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사회복지 실무자로서의 하소연. 바라는 점..

안녕하세요.

 

다들 학업으로, 업무로 바쁘시죠?

 

어떤 글을 보고 떠오른 것이 있어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여기서 활동하시는 여러분, 저를 포함한 우리는 동업자입니다. 그 사실을 잊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여기는 사회복지전공자, 비전공자, 실무자, 관리자 등을 막론하고 찾아오는 곳이죠.

 

사회복지의 정보를 얻으려고, 내 하루에 공감을 얻으려고요.

 

 

그런데 동업자 정신(?)이 약간 결여된 언행을 봐버렸네요.

 

저 역시 학생이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자원봉사를 하는데, 1달 2달이 지나도 제 자원봉사 시간이 안올라갔던 적이 있죠.

 

그래서 기관에 계속 전화를해서 시간을 올려달라고 한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실무자가 되어보니 알겠습니다.

 

자원봉사시간을 올릴 시간조차 없다는 것을요.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입장에서만 생각을 하게 됩니다.

 

 

예비 사회복지사여러분 조금만 홈페이지를 둘러봐주세요.

 

실무자들이 어떤 글을 올리는지...

 

대부분 상사문제, 프로그램문제, 대상자문제, 업무문제 등으로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실무자들은 결정권자가 아닙니다.

 

나중에 실무자가 되어보시면 알겠지만, 마음대로 좌지우지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닙니다.

 

 

한번만 더 생각하고 배려해주시기 바랍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a.k○○

등록일
2017-10-20 11:23
조회수
1,234

댓글 164

안녕js

연말이 다가오니 행정업무가 너무 많네요..
생활시설이다보니..업무를 밤에하게되네요..^^
연말이라 더 바빠질거같지만 그래도 화이팅해보아요
2017-10-24 01:30

바이올렛카라선생님

100% 공감합니다.
지금은 잠시 휴직기간을 가지고 있고 다른 분야에 집중하고 있는데, 그때를 생각하면 절레절레 힘들어지곤 합니다.

저같은 케이스는 실무자 동시에 행정가의 역할을 함께 맡았던 엄청난 업무 부담이 제일 컸던것~~

모든 것들을 하기에 시간이 버거워 아침 5시 30분경 회사도착 ~ 저녁 11시 너머 퇴근하기를 밥먹듯해도 모든 것들을 처리하고 마감하는 것 자체가 너무도 버거웠던 그 시절들....

잘하고자하는 정신도 힘들고 버거운 업무량에 응급실을 몇번을 다녔는지,,,
긴급에 출동하여야 하는 상황에서 동료는 둔기에 맞아서 병원에 입원하고, 저는 청원경찰의 도움으로 간신히 모면했던 그 시간들도 잊혀지지는 않는 웃픈 일들도 다반사였죠.

본인일도 어렵지만 외부에서 인사들이 오시면 공항까지 마중가야하는 등 예상치못한 일들로 업무의 처리순서가 뒤죽박죽.

일주일에 수면시간이 최대 13시간을 넘지 않았던 그 시절,,후덜덜..
2017-10-21 09:36

a.k.a아재

일도 일이지만,
처우개선도 시급하죠ㅠ
사람들의 인식개선또한..

사회복지사라면 무조건 좋은일하는사람, 봉사하는사람 이라는 인식이 참 무섭습니다.
봉사하는 사람은 돈 조금받아도 된다는 그런 생각이요..
2017-10-24 10:37

제이에스

저도 공감합니다
2017-10-20 22:06

hope2

공감이 많이 되네요. 이해란 그 일을 경험하는 것이죠. 모두모두 힘내고 조금만 양보하고 조금만 더 고생합시다. ^^
2017-10-20 14:37

spring

네.. 진짜 맞아요
점심시간도 간신히 지키거나 밥먹고 바로 앉아서 일하고 야근하고, 다음날 일찔 출근해도 일이 없어지지가 않아요
정말정말 많아요
2017-10-20 12:52

a.k.a아재

저와 비슷한 시기에 취업성공하셔서 더욱 공감됩니다ㅠ
2017-10-20 12:55
자유게시판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추천조회수
178힘든하루가 지나갔네요. 새글4씨앗1킹나디아06-15444
177모니터링2씨앗2신사복06-09333
176가끔은....2씨앗1마놀라06-08112
1751급 관련 질문이요9씨앗4wdls05-242144
174재능기부차 오늘 중3 상담가네요.3씨앗1새맘05-24556
173장기요양사업1씨앗1라헬1205-23132
172자원..4씨앗1성태경05-23359
171사회복지사 복지 개선 연구 논문4새싹1서편제05-20195
170길을 막진 않지만, 이야기라도9입새3잘달리자05-17484
169박수~ 짝짝짝짝2씨앗5사랑 더하기05-17129
168스승의 날 모두 모두 감사합니다. ^^3씨앗2HS맘05-15118
167스승의 날이라고 꽃을 받았네요4씨앗5사랑 더하기05-15744
166아동과 청소년정책은 왜 항상...2씨앗1영광군청소년05-141164
165보육원 업무 환경이 궁금합니다1씨앗2음무아05-13499
164자원봉사자8씨앗2신사복05-113107
163사회복지 선서문6씨앗2신사복05-10969
162소금 소리1기관일반bbong05-10320
161장기요양 서비스씨앗4미노미노05-03129
160사회복지서비스 등 폭력위험에 노출된 직업군을 보호하는 대책이 ..11입새3잘달리자05-025100
159사회복지사 31년차의 하루!12씨앗1정선비04-3011350
15817, 18세 불량학생들도 아동학대관련법의 보호?를 받는다.7씨앗1정선비04-30373
157노인복지기관 방문1씨앗1햅피welfare04-28480
156톡톡플러스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의 공간3기관일반톡톡04-24150
155다른 시설은 어떻게 하나요??2씨앗1루돌프04-180101
154후원금 관련 질문입니다...1씨앗1답답이04-18069
153자격증45씨앗2은니닌ㄴㄴ닌04-16198
152사회복지사의 급이 사라진다는 말이 있던데 아세요?13씨앗5사랑 더하기04-132383
151공부하기 싫어하는 아이3기관일반예인04-131273
150사회복지현장실습 고민 !! 조언해주세용7씨앗2은니닌ㄴㄴ닌04-122206
149스마트워크 시스템 구축2입새3잘달리자04-12178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