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관계의 불편함에서 오는 피로도를 이해하는 방법

관계의 불편함에서 오는 피로도를 이해하는 방법

 

어떻게 보면 참 무지막지한 제목의 책을 읽었다. <나는 왜 저 인간이 싫을까?> 라는 제목에 관심을, 아니 직접적으로 가슴이 뜨끔한 이유는 내가 바로 늘 그런 질문을 가슴에 품고 있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다. 몇 해 전부터 지독하리만치 인간관계에 대한 피로도를 체감하고 있다. 새로운 누군가를 만나 그 사람에 대한 속내나 감정들 따위도 잘 짐작이 되지 않으면서도 괜히 친절한 척, 쿨한 척 나아가 재치 있고 시니컬한 척까지 불사하며 관계를 유지해야 하는 데에 대한 피로도는 상상을 초월할 정도다. 그러다 보니 소위 말하는 부랄 친구들과의 만남도 귀찮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원만한 대인관계를 쌓는다는 것은 사회생활을 적당히 잘 하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물론 거의 모든 사람이 자신의 의지와는 다르게 속내를 좀 더 깊은 곳에 묻어두고 상사의 비위를 맞추거나 친절한 사람으로 인식되도록 애쓰며 살고 있다는 걸 잘 안다. 그런데 퇴근 후 동료들과 어울려 술 한 잔을 기울이며 주변의 인물들을 안주 삼아 씹으며 그날의 회포를 푸는 시대는 이미 지났다. 그런 잡다한 씹는 일이 누군가의 입에서 새어나가 다시금 불편한 관계가 만들어지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보니 안주 삼아 누군가를 씹는 그런 일도 슬며시 추억 속에나 등장하는 일이 되어버렸다.

 

현대는 점점 스스로 외톨이를 만드는 시대다. 퇴근 후 혹은 출근 전,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해 자기계발을 하는 사람도 늘어나고 미래가 아닌 오늘에 집중하면서 "행복"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혼자 즐기는 삶이 흐름이 되기도 한다. 타인과의 관계에 대한 불편함보다는 혼자 노는 게 조금은 덜 어렵고 덜 불편하다는 생각이 아닌가 싶다. 나 역시 얼마 전 이직을 하면서 새로 쓰게 된 이력서의 한 칸을 채우는데 꽤 오랜 시간이 필요했었다. 뭔가 하니 "특기" 였는데 과연 내 특기가 뭘까 하며 한참을 골똘히 생각했다. 그러다 내린 결론은 다름 아닌 "혼자 놀기" 였다. 그렇게 빈칸을 채우며 내 스스로도 어이가 없어 히죽거렸다. 그런데 이 대답이 면접 중 독특하다는 반응과 함께 질문으로 되돌아왔었다. "도대체 혼자 뭘 하면서 노나요?"

 

물론 나는 여러 명과도 잘 논다. 그런데 혼자 노는 게 더 편하다. 나는 약간의 자뻑이 있어서 여러 명과 논다고 해도 그들의 감정들을 걱정하며 눈치를 보는 편은 아니다. 하지만 내 감정으로 인해 다른 사람이 불편하거나 기분 상하지 않을까 하는 염려증은 좀 있는 편이다. 그게 피로도를 쌓는다. 그런데 혼자 놀면 넓은 거실을 뒹굴며 책도 보고 영화 보고 그걸 곱씹으며 정리도 하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심심할 겨를이 없다. 사실 사람이 살면서 "재미" 만을 생각하면서 사는 게 아니겠지만 대부분 혼자 있는 게 심심해서 타인을 찾는 게 아닐까 생각한다. 혼자 "논다" 는 게 외로움을 동반할 수는 있겠지만 그렇다고 마음 불편함을 감수하고 대인관계를 만들 필요는 없다는 게 내 기본적인 생각이다.

이런 내가 책에 심취해 읽으면서 뜨끔한 문장을 만났다. 나는 과거 애착이 제대로 형성되지 못한 것일까? 거기다 상대방과 대화를 하면서 내 주장과 내 의견을 곧잘 주장하는 편인 내가 뜨끔할 이야기도 나온다. 결국 나는 "이물질" 이었나? 하는 생각에 이르자  씁쓸하면서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애착이 제대로 형성되지 못한 경우에도 크게 두 가지 유형이 있다. 친밀한 인간관계를 맺지 못한 채 고독한 생활을 즐기며, 사람과 사귀더라도 표면적인 관계에 머무르는 유형은 '회피형'이라고 부른다." 55쪽

 

"당신이 상대방의 화제를 무시하고 다른 이야기로 넘어 가거나 상대방의 이야기를 금방 부정해버리는 사람이라면 주의해야 한다. 당신 자신은 악의가 없더라도 상대방은 더 이상 이야기를 공유할 수 없는 사람으로 간주해 버린다. 그리고 일단 이렇게 되면 언젠가는 이물질 취급을 받고 만다." 89쪽

 

<나는 왜 저 인간이 싫을까?> 는 제목에서 처럼 대인관계에서 오는 직접적인 불편함을 이야기하고 있지는 않다. 내용을 들여다보면 저자가 의사인지 심리학자인지 아리송할 정도로 알레르기라는 신체적 질환과 심리적 기저를 적절히 비교해 가면서 이해시키고 있다. 다소 내용이 철학적 접근보다는 직접적이고 명쾌하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의학적 접근을 동반한 심리학적인 부분이 전문적인 부분이 많아 전문용어를 모르면 다소 어려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하지만 일련의 내용들을 일반적인 사례들과 세계적인 유명인들을 내세워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심리학이나 사회복지를 하는 사람에겐 도움이 되는 내용이다.

