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자유게시판

분류

소소한이야기

아빠가 돌아가시고...

지난 9월3일에 건강하시던 친정아빠가...

갑자기 원인불명의 심정지로 돌아가시고...

주체할 수 없는 슬픔에 휩싸여 살아도 사는것 같지않은 나날을 보내며...

아직은 먹먹한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살고 있는데요...

실감이 안나는 가운데...

오늘 가족관계증명서를 발급받을 일이 있어서 보는데...

아빠 이름 옆에 "사망"이라는 단어가 떡하니 찍혀 있어서...

그걸 보는 순간 또 눈물이 와르르...쏟아지네요...

아빠가 없는 삶을 생각해 본적도 없는데...

감당하기가 너무 힘듭니다.

 

그냥 길을 가다가도 눈물이 나고...

잠을 자다가도...눈물이 나고...

 

아마...아빠의 마지막 모습을 제가 보고...영안실까지 저 혼자 모셔다 드리고...

그랬던것이 더 큰 그리움으로 남은 것 같습니다...

 

바람이 시린 겨울이 되니...

아빠가 더 그립습니다. 

15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dodomom

등록일2017-12-06 14:00

조회수839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복찌복찌사

| 2017-12-06 15:05

추천하기0반대하기0

힘내세요~..

a.k.a아재

| 2017-12-06 15:53

추천하기1반대하기0

삶은 만남과 이별의 연속이죠.

상심이 크시겠지만

앞으로의 새로운만남과,

먼 미래에 있겠지만 그리운분들과의 재만남을 고대해봐요

길을 가는 나그네~

| 2017-12-06 16:16

추천하기2반대하기0

가족관계 증명서 말씀하시니
저도 공감합니다...
어머니와 이별한지 1년이 조금 넘었는데...
관공서 가서 서류를 발급받았을 때 첫 눈에 들어오는 것이었습니다.
저같은 경우는 세대주도 바뀌었거든요...
그 기분....뭐랄까
직접 겪어보지 않고서는 말로 표현하기 어렵지요...

세월이 약이라고....
옛 어른들께서 하시는 말씀이 가끔 생각이 납니다..

아놔~

| 2017-12-06 19:24

추천하기2반대하기0

완전한 내편이셨던 부모님... 맘껏 잘난체 해도, 맘껏 자랑질 해도, 사심없이 정말로 기뻐해 주셨던 분... 그분이 안계시니 시간이 지날수록 새록새록 그리워 지네요

소다맛뽕따

| 2017-12-06 22:36

추천하기0반대하기0

나의 가족이 곁에서 사라진다는건 생각하고 싶지도 않지요.. 너무 두렵고 무서운 일 같습니다ㅠㅠ 힘내세요

선우야

| 2017-12-07 13:48

추천하기0반대하기0

저는 꽃 피는 봄이 오면 그렇게 눈물이 나고 아프더라구요. 몇년의 시간이 흐르고 좀 더 편안하게
아버지를 추억할 수 있게 되었지만 여전히 아버지 생각하면 그립고 눈물납니다.

타게

| 2017-12-07 22:39

추천하기0반대하기0

아빠를 그리워하는 따님 때문이라도 편안한 곳에서 쉬고 계실 겁니다.

전 유학시절 아버지께서 돌아가셔서 임종도 지키지 못했습니다.
30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도 아버지 생각만 하면 마음이 먹먹해집니다.

아빠와의 이별이 갑자기 찾아와서 더욱 슬프실 수도 있겠으나
아빠를 위해서라도 살아 계신 어머니를 위해서라도
행복하게 잘 사시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도 효도입니다.

세월이 지나면 잊혀지겠지 하지만
세월도 그리움을 없애주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아버지께서 돌아가실 때 나이가 되어가는 지금에서야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과 미안함, 아버지에 대한 고마움이 절실해집니다.

아빠와의 행복했던 시절을 떠올리시면서
결혼을 하신 듯하니 가족들과 행복하게 사시면 됩니다.
사시면서 아마도 아빠의 부재를 느끼실 기회가 자주 있을 겁니다.
너무 슬퍼만 마시고 아빠와의 추억을 자녀와 이야기를 해보세요.
그러다보면 슬픔이 희석이 되고 아름다운 추억으로 그려질 거에요.

