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나이트 출근

요양병원 나이트킵으로 근무해오다 NP과 나이트킵으로 옮긴지 7개월

간호대 입학해서 이직을 하게 되었는데

정말로 NP과 나이트는 별로 할일이 없는 것 같습니다.

차팅 얼른 해 놓으면 남는게 시간이라 공부하기 너무 좋네요.

요양병원 있을 때는 쉬는 시간 빼고 긴장의 연속이고

중환자실이다보니 하늘로 가시는 분들도 일주일에 서너분씩 계셔서

마음이 착찹하기도 하고 죽음에 대해 무감각해져 자괴감이 들었습니다.

NP과 특히 알콜병원은 기타 정신질환자들과 달리

술만 안마시면 일반인들과 별반 다를게 없어 소통도 되고 좋았습니다.

진작에 NP과로 왔었으면 작년 간호학과도 안그만둬도 됐을 텐데...

나이트 출근해서 일하고 아침에 퇴근해서 학교로 간다는 것은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힘든 여정였습니다.

졸다가 사고날 뻔도 했었고, 수업중 졸음이 몰려와 졸기도 했고

나이들어 그런가 왕복 4시간의 통학거리는 체력에 한계가 왔었지요.

그래서 요양병원에서 NP과로 이직을 하게 되었고

반수를 하면서 다시 수시를 치러서 좀 가까운 학교로 다시 들어갔습니다.

참고 다녀볼까도 했는데 요양병원 나이트는 응급상황이 되면

쉬지도 못하고 올나이트하고 학교로 갈 땍 자주 있어

공부도 좋지만 이러다 쓰러질 수도 있겠다싶어 반수를 결심했습니다.

내 나이 어느새 56살, 남들 다 정년을 준비하고 노후를 걱정할 나이에

다시 출발을 하고 있으니 아내도 기막혀 하고

주위에서도 졸업하면 50대 후반인데 뭘하려는 거냐며 걱정합니다.

솔직히 간호조무사로 근무하는 현재에서 간호사 된 후의 급여차이는

그리 많은 것도 아니지만 지시에 의한 수동적인 근무가 아닌

의료인으로서 능동적으로 환자를 케어해주고 싶어서 공부를 시작했지요.

나이트킵을 하면서 공부를 한다는 것은 사실 힘듭니다.

그래도 그렇게 하면서 공부하는 분들이 제 주변에도 여러분 계시고

나이트킵하며 간호대 4년동안 줄곧 4.5점 받으며 장학금 받아 졸업한 분도 계시지요.

그런분들을 볼 때면 자극도 되고 장학생까지는 아니더라도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의욕이 넘치는 것도 없잖아 있습니다.

작년 1학기도 정말 힘들고 적응도 잘 안되었습니다.

너무 힘들어하니까 교수님들도 휴학을 해보라고 권할정도였지요.

교수님들과 같은반 학우들의 응원과 격려에도 자퇴를 결심했었습니다.

좀더 가까운 곳으로 합격하고 좀더 수월한 근무조건으로 이직하고

정말 이번만큼은 물러서지 않으려고 철저하게 나름 준비했습니다.

이제 나이 핑게, 거리 핑게, 근무 핑게 안대고 열심히 하렵니다.

입학식도 취소되고 개강일도 연기되어 좀더 마음을 가다듬고 시작하려고요.

여러분들도 이번에 1급 안되신 분들 내년엔 꼭 합격하시고요.

취업준비하시는 분들 꼭 취업되시고요.

좋은 기 서로 나누며 응원해요.^^

 

공유하기
작성자

파○○

등록일
2020-02-16 01:39
조회수
108

댓글 2

꾸움나무

힘내십시오. !!
2020-02-19 12:50

아랑랑

응원함니다. 분명 내가 노력한 만큼 보다 더 크게 보상이 올것입니다
2020-02-16 13:17
자유게시판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추천조회수
공지자유게시판에 올라오는 질문을 보며 혼자 드는 생각 207가지4맴매01-041414,624
공지게시판에 자주 등장하는 질문들 위주 정리. 189가지1a.k.a아재09-131555,481
8060올해 평가제는 차질없이 진행이 될지.... 새글1씨앗1만두8307-04131
8059춘향전 새글새싹4dewlove07-0408
8058다들 건강유념하세요 새글씨앗1유니언커스텀07-0404
8057사회복지사를 시작하는 새내기 입니다. 새글10씨앗1ZionHart07-032120
8056지금을 즐겨라... 새글2기관일반부산가온누리07-03034
8055사회복지행정 관련 질문 새글새싹1CH4Fe2O307-02023
805425살 남자, 인생 진로 고민이 많습니다. 새글11씨앗1천사들07-020118
8053칭찬에 익숙하면... 새글4기관일반부산가온누리07-02080
8052선생님들 경험상 어르신들께서 편지 쓰시는 걸 좋아하시던지요? 새글10씨앗2snegulka07-011113
8051이용인 의료지원 갔다가 본 글귀에요. 새글3씨앗1령지니07-01154
8050더운 여름 힘내세요!! 새글씨앗4무삼이07-0109
8049코로나는 계속 이네요. 새글5씨앗2프리레벨07-01192
8048[이벤트 참여] 2차 장애인식개선캠페인`공감과 연대로 함께하는 사.. 새글새싹3강북장애인자립생활센07-01137
8047여유있는자의 재치 새글2씨앗2cjstk07-01151
80467월과 함께 하반기 멋진 출발... 새글2기관일반부산가온누리07-01138
80452020 강북CIL. 웹진 6월호입니다 새글1새싹3강북장애인자립생활센06-30119
8044프로그램기획 과제 새글씨앗1저연지06-30147
8043안녕하세요. 좋은 점심입니다 새글2씨앗1진로교육센터06-30127
8042사회복지사들이 생각하는 정의와 공정이란 무엇인가? 새글9입새2조르바06-301106
8041후회와 디딤돌... 새글1기관일반부산가온누리06-30264
8040사회복지회계 새글2씨앗1사회복지38606-29186
8039정신건강복지센터 신입입니다ㅠ 미리준비해갈게 있을까요? 새글4씨앗1그리부이06-290176
8038청정지역이라 믿었던 광주, 전남 이겨냅시다. 새글2씨앗2미니다06-29049
8037힘찬 에너지와 함께...^^ 새글1기관일반부산가온누리06-29036
8036바쁜 일상 새글씨앗1DINO06-29014
8035취업 시 도움되는 자격증이 어떤게 있다고 생각하세요?? 새글2씨앗1도담쓰06-280149
8034요양병원 사회복지사 새글1새싹5nfis06-281103
8033다들 주말은 어떻게 보내셨나요? 새글씨앗1하루하나06-28017

  • 우한폐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간염병 전염에방용 살균소독제 방역용품 소독장비 기계 도매 소매 가격 납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