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워킹맘

힘드네요...

워킹맘 아기 얼굴보 거의 못보고....

직장에서도 눈치보이고.... 

공유하기
작성자
익명
등록일
2018-01-16 10:30
조회수
353

댓글 64

익명

잘 견뎌내시고 일은 계속하세요
경헝상 아이는 잠깐사이에 쑥쑥 크는데 육아로 경력단절되면
재취업시 더 힘들어요~~
힘내요~~ 화이팅하세요
2018-01-20 07:38

익명

잘 이겨 내세요
2018-01-16 14:53

익명

저도 워킹맘 3년차예요.. 아기보다 팀장님을 더 많이 보고 이야기하는 기분이예요 회사에서도 치이고 얼집에도 눈치..집에서도 힘들고.. 편하지가 않죠^^; 또.. 언젠가는 웃으면서 이 때를 기억할날이 오겠졍..
2018-01-16 14:37

익명

다그렇지 않아요? 가족과 밥먹는거보다 직장사람들과 밥을 더 많이 먹는것..
2018-01-16 16:45

익명

참 속상하네요.. 원더우먼도 아니고... 여기저기 눈치보이고 속상하고... 힘내세요..
2018-01-16 12:41

익명

아이는 낳으라고 장려하지만
장려정책은 남 얘기.

우린 다른 사람의 복지를 위해 일하지만
정작 내 복지는 아무도 관심없죠.

힘내세요!

전 남자라서 워킹맘은 아니지만
저희 어머니께서 워킹맘이었기 때문에 그 고충 잘 알고있습니다.

모든엄마 파이팅~
2018-01-16 12:17

익명

저도 워킹맘...참 아프네요. 그래도 화이팅!!입니다~~
2018-01-16 11:25

익명

저도 그시절이 있었어요, 엄마의 손길이 필요할 시기가 초등3-6학년인것같아요, 잘 슬기롭게 하시길.. 위로합니다
2018-01-16 16:44

익명

저두요. 이제 그 아기가 초등학교 3학년인데.. 돌때부터 어린이집에 학원에... 자꾸 엄마가 필요하다고 표현하는데..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회사를 그만두려고 해도, 쉽지 않은 현실..ㅡㅜ 아기에게 엄마 그만둔다고 선언했는데. 안된대요 우리 가정경제때문에.. 흑.... 어쩌라는 건지.... 뭐가 더 중요한지..ㅡㅜ
2018-01-16 11:10

익명

그러게요.
정말 눈치가 ㅠㅠ
너무 힘들어요
2018-01-16 11:07
익명게시판
번호제목등록일조회수
공지익명게시판 이용안내 2303-015,407
671마음이 넓어지고 싶어요 새글102-2226
670날씨가 점점 따듯해지네요 새글02-2214
669센터장으로부터 폭행 새글1002-18259
668매일 힘을 끌어다쓰니 점점 지쳐요1202-14196
667나요?502-13146
666취업준비 어렵네요 602-13145
665비영리 사단법인 회계 사용 어떤 것을 사용하시는지요?602-1251
664정직하지 않은 직장502-11183
663-702-11233
662종교재단 정말 극혐이네요.1002-10266
661이제 시작인데 신입인데 나이가 좀 있어 걱정이네요1102-05374
660마음 자체는 노인복지쪽인데 공무원도 포기하긴 어렵네요402-04233
659가짜중증장애인친구302-02185
658아~ 세상은 공짜 없네요501-31196
657일이 끝이 없네요~501-31130
656모두들 힘내세요 ^^201-3046
655힘드네요801-28107
654월차 또는 연차 문의드립니다.501-28204
653갑자기 법인수당(특별수당)이 없어지는 경우..301-24113
652서류지원시 서류의 기간제한301-2194
651저는 아직 실습생인데.. 901-20199
650사회복지사가 어디까지 해야 할까요701-19279
649이제 사회복지를 시작하는 사람입니다.401-19163
648복지재단의 사유화601-19131
647사이버대학 강의와 자격증 부여에 대해 어찌 생각하시나요?601-19147
646이웃의 밥그릇을 훔쳐볼 때는 우리보다 부족한 것이 있지 않을까하..201-1866
645속상해요401-16128
644이직을 하며 많은 것들을 반성하게 되네요 1001-13359
643너무 어처구니가 없고 화가나요1601-11333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