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기상천외한 갑질

과연 힘없는 약자인 저의 글이 얼마나 영향이 있을지.. 뭘 더 할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어쩌면 저한테 더 큰 보복으로 다가올지도 모르지만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저는 1년간 전라남도 **의 한 장애인복지기관에서 근무하였던 사회복지사입니다. 극심한 취업난에 집이 **임에도 불구하고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나 하루에 두번 있는 기차로 통근을 하며 농촌지역 장애인복지전문가를 꿈꿨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저의 꿈이 산산조각이 나는데는 얼마 걸리지 않았습니다. 2019년 타팀의 사회복지사가 제가 있는 팀의 팀장(이하 A팀장)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저에게는 이때부터 악몽보다 더한 것이 시작되었습니다.
A팀장이 육아휴직이 가고 싶다고 상부에 요청하니 거절되자 그 화살은 저에게 돌아왔습니다.

'(A팀장왈)선생님 때문에 갈수 없어. 내가 육아휴직 가면 선생님 퇴사할까봐..' 황당한 논리를 펼치기 시작했습니다.
(이해는 안가지만) '혹시 제가 마음에 걸리셔도 가시고 싶으시면 가세요.' 라고 재차 저는 괜찮다 상관없다 이야기 하였으나 이후에 '나도 물론 가고는 싶지만.. 내 자리(팀장직)를 지키고 싶어.'라며 참 이상한 동문서답이 오갔고 다른 직원들에게도 저때문에 육아휴직을 못간다고 이야기를 하고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A팀장은 저에게 알 수 없는 히스테릭으로 저를 괴롭히기 시작하였습니다. 알 수 없는 화는 기본, 육하원칙 순서를 숙지해와라 / 사업주가 제게 직접 지시한 업무도 어기길 바라고 / 다른 직원에게 맺힌 감정 등 모든 것을 저에게 풀려고 하였습니다.

몇달간 괴롭힘이 지속되어 고충처리신청서를 접수하자, A팀장은 그만두거나 육아휴직을 하겠다고 난리를 치는 등 소동이 벌어졌고 사무국장은 A팀장을 감싸기 급급했습니다.

A팀장이 자기가 원해서 팀장이 된것도 아니고 (업무가)혼란스러워서 (괴롭힘)그랬을수도 있다. 그런데 피해자가 굉장히 사무적인 어투로 이야기를 하면 A팀장은 그거를 포용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어서 그랬을수도 있다' 'A팀장이 공과 사를 구분 못하는 사람일수도 있어서 고충처리위원회가 열리면 받아들이지 못하고 상처받을 것이 염려된다'며 A팀장과 둘이 이야기해하거나 사무국장이 포함된 삼자대면을 하자고 회유하였으나 저는 고충처리위원회를 열어달라고 하였습니다.

하지만 사업주(관장)가 셋이서 이야기하는 삼자대면으로 고충처리위원회를 하라고 했다며 사무국장, A팀장, 피해자 셋만 참석한 것이 고충처리위원회라고 2회 개최되었고 그 과정에 2차 피해를 가하며 'MBTI(성격유형)검사 해봤는지? 뭐 나왔는지? 특이한거 나왔는지? 일반적인거 나왔는지' 등의 특정 유형까지 언급하며 한국인에게 가장 많은 유형나온거 맞냐고 꼬치꼬치 캐묻거나 사무국장이 기억하기로는 1,2차 고충처리회의 모두 피해자가 평정심을 유지하고 있는것 같다고 지적하며 A팀장에게 그것을 보며 어떤 생각이 드냐고 묻거나 피해자가 A팀장에게 (고충처리신청으로)상처를 준것 아닌지?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습니다.

도저히 그 상황을 견딜수 없어 사업주(관장)라도 입회 해달라고 했으나 고충처리위원회를 열 깜냥도 안되는 건을 가져와서 피해자 요구가 지나치다고, 사무국장과 저 둘중 하나가 이 일의 책임을 져야 할것이라고 엄포를 놓고 사업주에게 더이상은 시간낭비라고 이야기 할것이라고 막말을 하며 종결되었습니다.

회의는 했으니 어떠한 처분이라도 내려지길 기다렸으나, 내려지지 않고 A팀장 바로 옆자리에서 근무를 지속해야 하는 악몽의 시간을 보내면서 사무국장의 협박이 저를 짓눌러 사업주에게 해당내용을 이야기하였고 사직처리 되었습니다.

A팀장은 그때까지도 '나는 그런데 육아휴직이 가고 싶었어...'라는 말만 여전히 이어졌고 사무국장은 사직서 내용도 꼬투리를 잡으며 전직원이 있는 자리에서 큰소리내며 질책하였습니다.

겨우 마음을 다스리고 2~3주가 지나 실업급여 접수를 하니, **고용센터에서 장애인복지기관측에 관련 사실확인을 요청하자 '그 전에 연건 단순 고충처리모임이었고 사업주 입회하에 고충처리위원회를 열어준다고 했는데 바로 다음날 피해자가 사직서를 제출했다'는 저도 알지 못하는 조작된 자료와 말들로 수급심사에게 떨어지게 만들었습니다.