바이올렛카라선생님

| 2017-12-08 07:41

추천하기0반대하기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힘내세요. 저도 그와 비슷한 경험을 가진 적이 있습니다.
제게 생명을 나눠준 절친이 그만 세상을 떠났던 스무살 어린시절.
세상에 존재하고 숨쉬는 이유가 바로 그 친구였는데..
마음이 무너지는 기분이 들어 한동안 패닉상태였었습니다.
그런데 그 친구가 잊혀지지않고 가슴에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후부터 평정심을 찾고 지금껏 살아가는 것들을 보면 이것이야말로 삶과 이별의 연쇄고리 이구나 싶어지더라구요.


힘내세요, 선생님 곁에 우리들이 있으니깐요.ㅎㅎㅎ

거기여기

| 2017-12-08 09:37

추천하기0반대하기0

주님의 위로를 빕니다. 힘내세요.

바운스

| 2017-12-09 17:52

추천하기0반대하기0

드릴 말씀이 없네요...토닥토닥...ㅜㅜ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추천조회수
2706처음 방문했는데 ..5씨앗1sssssong882018.01.26261,402
2705실습궁금한점 문의2씨앗3삐돌이2018.01.2611643
2704고령화사회를 행복하게 준비하는 법1씨앗1폴킴2018.01.2612399
2703따끈한 2018년 가이드라인입니다.7씨앗5란돌2018.01.24201,379
2702가이드라인이 조금늦는군요..4새싹1욜로인생2018.01.243430
2701실습을 어느 분야에서 했는지는 복지사 생활을 하는 데 중요한가요?9씨앗4무소382018.01.2491,317
2700다시 시작되는 한파에 폭설이....5새싹5몽이쌤2018.01.248905
2699노인복지관1씨앗1키네2018.01.23111,030
2698홍매화3새싹2오성2018.01.237420
2697감사의 마음!14씨앗5ramsess2018.01.2220929
2696다들 시험 어떻게 보셨는지... 12새싹4글짱이2018.01.22201,191
2695사무용 슬리퍼 추천8씨앗2yesjuli2018.01.21151,086
2694다들 시험 보시느라고 수고하셨습니다.8씨앗2혁이2018.01.2116951
2693안녕하십니까..3새싹1몬모2018.01.206961
2692가채점 다들 하셨나요?7씨앗2기다료2018.01.20101,275
2691OMR 작성시 선택과목을 적었는데 채점에는 상관 없는 거겠죠?2씨앗4달노2018.01.2071,204
2690모두 고생하셨습니다.6씨앗5란돌2018.01.20101,152
2689긴장되서 잠이안오네요1씨앗1ddtsg2018.01.205527
2688모두 좋은 결과 나올 수 있도록 ! 마지막까지 화이팅합시다!2씨앗1꽃셔니 2018.01.195473
2687드디어 내일입니다.5씨앗5란돌2018.01.194421
2686사랑 씨앗3숑별맘2018.01.196389
2685안녕하세요~ 2018년도 모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4씨앗1FB2018.01.195464
2684너무도 소중한 더나세 사이트 사랑합니다.4씨앗1메리크리스마..2018.01.196338
2683즐거운 불금입니다3씨앗5울타리넘는양2018.01.197301
2682고등학생에게 질문을 하려 합니다.5씨앗1왓슨2018.01.1911949
2681사회복지사 시험보시는 분들께10나무2바이올렛카라..2018.01.1923932
2680사회복지사1급시험이 이제 하루남짓 남았네요4씨앗2망고몽2018.01.186391
2679복지관 분위기15씨앗2성장고고2018.01.188870
26781급 시험 준비중입니다ㅎㅎ 2씨앗1쑥쑥22018.01.184347
2677이번 사회복지사 보수 관련... 어떻게 생각하시나요?(처우개선비 미..8새싹2아빠복지사2018.01.1814901
더나은복지세상 배너광고신청안내
더나은복지세상 홈페이지는 크롬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 홈페이지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