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기상천외한 갑질

과연 힘없는 약자인 저의 글이 얼마나 영향이 있을지.. 뭘 더 할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어쩌면 저한테 더 큰 보복으로 다가올지도 모르지만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저는 1년간 전라남도 **의 한 장애인복지기관에서 근무하였던 사회복지사입니다. 극심한 취업난에 집이 **임에도 불구하고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나 하루에 두번 있는 기차로 통근을 하며 농촌지역 장애인복지전문가를 꿈꿨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저의 꿈이 산산조각이 나는데는 얼마 걸리지 않았습니다. 2019년 타팀의 사회복지사가 제가 있는 팀의 팀장(이하 A팀장)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저에게는 이때부터 악몽보다 더한 것이 시작되었습니다.
A팀장이 육아휴직이 가고 싶다고 상부에 요청하니 거절되자 그 화살은 저에게 돌아왔습니다.

'(A팀장왈)선생님 때문에 갈수 없어. 내가 육아휴직 가면 선생님 퇴사할까봐..' 황당한 논리를 펼치기 시작했습니다.
(이해는 안가지만) '혹시 제가 마음에 걸리셔도 가시고 싶으시면 가세요.' 라고 재차 저는 괜찮다 상관없다 이야기 하였으나 이후에 '나도 물론 가고는 싶지만.. 내 자리(팀장직)를 지키고 싶어.'라며 참 이상한 동문서답이 오갔고 다른 직원들에게도 저때문에 육아휴직을 못간다고 이야기를 하고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A팀장은 저에게 알 수 없는 히스테릭으로 저를 괴롭히기 시작하였습니다. 알 수 없는 화는 기본, 육하원칙 순서를 숙지해와라 / 사업주가 제게 직접 지시한 업무도 어기길 바라고 / 다른 직원에게 맺힌 감정 등 모든 것을 저에게 풀려고 하였습니다.

몇달간 괴롭힘이 지속되어 고충처리신청서를 접수하자, A팀장은 그만두거나 육아휴직을 하겠다고 난리를 치는 등 소동이 벌어졌고 사무국장은 A팀장을 감싸기 급급했습니다.

A팀장이 자기가 원해서 팀장이 된것도 아니고 (업무가)혼란스러워서 (괴롭힘)그랬을수도 있다. 그런데 피해자가 굉장히 사무적인 어투로 이야기를 하면 A팀장은 그거를 포용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어서 그랬을수도 있다' 'A팀장이 공과 사를 구분 못하는 사람일수도 있어서 고충처리위원회가 열리면 받아들이지 못하고 상처받을 것이 염려된다'며 A팀장과 둘이 이야기해하거나 사무국장이 포함된 삼자대면을 하자고 회유하였으나 저는 고충처리위원회를 열어달라고 하였습니다.

하지만 사업주(관장)가 셋이서 이야기하는 삼자대면으로 고충처리위원회를 하라고 했다며 사무국장, A팀장, 피해자 셋만 참석한 것이 고충처리위원회라고 2회 개최되었고 그 과정에 2차 피해를 가하며 'MBTI(성격유형)검사 해봤는지? 뭐 나왔는지? 특이한거 나왔는지? 일반적인거 나왔는지' 등의 특정 유형까지 언급하며 한국인에게 가장 많은 유형나온거 맞냐고 꼬치꼬치 캐묻거나 사무국장이 기억하기로는 1,2차 고충처리회의 모두 피해자가 평정심을 유지하고 있는것 같다고 지적하며 A팀장에게 그것을 보며 어떤 생각이 드냐고 묻거나 피해자가 A팀장에게 (고충처리신청으로)상처를 준것 아닌지?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습니다.

도저히 그 상황을 견딜수 없어 사업주(관장)라도 입회 해달라고 했으나 고충처리위원회를 열 깜냥도 안되는 건을 가져와서 피해자 요구가 지나치다고, 사무국장과 저 둘중 하나가 이 일의 책임을 져야 할것이라고 엄포를 놓고 사업주에게 더이상은 시간낭비라고 이야기 할것이라고 막말을 하며 종결되었습니다.

회의는 했으니 어떠한 처분이라도 내려지길 기다렸으나, 내려지지 않고 A팀장 바로 옆자리에서 근무를 지속해야 하는 악몽의 시간을 보내면서 사무국장의 협박이 저를 짓눌러 사업주에게 해당내용을 이야기하였고 사직처리 되었습니다.

A팀장은 그때까지도 '나는 그런데 육아휴직이 가고 싶었어...'라는 말만 여전히 이어졌고 사무국장은 사직서 내용도 꼬투리를 잡으며 전직원이 있는 자리에서 큰소리내며 질책하였습니다.

겨우 마음을 다스리고 2~3주가 지나 실업급여 접수를 하니, **고용센터에서 장애인복지기관측에 관련 사실확인을 요청하자 '그 전에 연건 단순 고충처리모임이었고 사업주 입회하에 고충처리위원회를 열어준다고 했는데 바로 다음날 피해자가 사직서를 제출했다'는 저도 알지 못하는 조작된 자료와 말들로 수급심사에게 떨어지게 만들었습니다.