 

"인간 알레르기 반응" 그것도 거부 반응에 대한 이야기들이 참 흥미롭고 나 역시 그런 반응을 보이는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공감이 된다. 이런 심리적 문제를 보이는 인간 알레르기 환자들의 병리학적 원인이 "부모의 애착형성" 에서 비롯됐다는 저자의 주장에 충분히 공감을 한다. 나 역시 두 아이를 양육하고 있는 입장에서 많은 반성과 고민을 하게 되었고 사회복지를 업으로 하고 있는 입장에서 일적으로도 고려할 내용이 많다. 그리고 이 책이 돋보이는 점은 단순하게 병리학적 부분을 나열만 하는데서 그치지 않고 그런 알레르기 반응을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함께 제시하고 있다는 점이다.

 

"평소에 충분히 공감해주는 부모 밑에서 자란 아이는, 부모의 보살핌이 설령 부족하더라도 무한한 애정을 느끼면서 클 수 있다. 형제가 아무리 많아도 자기 몫의 애정을 빼앗길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31쪽

 

"미움이란 좌절한 사랑이며, 사랑의 반대편에 있는 게 아닌 사랑의 또 다른 표현인지 모른다." 164쪽

공유하기
 이 저작물은 저작권 보호법에 의해 보호 받습니다.
저작물 이용 주의사항
작성자

두○○

등록일
2016-05-10 09:57
조회수
529

댓글 1

세은맘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한다.
'칭친은 삶의 있어 비타민같은 생기를 주는 것
칭찬은 상대를 아는만큼 칭찬을 많이 할수있다
또한 칭찬은 독일수도 있다 "무미건조한 영업맨은 소비자에게 하는 칭찬은 진실성없는 칭찬이라 독이라 생각한다.
칭찬은 사람을 역동적이고 긍정적으로 만든다
2018-09-16 06:58
독서감상문(리뷰)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조회
65공중그네를 읽고씨앗1달리는봉구07-1245
64독후감~씨앗1달리는봉구07-1237
63오늘내가살아갈이유를 읽고씨앗5hujeong07-1034
62꿈꾸는 다락방을 읽고씨앗5hujeong07-1034
61언어의 온도 책을 추천합니다.씨앗1Xlaortm06-1568
60지중해...1970씨앗4스카라무슈06-1524
59나는 그림으로 생각한다 추천합니다.씨앗1cloverij06-0533
58아이들 책을 함께 읽어 보아요씨앗1날마다좋은날05-1123
57이상한 정상가족? 과연 우리 사회의 정상의 범주는?8기관일반원네스지역아동센터05-0179
56나는 왜 너가 아니고 나인가, 를 읽고1씨앗1복지원01-15107
55부작위에 의한 폭력... 현장에서 클라이언트가 보이는 분노감의 정..2새싹4조르바10-25230
54진로를 고민하고 있다면 한 번 쯤 읽어볼 책6새싹4조르바10-24243
53해리포터를 사회복지면에서 바라보기5씨앗1소이라떼10-12246
52조용한 위로를 받고 싶으시다면..7씨앗5kimyy09-15195
51청년들에 대한 생각5씨앗1용복지사06-25827
50담론16씨앗1망쿠06-07379
49신앙생활에 도움이 되는 책1씨앗1soundtree05-16522
48대중문화로 알아보는사회복지이야기41씨앗11oo04-01480
47인간의 "죄"에 대한 정의26씨앗1더덕덕더03-13342
46엄마와 딸 뿐만이 아닌 모든 관계에 대한 이야기3씨앗5두목07-01913
45'밖'이 아닌 '안'에서 아이들의 경이감을 키우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1씨앗5두목06-20480
44청소년에게 정의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해주는 책5씨앗5두목06-10816
43부성애에 관한 심도있는 관점을 보여주는 책5씨앗5두목06-03685
42부모와 아이 사이의 우주만큼 미묘한 이야기를 쉽게 알려주는 책.1씨앗5두목06-02475
41조직문화에서 독보적인 존재가 된다는거에 대한 의미를 새겨 볼 수 ..4씨앗5두목05-25541
40부모와 자녀들의 공감대를 넓힐 수 있는 계기를 주는 책5씨앗5두목05-24516
39긍정적인 측면에서 바라 본 고령화 문제3씨앗5두목05-23859
38소통이 왜 중요한지 생각해 보게 되는 책40씨앗5두목05-20729
37어느 하나에 편중되지 않고 진지하게 인생을 바라보는 관심에 대한 ..4씨앗5두목05-19480
36중년, 지친 나를 돌아보는 시간4씨앗5두목05-18558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