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올해는 도대체 제가 뭘한건지... 한심스러운 생각만 드는 한 해가 되는거같네요 ..

아직 2018년도의 끝을 보려면 2개월이나 남앗지만...

 

요즘 문득 문득.. 아니.. 머리속에 쾅! 박혀서 매일 매일 생각납니다.

 

도대체 ~ 저는 올해 뭘 ~ 했을까요??

 

작년까진 평생교육업무 맡앗다가

 

올해는 지역자원개발, 노인자원봉사, 홍보를 맡았습니다.

 

솔직히 ..저는 지난 4년간 너무 업무에 치여 살아서 정신적이나, 체력적이나.. 너무 지쳐서 번아웃도 왔었고

 

올해는 조금 숨통을 트고싶어서 준비하는 해로 .. 상담이나 사례관리 업무를 맡아보고싶다고 의견을 말씀드렸지만

 

조용히 묵살... 돌아온건 지역자원개발, 노인자원봉사, 홍보..

 

올해 사업 배정 얘기 듣자마자  한숨만  나오더라구요

 

그래도 뭐 항상 그랬듯이 예~ 하고 업무 받고 시작했습니다.

 

예전에도 해왔던 일이기에 물흐르듯 ~ 했습니다.

 

올해 목표는 "업무 밀리지 말고, 잘하자" 심플하게 딱 저 목표만 정했습니다.

 

근데 일을 하다보니 제 기본 업무외에 2개의 공모사업을 진행 했어야 했고.. 중간 중간 기관평가와 수탁평가 .. 기타 잡업무..

 

빨리빨리 해야 했지만 .. 일에 치여 .. 이거하고서 하자 하다보니 점점 밀리게되고 결과보고서는 늦어지고.. 쌓이고 쌓이고.. 왜 결과보고서 늦게올렸냐

 혼나게되고 .. 그때부터 조금씩 힘들어 지더라구요 솔직히 말해 최근엔 "죽고싶다." 라는 생각이 떠오르네요 덜컹했죠 ..

 

근데 웃긴건 "죽고는 싶어 근데 내가 죽으면 남은 내 일은 누가해?"라는 생각이 드네요.

 

 

힘들어요 ...힘드네요.. 어디 하소연 해봤자 툴툴거리는 사람으로 보일까봐 어디 하소연하기도 망설여져요.

누군가 말씀하시더라구요 "너는 왜 욕심이없냐?" 욕심 없는 사람이 어딨습니까. 저도 욕심내고 싶어요. 후원캠페인 잘하고 자원봉사자 모집 잘해서

능력있구나 인정받고 싶어요. 근데 욕심내면 일이 하나 둘 늘어나는데, 지금 벌리고 있는 일도 힘들어 허덕이는데요...

 

하..진짜 잘하고싶어요 .. 일 따박따박 계획한데로 지시한데로 다 맞춰서 하고싶고, 더 나아가 팀장, 부장 , 관장도 되고  싶어요.

중학생 때부터 꿈꿔왔던 사회복지사, 끝까지 하고싶어요. 근데 한계가 와요...

 

죄송합니다...글이 너무 길어졌네요 ..  

공유하기
작성자

아○○

등록일
2018-10-12 15:14
조회수
288

댓글 9

작은웅덩이별

힘내세요 저도 가끔 한계가 올때도 있어요 그럴때마다 마음을 다잡고 ...
사회복지 업무가 일은 해도 해도 끝이 없는거 같아요
그리고 일을 잘할수록 맡은 일만 늘어나는 악순환~
토닥토닥~ 같이 힘내보아요
2018-10-18 09:20

진강산

그렇징요. 사회복지사가 일에 치여 살아요. 그렇다고 반짝 효과가 나는 것도 아니고,
남는 것은 문서뿐이 아닐까요?
그래도 오늘만은 내가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자는 생각을 갖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요?
올해 한 일들이 반드시 나중에 관장이 되는 밑거름이 될 것입니다.
결코 오늘의 일들이 공짜가 아니라는 사실을 기억하시고 하루를 소중하게 보내기를 응원합니다.
2018-10-16 10:26

꿀단지

너무 힘든상황인거 같아요..
환기가 필요한거 같은데 그것도 쉽지 않고
저도 올해는 뭔가 다 꼬여서 이유없이 너무 지치더라구요.. 그래서 올해는 이거저다 다 엉망이였어요
다 그렇게 지나는가 봐요
힘내세요!!!
2018-10-15 09:31

나눔

글을 읽으면서 힘든 상황이 고스란히 느껴져서~ 더 댓글을 남기게 됩니다~
그 어떤 말로도 위로 받기 어려우시겠지만~
힘내세요~~^^
2018-10-14 23:11

곰돌이 푸

여기에서라도 마음이 터 놓고, 기운을 얻어 가셨으면 좋겠습니다.
2018-10-13 21:04

nfis

응원합니다 힘내셔요~
2018-10-13 00:12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잘달리자

힘 내시고, 잠시 쉬셔도 됩니다.
일은 어디 가지 않고 그 자리에 있을 테니,
잠깐이라도 바람을 쐬시는 것도 좋겠네요.