상기 서류들이 절대 사실이 아니라고 정황을 증빙하는 녹음자료가 있다고 이야기 하였지만, **고용센터에서 서류로 작성된 것을 우선시한다고 하고 수급이 어려울 것 같다고 이야기를 하였고 가해팀장은 피해자 퇴사 2주 후 갑자기 도망보내듯이 육아휴직 보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후 황당해서 노동청에 다른 근로기준법을 위반하는 내용들과 같이 진정서를 제출하였으나, 장애인복지기관 측에서 노동청에서 제출한 서류도 조작하거나 만드는 건 기본으로 행해졌고 다른 직원들에게 성명서를 받아서 거짓을 일삼았습니다.

오죽하면 기상천외한 갑질로 통상적으로 어떠한 계약을 할때 위변조를 막고자 사용하는 간인이라는 방법을 되려 조작의 수단으로 사용하고 관장, 사무국장, 가해팀장 셋이 고충처리위원이었다고 거짓서류를 또 만들어옴에 아주 입이 다물어지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그러다가 간인을 활용한 기상천외한 서류조작이 **고용센터에 제출한 자료와 노동청에 제출한 서류 상태가 달라서 밝혀지자 그 부분만 잘못을 시인하고 노무사를 선임하고 기관 내 타 직원들을 통해서 '우선 노동청 진정을 취하하라고 해라. 그러면 그 이후에 요구조건을 다 들어주겠다'고 전하라고 하는 등 뻔뻔함이 이루 말할수 없으며 다른 거짓말과 또 다른 거짓말을 계속하며 현재진행중인 상황입니다....

--------------------------------------------------------------------------------

 

기상천외한 장애인복지기관 갑질
부디 공감가신다면 작은 힘이라도 보태주십시요..
부탁드립니다.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흠○○

등록일
2019-06-06 22:16
조회수
286

댓글 5

복어사랑

힘내세요.
2019-06-13 11:53

1만 시간의 법칙

고용노동청은 피해자 편이 아닙니다. 화해를 강요합니다. 우선 권익위-공무원 소극행정에 고용센터 신고하고, 귄익위 직장상사 갑질 신고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이대로 퇴사하시면 육아휴직 팀장이 글쓴이 평판 안 좋게 말할 것 같습니다. 참고로 이낙연 총리가 전남 국회의원, 전남도지사 출신이니 청와대 신문고도 하나의 방법인 것 같습니다. 포기하지마세요.
2019-06-09 10:59

동산노인복지관

힘내세요
2019-06-08 15:47

후피

많이 힘드시겠네요. 힘내시길....
2019-06-07 17:47

무거움

힘내세요!
2019-06-07 15:16
자유게시판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추천조회수
공지자유게시판에 올라오는 질문을 보며 혼자 드는 생각 84가지2맴매01-04711,897
공지게시판에 자주 등장하는 질문들 위주 정리. 116입새5a.k.a아재09-13943,330
6271금요일 모두 화이팅입니다! 새글1씨앗1김태영08-2309
6270소리소문 없이 흔적만 남기고 사라지는 너 새글3새싹2dewlove08-23053
6269해외 사무직 채용합니다 새글1씨앗1기미시영08-23043
6268오늘은 절기상 처서 새글3기관일반부산가온누리08-23026
6267사회복지사 처우개선(육아지원/직장어린이집 설치 및 운영지원) 청.. 새글5입새5작은하늘08-225136
6266반갑습니다. 새글1기관일반보문지역아동센터08-22010
6265미소잃지않는 당신 새글2기관일반부산가온누리08-22219
6264계란 삶을 때 정보 새글5씨앗1거치른남자08-21148
6263벌써 처서 새글2새싹3good4u08-21014
6262정말 정보가 무궁무진하네요. 새글2씨앗1nae272608-21032
62618월 힘내세요 새글1기관일반천안중독센터08-21010
6260퇴근하고싶어요 새글5씨앗1긱기긱08-21028
6259여기 너무 좋네요 ~ 새글2씨앗1거치른남자08-21017
62582019 연극심리상담사 2급 양성과정 모집안내_민간자격 2011-0812호 새글1기관일반한연치협08-21016
6257경기도 인근에 어르신나들이 장소 새글1씨앗2써니9208-21039
6256취득하면 좋은 자갹증 추전해주세요 새글3씨앗1sa134608-21057
6255바람은 부쩍 시원해 졌습니다.^^ 새글2기관일반부산가온누리08-21013
6254다른 각도에서 바라보기 새글2새싹5jupiter08-21020
6253개가 벽보고 뭐라고 했개~? 새글4씨앗2사랑곶08-20065
6252사람들은 누구나 성공을 원하고 멋진 삶을 누리고 싶어합니다(보육.. 새글씨앗2사랑곶08-20018
6251닭치고 닭시리즈 새글씨앗2사랑곶08-20022
6250자꾸 겉도는 것 같은 나.... 새글1새싹2dewlove08-20146
6249사회복지관 면접 예상 질문좀 부탁드릴게요 새글4씨앗1냉커피08-20186
6248오늘 새글4씨앗2베어트리08-20438
6247사회복지 졸업시험 새글5씨앗1sthfresh08-180182
6246좋은정보가 가득하네요~ 새글4씨앗1나나는나08-18052
6245바람의 결이 다릅니다~~ 새글9기관일반칸다하르08-160154
6244사회복지 만4년차 너무 힘이듭니다. 13씨앗408-154425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