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아빠가 돌아가시고...

지난 9월3일에 건강하시던 친정아빠가...

갑자기 원인불명의 심정지로 돌아가시고...

주체할 수 없는 슬픔에 휩싸여 살아도 사는것 같지않은 나날을 보내며...

아직은 먹먹한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살고 있는데요...

실감이 안나는 가운데...

오늘 가족관계증명서를 발급받을 일이 있어서 보는데...

아빠 이름 옆에 "사망"이라는 단어가 떡하니 찍혀 있어서...

그걸 보는 순간 또 눈물이 와르르...쏟아지네요...

아빠가 없는 삶을 생각해 본적도 없는데...

감당하기가 너무 힘듭니다.

 

그냥 길을 가다가도 눈물이 나고...

잠을 자다가도...눈물이 나고...

 

아마...아빠의 마지막 모습을 제가 보고...영안실까지 저 혼자 모셔다 드리고...

그랬던것이 더 큰 그리움으로 남은 것 같습니다...

 

바람이 시린 겨울이 되니...

아빠가 더 그립습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dod○○

등록일
2017-12-06 14:00
조회수
837

댓글 88

바운스

드릴 말씀이 없네요...토닥토닥...ㅜㅜ
2017-12-09 17:52

거기여기

주님의 위로를 빕니다. 힘내세요.
2017-12-08 09:37

바이올렛카라선생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힘내세요. 저도 그와 비슷한 경험을 가진 적이 있습니다.
제게 생명을 나눠준 절친이 그만 세상을 떠났던 스무살 어린시절.
세상에 존재하고 숨쉬는 이유가 바로 그 친구였는데..
마음이 무너지는 기분이 들어 한동안 패닉상태였었습니다.
그런데 그 친구가 잊혀지지않고 가슴에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후부터 평정심을 찾고 지금껏 살아가는 것들을 보면 이것이야말로 삶과 이별의 연쇄고리 이구나 싶어지더라구요.


힘내세요, 선생님 곁에 우리들이 있으니깐요.ㅎㅎㅎ

2017-12-08 07:41

타게

아빠를 그리워하는 따님 때문이라도 편안한 곳에서 쉬고 계실 겁니다.

전 유학시절 아버지께서 돌아가셔서 임종도 지키지 못했습니다.
30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도 아버지 생각만 하면 마음이 먹먹해집니다.

아빠와의 이별이 갑자기 찾아와서 더욱 슬프실 수도 있겠으나
아빠를 위해서라도 살아 계신 어머니를 위해서라도
행복하게 잘 사시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도 효도입니다.

세월이 지나면 잊혀지겠지 하지만
세월도 그리움을 없애주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아버지께서 돌아가실 때 나이가 되어가는 지금에서야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과 미안함, 아버지에 대한 고마움이 절실해집니다.

아빠와의 행복했던 시절을 떠올리시면서
결혼을 하신 듯하니 가족들과 행복하게 사시면 됩니다.
사시면서 아마도 아빠의 부재를 느끼실 기회가 자주 있을 겁니다.
너무 슬퍼만 마시고 아빠와의 추억을 자녀와 이야기를 해보세요.
그러다보면 슬픔이 희석이 되고 아름다운 추억으로 그려질 거에요.
2017-12-07 22:39

선우야

저는 꽃 피는 봄이 오면 그렇게 눈물이 나고 아프더라구요. 몇년의 시간이 흐르고 좀 더 편안하게
아버지를 추억할 수 있게 되었지만 여전히 아버지 생각하면 그립고 눈물납니다.
2017-12-07 13:48

소다맛뽕따

나의 가족이 곁에서 사라진다는건 생각하고 싶지도 않지요.. 너무 두렵고 무서운 일 같습니다ㅠㅠ 힘내세요
2017-12-06 22:36

아놔

완전한 내편이셨던 부모님... 맘껏 잘난체 해도, 맘껏 자랑질 해도, 사심없이 정말로 기뻐해 주셨던 분... 그분이 안계시니 시간이 지날수록 새록새록 그리워 지네요
2017-12-06 19:24

타요버스

가족관계 증명서 말씀하시니
저도 공감합니다...
어머니와 이별한지 1년이 조금 넘었는데...
관공서 가서 서류를 발급받았을 때 첫 눈에 들어오는 것이었습니다.
저같은 경우는 세대주도 바뀌었거든요...
그 기분....뭐랄까
직접 겪어보지 않고서는 말로 표현하기 어렵지요...

세월이 약이라고....
옛 어른들께서 하시는 말씀이 가끔 생각이 납니다..
2017-12-06 16:16

a.k.a아재

삶은 만남과 이별의 연속이죠.

상심이 크시겠지만

앞으로의 새로운만남과,

먼 미래에 있겠지만 그리운분들과의 재만남을 고대해봐요
2017-12-06 15:53

복찌복찌사

힘내세요~..
2017-12-06 15:05
자유게시판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추천조회수
3353매너채팅이란 무엇일까요? 새글나무2바이올렛카라선생님 08:3305
3352신기하네요 새글2씨앗1특수악01:2217
3351내일 현장실습 면접입니다!!! 새글5씨앗4개콩씨05-27126
3350사회복지1급 어렵나요 ㅠ? 새글3씨앗2nananan05-27022
3349이런곳있는지 처음 알았네요 새글3씨앗2nananan05-27118
3348이제 곧 실습인데 긴장되네요 새글1씨앗1냠냠챱05-27023
3347사단법인과 재단법인 새글1씨앗2nfis05-27018
3346걱정이에요 새글5씨앗1뾰로롱105-26431
3345 새글씨앗1뽕임05-26015
3344좋은 관계를 만드는 심(心) 새글3씨앗1얼음나라겅쥬05-26317
3343진정한 친구란... 새글1씨앗1구릉이05-2609
3342오늘 너무 덥네요.... 새글1씨앗1구릉이05-2619
3341식사의 패턴 새글5나무2바이올렛카라선생님 05-26540
3340생활시설에서의 모금활동 새글씨앗1종사자05-25116
3339한번 웃고 시작해요 새글6씨앗1Es W05-25262
3338아침에 컵라면~~ 새글2씨앗1헬로러블리썬05-25124
3337소소하지만 커다란 행복 새글3씨앗5하늘같은사랑05-25427
33361급 관련 질문이요 새글7씨앗4wdls05-24163
3335[경기도장애인재활협회] 경기북부사회적응훈련센터 훈련생 및 자원.. 새글씨앗1SYSY05-24116
3334현장실습 면접 복장? ㅠㅠ 새글6씨앗4개콩씨05-244105
3333남을 행복하게 해주는 것은 새글1씨앗2궁남지05-24241
3332즐거움을 뒤로 미룰 수 있는가! 새글1씨앗1새맘05-24222
3331재능기부차 오늘 중3 상담가네요. 새글2씨앗1새맘05-24337
3330오늘 지도점검있는 날이에요 ㅠㅠ 새글12씨앗4행복하자아05-244116
3329복지사님들 화이팅 새글5기관일반초동지역아동센터05-24861
3328오늘도 힘내요 새글씨앗1전혜진05-24010
3327장기요양사업 새글씨앗1라헬1205-23124
3326칭찬합니다! 새글씨앗1라헬1205-23013
3325도움받고싶은 마음~ 새글씨앗2HS맘05-23437
3324기관크기 & 재단으로 차별하는 사람들 새글2씨앗5괴발새발05-23387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