응원드려요. 이 말 밖에 도움이 되지 못해서 죄송해요.
2018-10-12 17:22

spring

업무변동이 너무너무너무 잦으시네요....
새로운 사업을 하는 것도 부담이고, 업무가 변동 되는것도 엄청난 부담이거늘...
적응하고 진행하고, 숙달시키는데도 부족한 시간이예요
듣다보니 제가 다 힘듦이 느껴져서 마음이 아픕니다....
별다른 방도가 없으면 수용해야겠지만, 방법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그 방법을 내부에서 찾던, 외부에서 찾던... 찾으시길 바랄게요
아빠도 사람입니다, 문득 자주자주 행복하셨으면 좋겠어요
2018-10-12 17:14

맴매

'죽고는 싶어. 근데 내가 죽으면 남은 내 일은 누가 해?'
라는 말씀이 너무 가슴 아픕니다.

아빠복지사님. 많이 힘드시죠?
닉네임처럼 가족들에게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야하고,
회사에서는 동료, 상급자, 부하직원, CT 모두에게 인정받는 사람이 되어야하고,
어깨가 정말 많이 무거워 보입니다. 토닥토닥입니다.
힘내세요. 옆에 계시다면 같이 술 한잔 기울이며 위로해드리고 싶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사회복지사의 직업병 중 가장 힘든 부분이 '착한병'이라고 생각합니다.
일 자체가 타인을 위해 고민하고, 계획하고, 지원하다보니
결국 나 자신을 돌보지 못하고 그 상황에서도 타인을 생각하더군요.

'내가 죽으면 마은 내 일은 누가 해?' 라는 말에서

아, 정말 뼛속까지 사회복지사구나. 그렇지만 미래의 CT들을 위해 본인 먼저 챙기는 이기(利己)를 먼저 생각했으면 좋겠다.
아니, 다른 CT 생각지 말고 그냥 본인을 먼저 생각했으면 좋겠어요.

우리는 좀 더 이기적일 필요가 있습니다. 그래서 아빠복지사님이 기운을 차리셨으면 합니다.



덧. 이기라는 말이 굉장히 부정적으로 들리지만 단어를 보면 자신을 이롭게 한다로 볼 수 있습니다. 이기적이다는 것. 나쁜게 아닙니다. 다만 상황과 환경을 고려하지 않고 이기적이라면 나쁠 수 있겠지요.
2018-10-12 16:59
자유게시판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추천조회수
공지자유게시판에 올라오는 질문을 보며 혼자 드는 생각 71가지1맴매01-04631,474
공지게시판에 자주 등장하는 질문들 위주 정리. 101입새5a.k.a아재09-13852,559
5941반갑습니다 처음가입했습니다~ 새글씨앗1승철206-2500
5940댓글이 왜 다 안보이는거에요??? 새글1씨앗1냐냥순06-2516
5939다들 더나세 어떻게 알게되셨어요? 새글2씨앗1khj061606-25117
5938다들 프로포절 양식 어디서 받으시나요 새글씨앗1khj061606-2509
5937날씨가 많이 더워요 새글2기관일반꿈사랑06-25010
5936오늘하루도 힘내세요 새글기관일반석보06-2503
5935가는곳마다 해고당하는... 새글2씨앗2라일락꽃잎06-25160
5934힘내세요.^^ 새글3기관일반부산가온누리06-25321
5933고민입니당.. 새글3씨앗3진진징06-24365
5932프로포절 작성.... 머리가 아파오네요. 새글3새싹3이쁜이킴06-24184
5931힘이 되는 좋은 글귀중 새글새싹3이쁜이킴06-24116
5930서울 다녀왔어요 새글3씨앗2기쁨과 감사06-24028
5929앗차차!!! 새글2씨앗2기쁨과 감사06-24019
5928폭염주의보가 떳네요..! 새글씨앗1별여리06-2408
59271년을 한결같이... 새글씨앗2라일락꽃잎06-24010
5926쓴 커피 한잔에 담긴... 새글4새싹2이리스^^06-24139
5925이 한주도 홧팅!! 새글4기관일반부산가온누리06-24017
5924날싸가 좋아요.. 새글1씨앗1충주쌍둥이아빠06-23224
5923공동모금회 사업 선정이 되었는데 궁금한게 있어요 새글5씨앗5형광펜06-224152
5922실습 구할때 새글4씨앗1sthfresh06-224182
5921기아대책!! 새글1씨앗2기쁨과 감사06-2110
5920실습 떨어졌어요 ㅜㅜ 새글10씨앗1냐냥순06-216249
5919사회복지학과로 가는 수험생들의 고등학교 선택과목은? 새글2씨앗2CH4Fe2O306-21054
5918잔소리 새글기관일반똥땅06-21240
5917명언 새글4새싹2이리스^^06-21153
5916노력이란 부메랑/성공이란부메랑 새글5기관일반부산가온누리06-21042
5915현재 우리 가정생활문화에 있어 새롭게 형성된 생활문화가 어떤게 .. 새글1씨앗1복돌볻돌06-21045
5914너무 감사합니다~ 새글1씨앗1헤정06-20136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