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청년들에 대한 생각

관련 책 일회용 청년

일회용 청년

누가 그들을 쓰레기로 만드는가

 

이 책은 영어권을 대표하는 교육학자 헨리 지루의 일회용 청년: 인종화된 기억, 잔혹성의 문화를 번역한 것이다. 원인과 결과에 있어서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저자가 심층적으로 분석한 미국의 청년 문제는 한국청년 문제와 크게 차이가 없어 보여 책 속 미국을 한국으로 바꿔 읽어도 무방해 보였다. 저자는 오늘날 청년들이 맞닥뜨린 불행의 가장 큰 원인을 신자유주의(국가권력의 시장개입을 비판하고 시장의 기능과 민간의 자유로운 활동을 중시하는 이론)로 꼽았다.

사회는 청년의 정체성을 소비자로 조직하고 그들의 모든 자율적 공간을 사실상 말소하고 있어서 청년들은 시장이 선호하는 가치와 욕망, 욕구에서 벗어나 자신을 돌아볼 기회를 상실하고 있다고 이야기하면서 전 세계 청년위기를 풍부하게 묘사할 뿐만 아니라 그것의 원인을 복합적으로 진단하였다.

청년들에 대한 전쟁은 신자유주의의 부상 때문인데, 그것은 투기적 자본의 지배, 사회복지의 후퇴, 공권력 위주의 징벌국가, 권위주의의 강화와 민주주의의 쇠퇴, 소비주의의 확산 등을 특징으로 한다. 이런 상황에서 청년들은 집합적 투자가 필요한 미래의 활력이 아니라 신자유주의 체제를 정당화하는 희생양으로 전락하고 있다고 이야기 한다.

미래 세대를 포기하는 사회에서 청년들은 불안정한 일자리를 전전하는 일회용 노동자가 되거나, 감옥산업과 의료산업을 먹여 살리는 잠재적 범죄자와 심신이 병든 쓰레기가 되고 가고 있으면서 이렇게 만들어 진 쓰레기를 먹으면서 신자유주의 체제는 생존하고 있다고 이야기 한다.

이런 미국의 상황이 우리의 미래라고 믿고 싶지 않지만, 제국주의 전쟁을 예외로 한다면 저자의 주장은 한국 사회에도 시사점이 적지 않다.

한국사회 학교기관을 보면 청년들의 이성의 성장을 마비시키고 있다. 서열주의, 학벌주의, 성공주의 안에 숨어 있는 차별을 개인의 노력의 차이와 인간의 본질로 끓임 없이 규정한다. 이를 위해 평가받기를 강요한다. 강요된 평가에 교육적 접근은 없다. 서열을 매기는 일뿐이다. 서열을 좁히기 위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은 있는가? 없다. 그냥 그것뿐이다. 알아서 경쟁하라는 것인데 경쟁에서 도태된 자는 어떻게 되는가? 바로 이지점 도태된 상태를 사회적처벌(2015년 초중고생 2만5천명이 부적응으로 학업을 중단함)이라고 이야기 할 수 있다. 또 하나는 물리적 통제와 처벌이다. 학교폭력 생활기록부기제 문제를 보자. 학교마다 학교폭력위원회가 구성되고 경찰에게 신고체계가 확립되더니 이제는 학교 전담경찰관 현수막이 학교 근처에 걸려 있다. 여차하면 학교사회복지사가 학교에 배치되는 것처럼 배움터 지킴이 대신에 경찰이 상주하는 일도 상상해 볼 수 있다.

신자유주의 물결 속 사회는 끝이 없는 경쟁을 강요했고, 청춘의 낭만이 가득했던 대학은 학력공장이 되어버렸다. 경쟁과 처벌의 사회에서 지금의 청춘들에게 애국은 떠나간 가치이며, 민주주의는 공허한 이상으로 느껴지기 때문이다.

청년들은 경쟁에서 벗어나 처벌의 두려움 없이 살아가고 싶을 것이다. 사실 청년들이 스펙을 쌓고 안정적인 부품이 되고 싶은 것은 꿈이 아니다. 생존의 문제다. 생존문제가 삶의 목표가 되어버린 지금, 청년들에게 애국과 민주주의 그리고 꿈은 머나먼 이야기다. 바코드 달린 상품이 아닌 요즘의 감각을 느끼고 싶은 게 요즘 애 청년들의 꿈을 것이다.

