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사회복지 실무자로서의 하소연. 바라는 점..

안녕하세요.

 

다들 학업으로, 업무로 바쁘시죠?

 

어떤 글을 보고 떠오른 것이 있어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여기서 활동하시는 여러분, 저를 포함한 우리는 동업자입니다. 그 사실을 잊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여기는 사회복지전공자, 비전공자, 실무자, 관리자 등을 막론하고 찾아오는 곳이죠.

 

사회복지의 정보를 얻으려고, 내 하루에 공감을 얻으려고요.

 

 

그런데 동업자 정신(?)이 약간 결여된 언행을 봐버렸네요.

 

저 역시 학생이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자원봉사를 하는데, 1달 2달이 지나도 제 자원봉사 시간이 안올라갔던 적이 있죠.

 

그래서 기관에 계속 전화를해서 시간을 올려달라고 한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실무자가 되어보니 알겠습니다.

 

자원봉사시간을 올릴 시간조차 없다는 것을요.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입장에서만 생각을 하게 됩니다.

 

 

예비 사회복지사여러분 조금만 홈페이지를 둘러봐주세요.

 

실무자들이 어떤 글을 올리는지...

 

대부분 상사문제, 프로그램문제, 대상자문제, 업무문제 등으로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실무자들은 결정권자가 아닙니다.

 

나중에 실무자가 되어보시면 알겠지만, 마음대로 좌지우지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닙니다.

 

 

한번만 더 생각하고 배려해주시기 바랍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a.k○○

등록일
2017-10-20 11:23
조회수
1,266

댓글 159

안녕js

연말이 다가오니 행정업무가 너무 많네요..
생활시설이다보니..업무를 밤에하게되네요..^^
연말이라 더 바빠질거같지만 그래도 화이팅해보아요
2017-10-24 01:30

바이올렛카라선생님

100% 공감합니다.
지금은 잠시 휴직기간을 가지고 있고 다른 분야에 집중하고 있는데, 그때를 생각하면 절레절레 힘들어지곤 합니다.

저같은 케이스는 실무자 동시에 행정가의 역할을 함께 맡았던 엄청난 업무 부담이 제일 컸던것~~

모든 것들을 하기에 시간이 버거워 아침 5시 30분경 회사도착 ~ 저녁 11시 너머 퇴근하기를 밥먹듯해도 모든 것들을 처리하고 마감하는 것 자체가 너무도 버거웠던 그 시절들....

잘하고자하는 정신도 힘들고 버거운 업무량에 응급실을 몇번을 다녔는지,,,
긴급에 출동하여야 하는 상황에서 동료는 둔기에 맞아서 병원에 입원하고, 저는 청원경찰의 도움으로 간신히 모면했던 그 시간들도 잊혀지지는 않는 웃픈 일들도 다반사였죠.

본인일도 어렵지만 외부에서 인사들이 오시면 공항까지 마중가야하는 등 예상치못한 일들로 업무의 처리순서가 뒤죽박죽.

일주일에 수면시간이 최대 13시간을 넘지 않았던 그 시절,,후덜덜..
2017-10-21 09:36

a.k.a아재

일도 일이지만,
처우개선도 시급하죠ㅠ
사람들의 인식개선또한..

사회복지사라면 무조건 좋은일하는사람, 봉사하는사람 이라는 인식이 참 무섭습니다.
봉사하는 사람은 돈 조금받아도 된다는 그런 생각이요..
2017-10-24 10:37

제이에스

저도 공감합니다
2017-10-20 22:06

hope2

공감이 많이 되네요. 이해란 그 일을 경험하는 것이죠. 모두모두 힘내고 조금만 양보하고 조금만 더 고생합시다. ^^
2017-10-20 14:37

spring

네.. 진짜 맞아요
점심시간도 간신히 지키거나 밥먹고 바로 앉아서 일하고 야근하고, 다음날 일찔 출근해도 일이 없어지지가 않아요
정말정말 많아요
2017-10-20 12:52

a.k.a아재

저와 비슷한 시기에 취업성공하셔서 더욱 공감됩니다ㅠ
2017-10-20 12:55
자유게시판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추천조회수
공지게시판에 자주 등장하는 질문들 위주 정리. 38입새5a.k.a아재09-1340799
294장애인복지관 면접 준비 팁 좀 나눠주세요~ 새글씨앗3ksy020112-11137
293노인일자리 새글4씨앗1쫌딸려12-07350
292지역아동센터에서 일어난 불합리한 일 선배님들의 조언 부탁드립니..9씨앗1인생만사12-066180
291타분야로의 이직9씨앗1행복한세상만들자12-025264
2902018 강북CIL 웹진 11월호입니다.새싹1강북장애인자립생활센11-30215
289방문요양 사업계획서에 관한 내용을 얻고자 합니다. 씨앗1ㅎㅎ---11-29330
288[서울YWCA] 미얀마 카렌주 분쟁지역 여성의 경제적자립을 위한 양성..기관일반SeoulY11-2907
287목이 탑탑하네요3씨앗2버터치즈11-29132
286첫겨울이 오네요~~~1기관일반꿈아이11-28321
285서울특별시 금천구 드림스타트 아동통합사례관리사 [보육,교육분야..씨앗2래미11-28045
284체험삶의현장씨앗2버터치즈11-28022
283의료&학교 사회복지사 자격증 신설!7입새5a.k.a아재11-283113
282고맙고 감사한 마음으로 시작합니다.5기관일반꿈아이11-23657
2811년 마무리할때 서류정리 어떻게 하나요?? (기록물)3씨앗4collaborat11-22386
280장애인 시설7씨앗2바울홈11-22278
279보일러는 계속 돌아가요3기관일반꿈아이11-21278
278공동모금회 프로포절 예산 질문6씨앗4행쇼나라11-206102
27711.08 해남군장애인종합복지관 분재교실 실시씨앗1기리연11-08110
27611.07 해남군장애인종합복지관 반찬지원사업 실시씨앗1기리연11-0807
275장애인직업재활시설 최저임금 국가책임 요구 집회 3차 1새싹1osh315911-08237
274세계 최강 복지국가를 꿈꾸며~~~4씨앗2울음산 전설11-06851
273직장내 동료의 괴롭힘...조언을 구합니다.2씨앗3드림스11-053174
272고등학생의 청소년에게 하는 사회복지사 인식 관련 설문조사에 대..씨앗1고등학생11-053111
271요람에서 무덤까지씨앗2울음산 전설11-03295
270투덜투덜2씨앗2비몽사몽11-02496
26911.1 해남군장애인종합복지관 반찬지원사업 진행 씨앗1songgil11-02283
26811.1 해남군장애인종합복지관 분재교실 프로그램 진행씨앗1songgil11-02190
267전지협에서 진행하는 사업새싹2바다람11-011104
266아이들을 사랑하고 싶은데 ....4기관일반사람이란11-013103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