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알찬 대학 생활

전 3학년 대학생입니다

요즘 무의미한 대학 생활을 하고 있다는 생각과 함께 미래에 대한 걱정이 밀려옵니다

알찬 대학생활을 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공유하기
작성자
익명
등록일
2019-05-12 17:23
조회수
103

댓글 4

익명

취업을 희망하는 분야에서 정기적인 활동을 하시면서,
낭만이 흐르는 대학생활을 즐기시면 됩니다..ㅎㅎㅎ

졸업한지 8년이 되었는데, '왜 그 때 좀 더 방탕하게 못놀았을까ㅠ클럽도 더 많이 다닐껄ㅠ' 하는 미련이 남아있어요ㅠㅠ
제 몫까지 많이 놀아주세요ㅋㅋㅋ
장학금 받으실거 아니시라면 너무 학점에 연연하지 않으셔도 되구요..
어차피 취업할때 학점보다는 얼마나 다양한 경험을 했는지를 봅니다
즐기세yo
2019-05-15 09:29

익명

하..음 알찬대학생활이라... 저는 와이프만 보고살아서 알찬 대학생활이었는진 잘...ㅋㅋㅋㅋ
지금와서 되돌아보면 미래를 위해 아둥바둥 거기만 매달리지 마세요 ^^ 주변의 친구도 지인도 다 미래의 내 재산이더라구요.
친구들과 놀땐 놀고 공부할땐 공부하고가 최곱니다
2019-05-13 18:14

익명

알차다라는 말이 주관적이라서 ㅋㅋ
저는 4년 내내 술먹고 놀았습니다^^ 사람 많이 만나고 관계하고
운동권 동아리 들어가서 데모하고, 토론하고, 철학을 공부하고...

근데 그 4년 후회 한 적이 없네요.
2019-05-13 17:38

익명

대학을 왜 입학하셨는지 생각해보시고, 그 목적에 따라서 행동을 결정하심이 좋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저에게 대학은 "사람의 지성과 인성을 한단계 성숙시키는 과정"이라고 보거든요. 그리고 저는 대학교를 꽤 만족스럽게 다녔다고 생각합니다. 선생님도 만족스러운 대학생활을 누리셨으면 좋겠네요.

만약에, 대학을 다니는게 아무리 생각해도 나에게 무의미하다 생각하면 대학교에서 공부하는 것 말고 내 삶에 의미 있는게 뭔지 생각해보시고, 그것을 여러 면에서 유지가 가능하다(예를 들면, 하고자 하는 데에 드는 비용을 충당할 수 있다)하시면 대학을 접으시는 것도 좋은 방법일 수 있습니다. 무작정 뛰어들어 성공하는 사람도 있지만, 그 사람은 엄청난 삶의 시련을 이겨내야 하거든요.

곰곰히 생각하시고 답을 찾으시길 바랍니다.

2019-05-13 14:38
익명게시판
번호제목등록일조회수
공지익명게시판 이용안내 2503-015,782
810보수교육 대상자인지 궁금합니다 새글09-1711
809행사끝나고 평가회.. 참 ..섭섭하네요 ㅎㅎ 새글309-1654
808명절에도 일하는 그대들이여~화이팅!!! 새글309-1397
807출근 하기 싫어요 새글609-11137
806취직이 먼저 되서 마음이 아프네요... 새글309-10112
805사회복지사309-06123
804사회복지사로서의 초심을 잃었습니다.209-06175
803일하면서 알게 된 대상자의 부정수급 사실.. 신고하시나요?609-06138
802답답하네요...309-06135
801진로 고민..209-04105
800데이케어센터 종사자분들의 급여나 처우는 어떤가요?109-02118
799고민 털어놓을곳이 여기밖에없네요...509-02176
798급여나 복지 궁금해요409-02171
797보수교육비 지원308-30100
796측정도구사용시...08-2946
795제발 객관적으로 봐주세요 제발 부탁드려요1008-29281
794쉬고싶어요608-28147
793또 이직을 생각할 줄이야608-26300
792사회복지사 1급시험308-26158
791시간제 사회복지사 308-24170
790사수가 없는 직장708-22222
789학점은행제로 공부하고 있는데908-21217
788 아 안녕하세요 이곳엔 첨 올리는데, 재단들의 콜센터 상담원?에 대..08-2082
787장애인인권센터의 실태708-20178
786일하기 싫어요1008-19261
785사회복지사로 버틸 수 있는 이유408-16321
784요양원 사회복지사308-15198
783이직한게 후회될때~708-14287
782클라이언트를 지키는 선이 어디인지408-09191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