일회용 청년 문제의 최소한의 대비책은 일상의 영역에서 행해지는 비판적 교육, 즉 페다고지(아동을 안내한다) 속에 있다고 이야기한다. 일상에서 채득하는 개인적인 경험은 비판적 언어와 이론 실천과 같은 성찰적 행동적 계기를 만날 때 비로소 일관성을 획득하고 집합적인 새로운 주체성과 창조적 활동으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학교와 가정을 넘어서 일상생활의 수많은 영영에서 청년에 대한 비판적 교육이 절실하다.

일상적인 비판교육은 청년 당사자의 사적 문제를 구조적인 사회문제와 연결함으로써 개인과 집단의 사회 참여를 가져와야 한다. 이를 통해 사람들은 자신을 옥죄는 시스템을 체계적으로 파악하고 순적인 분노와 동원을 넘어 새로운 대안을 마름질할 것이다.

 

공유하기
저작물 이용 주의사항
작성자

용○○

등록일
2017-06-25 08:03
조회수
818

댓글 5

체스키

잘읽었습니다
2018-05-14 00:43

nice99

청년들의 미래를 염려 해 봅니다.
2017-12-03 19:32

슬기자몽

잘 읽었어요^^
2017-10-09 14:43

spring

저도 잘 읽고갑니다
2017-06-27 01:24

대전한방울

잘읽고가요
2017-06-26 12:16
독서감상문(리뷰)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조회
65공중그네를 읽고씨앗1달리는봉구07-123
64독후감~씨앗1달리는봉구07-121
63오늘내가살아갈이유를 읽고씨앗2hujeong07-107
62꿈꾸는 다락방을 읽고씨앗2hujeong07-106
61언어의 온도 책을 추천합니다.씨앗1Xlaortm06-1535
60지중해...1970씨앗1스카라무슈06-1513
59나는 그림으로 생각한다 추천합니다.씨앗1cloverij06-0524
58아이들 책을 함께 읽어 보아요씨앗1날마다좋은날05-1113
57이상한 정상가족? 과연 우리 사회의 정상의 범주는?8기관일반원네스지역아동센터05-0165
56나는 왜 너가 아니고 나인가, 를 읽고1씨앗1복지원01-1593
55부작위에 의한 폭력... 현장에서 클라이언트가 보이는 분노감의 정..2새싹4조르바10-25209
54진로를 고민하고 있다면 한 번 쯤 읽어볼 책5새싹4조르바10-24228
53해리포터를 사회복지면에서 바라보기5씨앗1소이라떼10-12226
52조용한 위로를 받고 싶으시다면..7씨앗5kimyy09-15183
51청년들에 대한 생각5씨앗1용복지사06-25818
50담론16씨앗1망쿠06-07375
49신앙생활에 도움이 되는 책36씨앗1soundtree05-16512
48대중문화로 알아보는사회복지이야기2씨앗11oo04-01473
47인간의 "죄"에 대한 정의26씨앗1더덕덕더03-13334
46엄마와 딸 뿐만이 아닌 모든 관계에 대한 이야기3씨앗5두목07-01901
45'밖'이 아닌 '안'에서 아이들의 경이감을 키우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1씨앗5두목06-20473
44청소년에게 정의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해주는 책5씨앗5두목06-10804
43부성애에 관한 심도있는 관점을 보여주는 책5씨앗5두목06-03673
42부모와 아이 사이의 우주만큼 미묘한 이야기를 쉽게 알려주는 책.1씨앗5두목06-02468
41조직문화에서 독보적인 존재가 된다는거에 대한 의미를 새겨 볼 수 ..4씨앗5두목05-25535
40부모와 자녀들의 공감대를 넓힐 수 있는 계기를 주는 책5씨앗5두목05-24503
39긍정적인 측면에서 바라 본 고령화 문제2씨앗5두목05-23783
38소통이 왜 중요한지 생각해 보게 되는 책9씨앗5두목05-20710
37어느 하나에 편중되지 않고 진지하게 인생을 바라보는 관심에 대한 ..4씨앗5두목05-19471
36중년, 지친 나를 돌아보는 시간3씨앗5두목05-18545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