상기 서류들이 절대 사실이 아니라고 정황을 증빙하는 녹음자료가 있다고 이야기 하였지만, **고용센터에서 서류로 작성된 것을 우선시한다고 하고 수급이 어려울 것 같다고 이야기를 하였고 가해팀장은 피해자 퇴사 2주 후 갑자기 도망보내듯이 육아휴직 보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후 황당해서 노동청에 다른 근로기준법을 위반하는 내용들과 같이 진정서를 제출하였으나, 장애인복지기관 측에서 노동청에서 제출한 서류도 조작하거나 만드는 건 기본으로 행해졌고 다른 직원들에게 성명서를 받아서 거짓을 일삼았습니다.

오죽하면 기상천외한 갑질로 통상적으로 어떠한 계약을 할때 위변조를 막고자 사용하는 간인이라는 방법을 되려 조작의 수단으로 사용하고 관장, 사무국장, 가해팀장 셋이 고충처리위원이었다고 거짓서류를 또 만들어옴에 아주 입이 다물어지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그러다가 간인을 활용한 기상천외한 서류조작이 **고용센터에 제출한 자료와 노동청에 제출한 서류 상태가 달라서 밝혀지자 그 부분만 잘못을 시인하고 노무사를 선임하고 기관 내 타 직원들을 통해서 '우선 노동청 진정을 취하하라고 해라. 그러면 그 이후에 요구조건을 다 들어주겠다'고 전하라고 하는 등 뻔뻔함이 이루 말할수 없으며 다른 거짓말과 또 다른 거짓말을 계속하며 현재진행중인 상황입니다....

--------------------------------------------------------------------------------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TY8TjW


기상천외한 장애인복지기관 갑질
부디 공감가신다면 작은 힘이라도 보태주십시요..
부탁드립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흠○○

등록일
2019-06-06 22:16
조회수
150

댓글 5

복어사랑

힘내세요.
2019-06-13 11:53

1만 시간의 법칙

고용노동청은 피해자 편이 아닙니다. 화해를 강요합니다. 우선 권익위-공무원 소극행정에 고용센터 신고하고, 귄익위 직장상사 갑질 신고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이대로 퇴사하시면 육아휴직 팀장이 글쓴이 평판 안 좋게 말할 것 같습니다. 참고로 이낙연 총리가 전남 국회의원, 전남도지사 출신이니 청와대 신문고도 하나의 방법인 것 같습니다. 포기하지마세요.
2019-06-09 10:59

동산노인복지관

힘내세요
2019-06-08 15:47

후피

많이 힘드시겠네요. 힘내시길....
2019-06-07 17:47

무거움

힘내세요!
2019-06-07 15:16
자유게시판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추천조회수
공지자유게시판에 올라오는 질문을 보며 혼자 드는 생각 67가지1맴매01-04611,412
공지게시판에 자주 등장하는 질문들 위주 정리. 98입새5a.k.a아재09-13842,417
5899선정- 감사합니다 새글씨앗2기쁨과 감사06:1200
5898오늘도 좋은 하루입니다 새글씨앗2기쁨과 감사06:1000
5897하루가 어떻게 지나가는지 모르게 ..... 새글1씨앗3물건일세06-17118
5896명언 새글1새싹39906-17021
5895연습의 필요, 시작의 중요, 경험의 소중함을... 새글2새싹2이리스^^06-17242
5894이 한주도 또 열심히 살아 보아요. 새글2기관일반부산가온누리06-17324
5893혹시 사회조사분석사 공부하시는 분 계세요? 새글씨앗1CH4Fe2O306-16038
5892칭찬합니다~~ 새글2씨앗1kwon06-15123
5891이제 곧 여름이네요 새글2씨앗1꺄륵쿠스투스06-15120
58902019 기획형 문화예술치유 사회복지종사자 아트 트래블 새글1씨앗1ebfld06-14037
5889오랜만에 들러봅니다. 새글기관일반석보06-1405
5888사회복지와 관련된 자격증 50가지를 소개합니다. 새글8씨앗1CH4Fe2O306-140207
5887인생을 바꿔준 강아지 새글1씨앗3슈웅06-14376
5886다른 방법을 찾아야하는데...익숙해져만 가는건 아닌지.... 새글4씨앗3써니~~06-14277
5885그냥 사는 겁니다.^^ 새글8기관일반부산가온누리06-14185
5884날씨가 많이 더운데 새글1씨앗2nannaya06-13016
5883선생님 모두들 즐거운 하루보내세요~ 새글1씨앗1ptpt06-13025
5882일교차 새글4기관일반한음지역아동센터06-13031
5881다시봐도 좋은 시입니다~*^^* 새글4기관일반마틴기타06-13143
5880흠이 아니라 매력 새글3씨앗3써니~~06-13234
5879오늘도 웃음가득 으랏차차차~!! 새글3기관일반부산가온누리06-13023
5878서울 갑니다 새글5씨앗2기쁨과 감사06-13039
5877앗차차 날짜가 새글1씨앗2기쁨과 감사06-13019
5876매일이... 새글2씨앗1갱이에요06-12012
5875어떻게 해야할까요? 새글2씨앗12016112406-12151
5874날씨가 좋네요! 새글씨앗1별여리06-12115
5873하는 말 한마디가 모두 필수 미타민이 되는 하루되세요.... 새글1새싹2이리스^^06-12113
5872싸움의 기술 새글3새싹5jupiter06-12157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