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나'에 대해 진지한 성찰의 기회를 주는 책

나와 잘 지내는 연습

 

흔들리는 게 청춘만이 아니라 중년도 자기 삶에 지치고 흔들리고 있다는 생각에, 아니 솔직히 내가 그러고 있다는 생각에 이 <나와 잘 지내는 연습>을 읽었다. 과연 내 삶에, 지나 온 날들이나 앞으로 살아 갈 날들에 대해 과연 "잘 지내 왔는가"와 "잘 지낼 수 있는가"에 대한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져 볼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에서 읽기 시작했는데 생각보다 많은 부분이 성장된 느낌이다. 이 책을 통해 온전히 '나'를 사랑하는 방법이 뭔가를 깨달을 수는 없지만 삶에서 여러가지 아픔이나 좌절을 겪고 이겨낼 힘을 조금이나마 얻을 수 있는 '무언가'를 찾은 느낌이랄까.

 

나 역시 체육교사의 꿈을 갖던 체육학도였지만 불의의 사고로 한순간에 전신마비가 되어 더 이상 미래에 대한 계획조차 세울 수 없던 시절이 있었기에 저자의 안면기형이나 기차 사고를 통한 그녀의 성장은 더욱 와 닿을 수 밖에 없었다. 마흔이 넘은 나이에 사회복지를 공부하고 졸업하고 복지사로 일하는 동안 선천적이든 후천적이든 '장애'라는 다름을 가진 사람들의 심리적 아픔에 적절히 대처하지 못할 때마다 답답했는데 <나와 잘 지내는 연습>은 그들 역시 온전히 '나'를 바라보게 만드는 게 중요함을 알았다.

 

심리학자 빅터 프랭크의 '로고테라피라'는 이론을 근간으로 설명하는 이 책은 저자의 경험이나 사례들을 적절히 버무려 충분히 공감되고 있다. 특히 그의 이론 중 '자유의지'는 정말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어떤 상황에서도 "살아야 한다"는 의지는 삶의 태도를 결정지을 수 있다는 자유의지는 어떤 이론보다도 꽤나 설득력 있다고 생각된다. 나 역시 그랬고 여전히 그렇게 살아가고 있다는 점에서 배우지도 않은 빅터 프랭크의 로고테라피를 나도 모르게 실천하고 있다는 점이 놀랍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하다.

 

<나와 잘 지내는 연습>은  헬조선에서부터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이들과의 상대적 박탈감 등을 겪으면서도 삶을 지탱하고 온전하게 '나'를 바라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일깨워 주고 있는데 이는 스스로 살아 갈 '내면의 힘'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하고 있다. 빅터 프랭크뿐만 아니라 아들러나 에릭슨 등 여러 심리학자들의 이론을 통해 다양한 이야기들을 풀어내고 있지만 이해하기에 어렵거나 불편하지는 않으며 '삶'이나 '행복'에 그리고 '나'에 대해 진지한 성찰의 기회를 준다.

 

"그 어떤 이유로든 당연한 사람이 되지 말라고. 혼자 짊어질 수 없는 짐은 내려놓고, 나눠 들어라. 그것은 당신에게 당연하게 주어진 숙명이 아니다." -p153 <'참' 자아에 귀 기울이기>

 

"이것은 즉 어떤 상황으로부터의 자유가 아니라, 어떤 상황에 처하든지 간에 그것에 대해 특정한 태도를 취할 수 있는 자유이다. 삶의 의미란 인간이 맞닥뜨리는 삶의 다양한 국면과 개개인의 특수한 처지에서 스스로에 의해 발견되며, 그것은 각자의 선택의 자유에 따른 것이다. 죽을 것만 같은 상태에서도 우리는 살겠다는 의지를 택할 수 있는 자유를 가진다. 이것은 정말 놀라운 일이다." -p173 <인간이 가진 가장 최후의 자유>

 

"성처와 고통은 저마다 상대적인 개념이다. 누군가에게 죽을 듯한 고통은 또 누군가에겐 가볍게 지나가는 감기처럼 훌훌 털어내 버릴 수 있는 것이 된다. 상처의 크기보다, 나를 둘러싼 고통의 쓰라림보다 중요한 것은 그것을 견디고 극복하는 힘이다. 그리고 그것을 결정하는 것은 바로 나다." -p219 <고통에 빠진 나에게 말걸기>

 

