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독서감상문(리뷰)

엄마와 딸 뿐만이 아닌 모든 관계에 대한 이야기

엄마, 내가 알아서 할게


2002년 초여름. 월드컵에 미쳐있던 내게도 첫 딸이 생겼다. 간호사는 자신의 팔에 들려 꼬물거리는 신생아인 딸의 손가락을 하나씩 펴 보이며 마치 건강한 아이임을 증명하듯 보여줬다. 감격? 뭔지 모를 울컥함이 치밀어 올랐다. 말 그대로 "내 딸로 태어나줘서 고마워"라는 마음이랄까. 그리고 15년이 지났다. 딸은 격변기라는 중2다. 다른 아이들이 흔히 겪는다는 중2 병을 겪지 않게 해줘서 고맙다. 하지만 이런 딸이라도 아이가 자라는 만큼 이해의 폭은 점점 줄어들고 있음을 느낀다. 늘 고민스러운 건 "어떻게 하면 아이에게 좋은 부모일까?"라는 것이다. 그런 맥락에서 아내를 대신해 아빠인 내가 <엄마, 내가 알아서 할게>를 읽는다.


어찌 보면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이 아이들과의 관계인데 37가지의 행동 습관을 이해한다고 해서 얼마나 많은 일들이 일어나겠냐마는 어쨌거나 그렇게 어려운 일임을 알고 하나씩 고치려 한다는 점에서 나름 만족스럽다. 육아 혹은 양육에 관련된 자기 계발서들의 그만그만한 지침 같은 것들이나 심리에 관한 내용들이지만 <엄마, 내가 알아서 할게>는 처음부터 쎄다. 더군다나 "인간관계의 모든 문제는 가정환경에서 비롯된다."라는 글귀가 부모가 된 입장의 나는 왠지 부당하다고 느껴졌다. 또 "부모"라는 다큐멘터리도 가끔 시청해보면 아이들의 문제 행동은 거의 모두 부모의 잘못인 양 악마의 편집이 되어 있다는 느낌을 떨칠 수 없는데서 오는 부당함이 있다. 그런데 한편으로 "나는 좋은 부모인가?"라는 질문에 답하기 어려운 것도 사실이다. 예전 공익광고에서 이런 글귀를 봤다. "당신은 부모인가요? 학부모인가요?" 명쾌하게 부모의 입장을 가르는 이 말이 굉장히 자극이 되었다. 그렇다고 "학부모"가 아닌 그저 좋기만 한 "부모"로만 살면 과연 나도 아이도 모두 행복할까? 양육은 실로 참 어려운 숙제다.


서장에서 "자신을 사랑하는 방법"을 모르는 사람이 많다고 밝힌다. 나 역시 그렇지 않을까? 나 역시 나 스스로를 사랑하고 있을까? 그런 방법은 과연 있을까?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생각들이 많아진다. 딸과 엄마의 관계에서 어긋나는 이야기가 아니라 인간관계에서 어긋나는 이야기들을 하고 있다. 특히 깜짝 놀란 내용이 있었는데 "엄마가 딸에게 해서는 안 되는 말(61쪽)"을 읽으며 모두 내가 지금 우리 아이들에게 하고 있는 말이라는 것에 화들짝 놀랐다. 나도 의식하지 못한 채 아이들에게 상처 나 짐이 될 수 있는 말들을 하고 있었다는 것을 이제야 인지했다. 특히 "다 너 잘 되라고 하는 소리야."라는 말은 내 단골 메뉴다.


또 나 스스로 인지하지 못한 채 아이들에게 상처를 주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부담감은 "작은 상처가 더 아픈 이유(69쪽)"를 보면서 때때로 혹은 자주 그랬을지 모르지만, 단지 독서를 방해한다는 이유로 아이들에게 차가운 말이나 표정, 태도를 보였던 기억이 스물거리며 떠올라 반성하게 된다.


"'엄마에게 매달렸는데 거부당했다'는 경험은 아이에게는 오랫동안 마음의 상처로 남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부모는 그저 '바빠서 신경 쓸 겨를이 없었다'고 인식할 뿐입니다. 때때로 '그런 일이 있었어?'라며 기억하지 못할 만큼 큰 문제로 생각하지 않는 부모도 꽤 있습니다." 69

 

"'사랑한다'는 말은 그 범위가 너무나도 큽니다. 그리고 사람마다 사랑하는 방식도 다릅니다.

