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사회복지 실무자로서의 하소연. 바라는 점..

안녕하세요.

 

다들 학업으로, 업무로 바쁘시죠?

 

어떤 글을 보고 떠오른 것이 있어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여기서 활동하시는 여러분, 저를 포함한 우리는 동업자입니다. 그 사실을 잊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여기는 사회복지전공자, 비전공자, 실무자, 관리자 등을 막론하고 찾아오는 곳이죠.

 

사회복지의 정보를 얻으려고, 내 하루에 공감을 얻으려고요.

 

 

그런데 동업자 정신(?)이 약간 결여된 언행을 봐버렸네요.

 

저 역시 학생이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자원봉사를 하는데, 1달 2달이 지나도 제 자원봉사 시간이 안올라갔던 적이 있죠.

 

그래서 기관에 계속 전화를해서 시간을 올려달라고 한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실무자가 되어보니 알겠습니다.

 

자원봉사시간을 올릴 시간조차 없다는 것을요.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입장에서만 생각을 하게 됩니다.

 

 

예비 사회복지사여러분 조금만 홈페이지를 둘러봐주세요.

 

실무자들이 어떤 글을 올리는지...

 

대부분 상사문제, 프로그램문제, 대상자문제, 업무문제 등으로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실무자들은 결정권자가 아닙니다.

 

나중에 실무자가 되어보시면 알겠지만, 마음대로 좌지우지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닙니다.

 

 

한번만 더 생각하고 배려해주시기 바랍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a.k○○

등록일
2017-10-20 11:23
조회수
1,259

댓글 162

안녕js

연말이 다가오니 행정업무가 너무 많네요..
생활시설이다보니..업무를 밤에하게되네요..^^
연말이라 더 바빠질거같지만 그래도 화이팅해보아요
2017-10-24 01:30

바이올렛카라선생님

100% 공감합니다.
지금은 잠시 휴직기간을 가지고 있고 다른 분야에 집중하고 있는데, 그때를 생각하면 절레절레 힘들어지곤 합니다.

저같은 케이스는 실무자 동시에 행정가의 역할을 함께 맡았던 엄청난 업무 부담이 제일 컸던것~~

모든 것들을 하기에 시간이 버거워 아침 5시 30분경 회사도착 ~ 저녁 11시 너머 퇴근하기를 밥먹듯해도 모든 것들을 처리하고 마감하는 것 자체가 너무도 버거웠던 그 시절들....

잘하고자하는 정신도 힘들고 버거운 업무량에 응급실을 몇번을 다녔는지,,,
긴급에 출동하여야 하는 상황에서 동료는 둔기에 맞아서 병원에 입원하고, 저는 청원경찰의 도움으로 간신히 모면했던 그 시간들도 잊혀지지는 않는 웃픈 일들도 다반사였죠.

본인일도 어렵지만 외부에서 인사들이 오시면 공항까지 마중가야하는 등 예상치못한 일들로 업무의 처리순서가 뒤죽박죽.

일주일에 수면시간이 최대 13시간을 넘지 않았던 그 시절,,후덜덜..
2017-10-21 09:36

a.k.a아재

일도 일이지만,
처우개선도 시급하죠ㅠ
사람들의 인식개선또한..

사회복지사라면 무조건 좋은일하는사람, 봉사하는사람 이라는 인식이 참 무섭습니다.
봉사하는 사람은 돈 조금받아도 된다는 그런 생각이요..
2017-10-24 10:37

제이에스

저도 공감합니다
2017-10-20 22:06

hope2

공감이 많이 되네요. 이해란 그 일을 경험하는 것이죠. 모두모두 힘내고 조금만 양보하고 조금만 더 고생합시다. ^^
2017-10-20 14:37

spring

네.. 진짜 맞아요
점심시간도 간신히 지키거나 밥먹고 바로 앉아서 일하고 야근하고, 다음날 일찔 출근해도 일이 없어지지가 않아요
정말정말 많아요
2017-10-20 12:52

a.k.a아재

저와 비슷한 시기에 취업성공하셔서 더욱 공감됩니다ㅠ
2017-10-20 12:55
자유게시판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추천조회수
공지게시판에 자주 등장하는 질문들 위주 정리. 새글 10입새5a.k.a아재09-1313156
226..,장애인취업성공패키지관련 질문입니다.6새싹3푸른도끼달09-103180
225사회복지사가 되려면4씨앗1몽몽이09-101125
224해남군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추석맞이 `한가위노래자랑`을 실시합..씨앗1송연09-10165
223의료사회복지사 어학점수 질문입니다ㅜㅜ1씨앗2박숭09-07191
222서울YWCA 미얀마여성 앙트러프러너십 직업교육 기관일반SeoulY09-07118
221후원물품 신청2씨앗2똬똬09-05484
220오늘도 힘차게6씨앗2행복한날다람쥐09-05346
219어르신들 추석선물 추천해주세요.10씨앗1망개떡09-035109
218현장 실습 진행중입니다.8씨앗1러브헤오08-278262
217해남군장애인종합복지관 찾아가는 공예교실 6회차씨앗1별명없어요08-24246
216해남군장애인종합복지관 가족휴식지원사업씨앗1별명없어요08-24239
215해남군장애인복지관 밴드 보컬 모집을 위한 오디션을 실시하였습니..씨앗1송연08-24227
214차량지원 사업에 선정될려면 어떻게 해야하나요??5씨앗2종사자08-176170
213숨은 악기를 찾습니다^^씨앗1송연08-17673
212요양원 운영에 관한 자문을 부탁드립니다1씨앗1tother08-14474
211여름방학을 즐기셔요6기관일반배움터08-08355
210사례관리 사후관리 1씨앗1초록나무6308-074151
209왜.., 보통 시설들은.., 10새싹3푸른도끼달07-313301
208뭔가 큰 충격이 왔어여.., 16새싹3푸른도끼달07-316374
207인권교육2씨앗1서호07-30290
206`학대로 고통받는 아이를 신속하게 구해내는 나라를 만들어 주세요!..5씨앗3신동07-276141
205해남군장애인종합복지관 2018년도 소방안전교육 · 훈련1씨앗1별명없어요07-26347
204모니터링단 관련 질문있습니다.,1새싹1고구마스틱07-26257
203사회복지사 보육자격증!조언해주세요!!9씨앗1햅피welfare07-232190
202실습 청소 지원2씨앗1갈량07-192111
201자립생활센터 정말 어처구니 없네요9씨앗2항상안녕07-185277
200해남군장애인종합복지관 소비자교육중앙회 해남지회 mou체결 씨앗1별명없어요07-17270
199학대받는아이들 국가의 신속한 대책 강구 청원2씨앗3신동07-17692
198실습할 때 뭐가 중요하다고 생각이 드나요>?7씨앗1dasdas07-141170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