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출근을 앞두고 걱정이 되네요.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에 종합복지관에 입사하게 된 사회복지사 입니다.
1월에 첫출근 이고요.

첫출근을 앞두었기 때문에 긴장이 되는건 당연할 수 있지만,
유독 오늘따라 긴장이 심하네요.

면접을 보고나서 합격통보를 받았을 때
기쁘고, 열심히 해야지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후 정식 출근은 아니지만 잠깐 방문해 직원들에게 인사도 하고
관장님과 따로 대화도 나누었습니다.

근데 문제는 관장님과의 대화 이후 긴장이 되기 시작했습니다.
관장님을 제외한 면접관들은 다른 사람을 뽑길 원했는데
관장님이 저로 밀어서 제가 됐다는 말을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 후 뭔가 초대받지 않은 손님 같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게다가 면접관들이 누군지 아니까
출근 후 그 분들 볼때마다 어색할 것 같고...
한편으로는 저를 믿어준 관장님 기대에 못미칠까봐 걱정도 되네요.

합격하고 더 고민이 심해지는 주말입니다. 엉엉..
조언 좀 해주세요. 선배님들..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익명
등록일
2018-12-23 11:37
조회수
224

댓글 3

익명

응원합니다. 진심은 알아주기 마련이지요
2019-01-19 18:26

익명

열심히 하는 것 만큼 기대에 부응하는 것은 없겠지요~^^
원래 사회에서는 이말 저말이 무수하게 많이 떠돌아 다니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 말에 일희 일비하지 마시고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고
함께 하는 분들과의 관계도 잘 유지하시고 관의 이념이나 철학
선배, 팀장들의 철학과 나의 철학 들을 잘 조화롭게 하시면
웃으시며 회상하는 날이 오실거라 믿습니다.... 합격을 축하드리고 앞날에 영광이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2018-12-24 11:23

익명

기관의 오너가 뽑은 신뢰가 가는 직원으로 생각하세요.
그리고 힘들때 고민이 있을 때 믿고 의지해줄 가장 큰 선배를 만났다고 생각하세요.
그리고 그 믿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선생님이 가진 최선의 능력을 펼쳐내시길 바랍니다.
다른 면접관들이 사람을 잘못 봤구나라는 생각을 할 수 있게 선생님의 2019년 꽃길같은
아름다운 새해를 응원합니다.

그리고 축하드립니다^^
2018-12-23 14:53
익명게시판
번호제목등록일조회수
671행복한 고민중입니다~ 함께 고민해봐 주실래요?603-11182
670실습중인 사회복지학과 학생입니다..1303-07448
669다들 너무 부럽습니다....1903-06351
668황당한 권고사직!902-28487
667가끔은..302-27113
666날씨가 봄이다.....인제 정말...202-2743
665노인장기요양기관 처우개선 국민청원(종료)02-25149
664내가생각했던 사회복지사1602-25430
663요양원 사회복지사 분들ㅜㅜ 인천02-25340
662마음이 넓어지고 싶어요502-22130
661날씨가 점점 따듯해지네요602-2261
660센터장으로부터 폭행1602-18492
659매일 힘을 끌어다쓰니 점점 지쳐요1702-14318
658취업준비 어렵네요 602-13307
657비영리 사단법인 회계 사용 어떤 것을 사용하시는지요?602-12169
656정직하지 않은 직장602-11308
655종교재단 정말 극혐이네요.1102-10462
654이제 시작인데 신입인데 나이가 좀 있어 걱정이네요2702-05577
653마음 자체는 노인복지쪽인데 공무원도 포기하긴 어렵네요402-04360
652가짜중증장애인친구1202-02297
651아~ 세상은 공짜 없네요501-31241
650일이 끝이 없네요~501-31156
649힘드네요701-28133
648월차 또는 연차 문의드립니다.501-28562
647갑자기 법인수당(특별수당)이 없어지는 경우..301-24191
646서류지원시 서류의 기간제한301-21123
645저는 아직 실습생인데.. 901-20267
644사회복지사가 어디까지 해야 할까요801-19428
643이제 사회복지를 시작하는 사람입니다.401-19235
642복지재단의 사유화601-19167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