그런 점을 감안하면 '사랑하는 방법'은 사람 수만큼 존재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 방법이 적절한 아닌지는 누구도 알 수 없습니다.

사랑은 수치로 나타낼 수 없고,

그 사랑에 관계된 사람이 느끼는 만족감이나 행복감으로만 가늠할 수 있기 때문이죠." 96쪽작가의 중요한 조언을 내 나름대로 함축해본다면 두 가지 같다. 하나는 아이에게 가정만큼 소중한 인격을 형성시키는 곳이 없다는 것과 또 하나는 "타인을 위한 삶"이 아닌 "자신을 위한 삶"을 살 수 있도록 그런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이렇게 실천한다는 것이 어렵겠지만 말이다.

 

14번째 이야기 "심리적으로 독립하라"를 읽으면서 얼마 전에 예능 프로그램에서 출연 멤버들이 강연을 하는 장면이 생각났다. 내용 중에 한 학생이 멤버에게 질문을 하는 장면이었는데 학생은 입을 떼자마자 눈물을 지었다. "아직 자신의 꿈이나, 뭘 해야 할지도 갈피를 못 잡고 있지만 자신은 하고 싶은 일도 많고 여러 가지 하고 싶은 것들에 도전하고 싶지만 주위(부모겠다는 생각이 들었다)에서는 '쓸데없는 짓을 하려 한다'며 질책한다"는 것이었다. 그 학생을 보면서 소위 말하는 명문대를 다니는 학생의 걱정이라고는 느껴지지 않을 만큼 소소한 게 아닌가 싶었는데 부모는 자신들이 가진 기대에 아이들이 못 미친다고 느껴지면 의례 "쓸데없는 짓거리"쯤으로 치부하고 있다는 말에 공감되면서 아이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무조건 반대만 하는 부모가 내 모습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또 작가는 "참을수록 인생은 힘들어진다.(114쪽)"고 말하고 있다. 이 말도 역시 많은 공감이 되는데, 사회생활을 시작하고 "착한 사람"이라는 병에 걸린 듯 불편하거나 때로는 부당하다 생각해도 그냥 참고 넘어가는 일이 부지기수이다 보니 어느샌가 나는 "예스맨"이나 "그냥 착한 사람"이 되어 있고 이미 각인된 그런 모습을 깨기란 너무 힘들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지치고 대인관계에 피로도가 쌓이고 사람들을 피하게 되고 혼자 있는 시간이 늘게 된다. 그렇다고 어느 한쪽이 좋은 건 아니라서 매 순간 갈등하고 혼돈 그 자체가 되기도 한다는 점에서 고개가 나도 모르게 주억거리게 된다.

 

"'자기 위주'의 사고 법을 가진 사람은 때때로 맞지 않기 위해서 '그곳을 떠나는' 결단을 내립니다. 반면에 '타인 위주'의 사고 법을 가진 사람은 남의 눈치를 살피느라 계속 그 자리를 서성일뿐입니다. 즉 후자의 삶을 살수록 상황은 점점 악화되지요." 116

 

"서로 이해하려면 상대의 마음을 느끼고 이해하는 능력이 필요합니다. '공감하는 능력'이 부족하다면 서로를 이해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134

 

"대화다운 대화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 차라리 말을 안 하는 게 나을 때가 많습니다. 그 사실을 꼭 기억하세요." 139쪽

 

마지막으로 대화 속에서 중요한 심리적 패턴을 찾는다는 점이 흥미로웠는데 특히 "그게 아니라"에 가려진 의미가 이런 부정적인 것인지 미처 몰랐다. 대화를 이어가는 말 정도라 생각했는데 상대를 부정하고 나아가 상대를 짜증 나게 만들 수 있다니 나 역시 이런 말을 자주 사용하는지부터 살펴봐야겠다. 이 책은 비단 딸과 엄마의 관계 회복을 위한 지침서는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대 부분의 이야기를 끌어가는 주제가 모녀의 이야기지만 그 안을 들여다보면 딸과 엄마가 아닌 나와 타인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가 보인다. 결국 "좋은 부모" "좋은 자녀"가 되려는 강박관념을 버리고 서로 이해하면 자연스러운 관계의 회복이 된다는 이야기다. 좋다 이 책.