이 대목을 읽으면서 몇 해전 친구들과의 모임에서 친구가 나에게 던진 말이 기억이 났다. 다들 하는 일이 잘 풀리지 않아 '힘들다'는 삶의 고통을 토로하는 와중에 내가 무심코 '그래도 니들은 사지가 멀쩡하니 나보다는 낫지 않냐. 막말로 노가다라도 뛰면 되지 않느냐'고 던진 말에 한 친구가 그랬다. '넌 니가 몸에 장애가 있으니 니가 제일 힘들다고 여길지 몰라도 다들 자신들이 짊어진 삶의 문제가 가장 힘든 거다. 너의 기준으로 다른 삶의 무게를 재지 말아라.'고 충고한 적이 있는데, 방심하다가 난데없이 뒤통수를 얻어 맞은 것처럼 번쩍 했다. 사실 몸이 불편하다는 이유로 은연중에 '아무래도 내가 제일 힘들다'고 믿고 있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아마 이 일이 있은 후에 내 삶의 태도가 보다 적극적으로 변하지 않았을까 싶다. 호기롭게 시작한 애니메이션 사업에서 실패하고 주저앉아 있다가 털고 일어나 불편한 몸을 이끌고 등에 식은 땀을 흘리며 강의를 시작했고 체력적 방전을 이유로 지금은 사회복지사의 길을 걷고 있으니 "상처나 고통은 어떻게 결정하는가"로 많은 부분 다르게 펼쳐질 수 있다는 저자의 말에 공감하지 않을 수 없다.

 관련키워드
#나와잘지내는연습 #김영아 #라이스메이커 #자기계발 #심리치유 #두목 #블로거의오늘의책
공유하기
 이 저작물은 저작권 보호법에 의해 보호 받습니다.
저작물 이용 주의사항
작성자

두○○

등록일
2016-05-17 09:28
조회수
413

댓글 1

독서감상문(리뷰)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조회
65공중그네를 읽고씨앗1달리는봉구07-1245
64독후감~씨앗1달리는봉구07-1237
63오늘내가살아갈이유를 읽고씨앗5hujeong07-1034
62꿈꾸는 다락방을 읽고씨앗5hujeong07-1034
61언어의 온도 책을 추천합니다.씨앗1Xlaortm06-1568
60지중해...1970씨앗4스카라무슈06-1524
59나는 그림으로 생각한다 추천합니다.씨앗1cloverij06-0533
58아이들 책을 함께 읽어 보아요씨앗1날마다좋은날05-1123
57이상한 정상가족? 과연 우리 사회의 정상의 범주는?8기관일반원네스지역아동센터05-0179
56나는 왜 너가 아니고 나인가, 를 읽고1씨앗1복지원01-15107
55부작위에 의한 폭력... 현장에서 클라이언트가 보이는 분노감의 정..2새싹4조르바10-25230
54진로를 고민하고 있다면 한 번 쯤 읽어볼 책6새싹4조르바10-24243
53해리포터를 사회복지면에서 바라보기5씨앗1소이라떼10-12246
52조용한 위로를 받고 싶으시다면..7씨앗5kimyy09-15195
51청년들에 대한 생각5씨앗1용복지사06-25827
50담론16씨앗1망쿠06-07379
49신앙생활에 도움이 되는 책1씨앗1soundtree05-16522
48대중문화로 알아보는사회복지이야기41씨앗11oo04-01480
47인간의 "죄"에 대한 정의26씨앗1더덕덕더03-13342
46엄마와 딸 뿐만이 아닌 모든 관계에 대한 이야기3씨앗5두목07-01913
45'밖'이 아닌 '안'에서 아이들의 경이감을 키우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1씨앗5두목06-20480
44청소년에게 정의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해주는 책5씨앗5두목06-10816
43부성애에 관한 심도있는 관점을 보여주는 책5씨앗5두목06-03685
42부모와 아이 사이의 우주만큼 미묘한 이야기를 쉽게 알려주는 책.1씨앗5두목06-02475
41조직문화에서 독보적인 존재가 된다는거에 대한 의미를 새겨 볼 수 ..4씨앗5두목05-25541
40부모와 자녀들의 공감대를 넓힐 수 있는 계기를 주는 책5씨앗5두목05-24516
39긍정적인 측면에서 바라 본 고령화 문제3씨앗5두목05-23859
38소통이 왜 중요한지 생각해 보게 되는 책40씨앗5두목05-20729
37어느 하나에 편중되지 않고 진지하게 인생을 바라보는 관심에 대한 ..4씨앗5두목05-19480
36중년, 지친 나를 돌아보는 시간4씨앗5두목05-18558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