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정규직과 비정규직 이야기

정규직은 그 만큼 노력을 했기 때문에 얻을 수 있는 자리입니다. 그러니 그 에 합당한 처우를 보장 받는 것에는 어떤 이견도 있어선 안됩니다.

 

그렇다면 비정규직의 차별은 당연한가란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는 것은 반대입니다.

 

우선 비정규직은 정규직보다 노력을 하지 않았기에 기본처우에서 정규직보다 낮은 대우를 받는 것이다란 전제는 맞습니다.

 

이 마저 차별을 두지 않으면 공산주의 사회나 마찬가지이고 노력이라는 성장동력을 빼앗아 갈 테니까요.

 

여기서 중요한 전제 조건은 "노력"입니다.

 

즉 노력에 의한 차별을 인정한다는 전제 조건으로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정해졌습니다.

 

하지만 현장에선 비정규직에게 노력에 합당한 대우를 해주는지 따지면 그것은 별개의 문제가 됩니다.

 

드라마 미생에서도 장그레가 엄청난 실적을 올렸음에도 비정규직이란 이유로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습니다.

 

정규직들이 말하는 "노력 과 능력"이 뛰어난데도 인정해주지 않으면서 자기들의 입사 노력만 강조하고 그 권리를 빼앗기는 것도아닌

 

비정규직이 누리는 것에 꼴보기 싫다고 여기는 태도는 결국... 이기주의 그 이상도 아니라고 봅니다.

 

비정규직도 성과를 올린다면 똑같이 성과급 등 동일한 대우를 받을 수 있어야 합니다. 이런 제도가 없는 상황에서 권리를 빼앗기는 것이 아닌..

 

타인이 잘 되는 것을 인정하지 못하는 태도는 결국 우리의 교육이 "지나친 경쟁"에 치우쳐 있기 때문입니다.

 

남이 잘되는 것이 내 지위를 깍아 내린다는 위기감이 반발심을 불러 일으키는 것이죠.

 

어찌되었든 핵심은 하나입니다.

 

노력, 경쟁, 성과가 자신의 지위를 당연시하게 여기게 해주는 기준이라면... 그 에 합당한 성과를 내는 사람들을 차별해서는 안됩니다.

 

---------------------------------------------------------------------------------------------------------------

 

최근에 읽은 "다수를 위한소수의 희생은 당연한가?" 란 책에서 느낀바가 있어 올려 봅니다.

 

우리가 자신보다 대우 못받는 사람들의 권리를 무시해가며 상대우위 희열을 느끼는 부작위에 의한 폭력이 얼마나 잔인한가.. 생각하게 됩니다.

 

청소부 아저씨도 인턴 사무직도... 누군가의 아버지, 어머니, 그리고 자녀인데.. 그들을 비꼬아 가며 노동자들끼리 헐뜯는..

 

약자가 약자를 괴롭히는 사회속에서 이득을 보는 것은 누구일까요?

 

공유하기
작성자

글○○

등록일
2017-11-14 08:21
조회수
519

댓글 4

ramsess

사회복지 현장에도 부익부 빈익빈이 있는 것 같습니다.
사회복지를 실천하는 사회복지사의 복지는 누구에게 물어보나요?
누구나 누릴 수 있는 복지 정책은 언제쯤 이루워 질런지,,,,,,
2017-11-14 12:24

a.k.a아재

모든 글에 공감을 합니다만..

5년동안 비정규직에 있었던 저로서는

비정규직이 정규직보다 노력이 부족했다란 말은 공감하기 힘드네요ㅠㅠ

사회복지기관인데 저만 사회복지사 1급 나머지는 2급 심지어 그중에 절반이 부전공 혹은 학은제..

이유는 하나였습니다. 종교가 다르다는 이유로...

적어도 사회복지 쪽은 비정규직이 정규직보다 노력이 부족하진 않은것 같습니다..
2017-11-14 09:10

글짱이

일반적 채용기준에 따른 이야기 였지 종교란 사유로 채용차별을 겪은 것이라면 별개의 이야기가 되겠지요. 혹시나 제 글에 상처를 받으셨다면 사과드립니다.
2017-11-14 09:20

a.k.a아재

아닙니다 선생님 글보단
지난 일이 생각이나서 ㅎㅎ
능력이 뛰어난자가 올라가는게 맞는 이야기죠!
2017-11-14 14:05
자유게시판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추천조회수
3506야근하고 있는데 퇴근하고 싶어요 ㅎㅎ 새글씨앗4나의가는길19:2704
3505일상적인 하루 새글2씨앗1하와이안블루13:34018
3504일하는 중인데 집에 가고 싶어요 새글3씨앗1김상환11:47240
3503일주일넘게 잡고 있던 프로포절 드디어 넘겼어용 새글10씨앗4생활복지사1호10:26265
3502축하해주세요 새글7새싹1까망리나07:09473
3501아쉽다~ 새글2기관일반농부00:36021
3500안녕하세요~ 재가복지센터 잘키우고 싶어요 새글5씨앗1사회복지동행06-18457
3499월요일 힘내세요! 새글1씨앗1쩡크zzz06-18223
3498사회복지학과에서 공부중입니다. 새글5씨앗1추천합니다06-18479
3497월드컵... 홧팅~~~ 즐기자 새글1씨앗2ju해06-18011
3496기말고사~ 새글4씨앗1비의여신06-18122
3495보통 여름휴가 계획은 어떻게 잡으세요 ? 새글1씨앗1지여사06-18235
3494아이라인 문신 원래 이런가요? 새글4씨앗1꾸미쭈06-18150
3493공문쓰기 넘 어려워요ㅠㅠ 새글5씨앗1형광펜06-18455
3492이런 사이트가 있었는지 몰랐네요 앞으로 자주 이용하겠습니다. 새글3씨앗1anstjek06-18315
3491일반가정 생활비지원문의 새글1씨앗1어렵다어려워06-18122
3490반가워요~ 새글씨앗1꾸미쭈06-1818
3489선거 새글1기관일반bbong06-18220
3488시작이 반이다. 새글4기관일반bbong06-18323
3487전과냐 복수전공이냐 현장을 알려주세요~ 새글2씨앗1그린데이06-172114
348685세 할머니의 사랑 새글9씨앗1스카라무슈06-16552
3485사례관리 과제 힘들어요 ㅜㅜ 새글2씨앗2fore06-16181
348429일부터 1학기말 시험입니다. 너무 힘드내요. 새글15씨앗1새로운길06-15661
3483칭찬합니다! 새글2씨앗1Xlaortm06-15310
3482다이어트 명언 새글8씨앗1Xlaortm06-15346
3481가족 여행 새글7씨앗2기쁨과 감사06-15428
3480저 자신을 칭찬합니다 새글15씨앗1cloverij06-15852
3479이번한주 많이 힘드네용~~ 새글4씨앗2금성노후06-15232
3478IBK연금보험, 사회복지기관 복지차량 후원 공모 신청했습니다 새글12씨앗2J-Gook06-158141
3477두아이맘.. 다시 일시작한지 2주..... 새글11씨앗1지여사06-159105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