 모르겠습니다812-06471
870서울시와 경기도가 수당 차이가 많나요??212-05333
869일을 할수록 자존감이 낮아져요512-05398
868아직 취업은 안 했지만 벌써부터 잘할 수 있을지 걱정이네요112-04101

  • 우한폐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간염병 전염에방용 살균소독제 방역용품 소독장비 기계 도매 소매 가격 납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