 관련키워드

#엄마내가알아서할게#이시하라가즈코#이주희#동양북스#자기계발#인간관계#심리#자녀교육#두목#블로거의오늘의책

5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이 저작물은 저작권 보호법에 의해 보호 받습니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작성자두목

등록일2016-07-01 17:13

조회수769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댓글쓰기 소중한 댓글과 추천은 작성자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스팸방지코드 :

최지수

| 2017-01-27 13:18

추천하기0반대하기0댓글등록

좋은 부모, 좋은 자녀가 되려는 강박관념을 버리라는 메세지가 마음에 와닿네요.. 저도 한 번 읽어봐야겠어요ㅎㅎ

이레센터

| 2017-04-24 13:43

추천하기0반대하기0댓글등록

꼭 사서 읽어봐야겠어요~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추천조회수
53해리포터를 사회복지면에서 바라보기 1씨앗1소이라떼2017.10.12145
52조용한 위로를 받고 싶으시다면..2씨앗4kimyy2017.09.15165
51청년들에 대한 생각3씨앗1용복지사2017.06.254625
50담론10씨앗1망쿠2017.06.070237
49신앙생활에 도움이 되는 책4씨앗1soundtree2017.05.162372
48대중문화로 알아보는사회복지이야기1씨앗11oo2017.04.010347
47인간의 "죄"에 대한 정의씨앗1더덕덕더2017.03.132231
46엄마와 딸 뿐만이 아닌 모든 관계에 대한 이야기2씨앗5두목2016.07.015770
45'밖'이 아닌 '안'에서 아이들의 경이감을 키우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1씨앗5두목2016.06.203385
44청소년에게 정의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해주는 책5씨앗5두목2016.06.105682
43부성애에 관한 심도있는 관점을 보여주는 책5씨앗5두목2016.06.033580
42부모와 아이 사이의 우주만큼 미묘한 이야기를 쉽게 알려주는 책.7씨앗5두목2016.06.024357
41조직문화에서 독보적인 존재가 된다는거에 대한 의미를 새겨 볼 수 ..4씨앗5두목2016.05.252455
40부모와 자녀들의 공감대를 넓힐 수 있는 계기를 주는 책5씨앗5두목2016.05.243388
39긍정적인 측면에서 바라 본 고령화 문제5씨앗5두목2016.05.232522
38소통이 왜 중요한지 생각해 보게 되는 책9씨앗5두목2016.05.204580
37어느 하나에 편중되지 않고 진지하게 인생을 바라보는 관심에 대한 ..4씨앗5두목2016.05.192381
36중년, 지친 나를 돌아보는 시간2씨앗5두목2016.05.184428
35'나'에 대해 진지한 성찰의 기회를 주는 책1씨앗5두목2016.05.171309
34인생을 좀 더 덜 고단하게 바라보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씨앗5두목2016.05.161395
33잊음으로 자신의 아픔을 덜어 낼 힘을 주는 책씨앗5두목2016.05.131327
32'내려 놓는 삶' 속에서 비로소 자유로워질 수 있다3씨앗5두목2016.05.124516
31짧은 글이 주는 긴 여운3씨앗5두목2016.05.111412
30관계의 불편함에서 오는 피로도를 이해하는 방법씨앗5두목2016.05.101382
29자신의 건강한 생각과 소신으로 이유 있는 삐딱이가 되길 바라씨앗5두목2016.05.092449
28운명 따위 이겨주마 : 시각장애인인 내가 변호사가 된 이유3씨앗5두목2016.05.043429
27사랑으로 말하는 관계의 기술씨앗5두목2016.05.031336
26사람은 누구나 다중인격 : 내 안의 숨겨진 가능성을 발견하는 새로..2씨앗5두목2016.05.022497
25[인문/청소년] 10대 너의 행복에 주인이 되어라 : 《간디학교》 양희..1씨앗5두목2016.04.271601
24책 -포르노 All boys do it - 읽고나서3씨앗2화자2015.05.151613
  1    2   다음 페이지로 이동 마지막 페이지로 이동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더나은복지세상을을 위한 SKT 휴대폰 특가 판매
더나은복지세상 배너광고신청안내
더나은복지세상 홈페이지는 크롬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 홈페이지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