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영화감상문(리뷰)

죽음은 어쩌면 남겨진 자의 상흔만이 아닐지 모르겠다.

죽음은 어쩌면 남겨진 자의 상흔만이 아닐지 모르겠다.

 

 

 죽음. 그것도 살 만큼 산 사람들의 이야기가 아닌 아직도 살아 갈 날이 많은 아이들의 죽음을 다룬 영화는 많이 아프다. 눈물 콧물 찍어내며 죽은 아이의 빈 자리를 지켜야 하는 가족을 포함한 주변 사람들의 상흔을 담는 게 일반적이다. <안녕, 헤이즐> 처럼. 그런데 <나와 얼 그리고 죽어가는 소녀>는 다르다. 죽음을, 그것도 고등학교의 하일라이트인 대학 진학에 대한 고민도 졸업 파티에 무얼 입을지도 고민을 해보지도 못하는 소녀의 이야기를 다루는데도 눈물 콧물은 커녕 엄숙해 진다. 많은 생각들, 특히 카메라 너머 보이는 앵글 속 레이첼(올리비아 쿡)과 그렉(토마스 만)의 심리적 상황들이 공감된다.

 

자존감이라고는 코딱지만큼도 없어 그저 학교에서 문제를 일으키지 않으며 살아남기 위해 학교 전체를 자신만의 구역으로 나눠 투명인간처럼 지내는 소심쟁이 그렉에게 어느 날 엄마에게 특명이 떨어진다. 다름아닌 백혈병 진단을 받은 동네 친구 레이첼에게 가서 위로를 하라는. 그렉은 그동안 학교에서 살아남는 방편으로 써먹었던 썰렁한 말장난으로 레이첼에게 다가가고 점점 그녀와 친구가 된다. 그렉은 자기가 레이첼의 친구가 되면 될 수록 머리 칼이 빠지고 죽어가는 그녀를 지켜봐야 하는 아픔을 마음 한편에 쌓는다. 여기에 그나마 단짝인 얼(RJ 사일러)과 틈틈이 찍은 45편의 자신들의 영화를 레이첼에게 보여주며 조금씩 셋은 그렇게 친구가 된다.

 

그렉과 레이첼의 그런 첫 만남의 장면 속 앵글은 방의 끝에 자리 잡은 서로의 서먹한 심리적 거리를 보여주면서 관객조차 그 어색함에 당황스럽다. 조금씩 조금씩 화면 속 그렉과 레이첼은 가까워 지고 이내 같이 누워도 되는 편안한 사이가 되지만 레이첼은 점점 죽어간다. 죽어가는 레이첼이 병을 이겨내도록 친구들은 위안 섞인 영상을 보내고 그렉과 얼이 찍은 비디오를 보여줘도 레이첼의 병은 차도가 없다. 그런 측은지심의 마음이 들 때쯤 그렉은 "레이첼은 죽지 않으니까 걱정마"라는 대사를 노골적으로 관객들에게 들려주며 스포를 한다. 어쩌면 이런 그렉의 말에 속아 관객은 "그래! 슬프지만, 눈물이 나지만 참을 수 있어. 레이첼은 죽지 않으니까"라며 슬픔이 희석되고 있었을지 모른다. 레이첼이 머리를 빡빡 밀었다는 사실에도 울컥하지 않고 레이첼의 짜증에도 눈물을 견딜 수 있었을지 모른다.

 

어쨌거나 그렉의 말과는 다르게 레이첼은 죽었으며, 담담하게 그렉은 받아들이고 대학을 진학하기로 했다. 그리고 그런 사실은 레이첼이 죽어가는 시간보다 레이첼이 죽은 이후 그녀를 좀 더 알게되는 시간 속에 레이첼이 죽지 않았음을, 기억되고 있음을, 누군가에게는 사랑이었음을 알게 하는 멋진 영화다. 레이첼이 그렉에게 남긴 선물들을 보면서 사랑스러워졌다. 죽음을 가볍지만 너무 가볍지 않게 그렇다고 너무 무겁지 않게 그러면서 진지함은 잔뜩 담아 내고 있어 더욱 좋다. 그리고 사심을 좀 더하면 어릴 적 드류베리모어를 닮았다는 생각이 드는 올리비아 쿡이 눈에 띄었다.

4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이 저작물은 저작권 보호법에 의해 보호 받습니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작성자두목

등록일2016-05-04 09:07

조회수604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댓글쓰기 소중한 댓글과 추천은 작성자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스팸방지코드 :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추천조회수
75영화 신과 함께를 보고 1씨앗1복지원2018.01.15131
74범죄에 노출되기 쉬운 사회 속의 청소년 씨앗1사복돌이2018.01.12229
73오랜만에 다시 본 패치 아담스 씨앗1사복돌이2018.01.12116
72영화 이웃사람 감상문입니다. (프로이트 정신분석 입각 감상문)씨앗1ㅇㅇㅇㅇㅇㅇ..2018.01.070468
71영화 이웃사람 감상문입니다. (일반 감상문)씨앗1ㅇㅇㅇㅇㅇㅇ..2018.01.070386
70보스 베이비씨앗1유진222017.12.010828
69해리포터 마법사의 돌씨앗1유진222017.12.011307
68오리엔트 특급살인사건은,씨앗2도도한촌닥2017.12.011145
67지오스톰을보고1기관일반여자청소년쉼..2017.11.031274
66영화 아이캔스피크를 보고2씨앗1소이라떼2017.10.121361
65'나, 다니엘 블레이크'를 보고씨앗1soundtree2017.05.165904
64sicko를 보고...씨앗1뒷북공주2017.04.282710
63뷰티풀마인드를보고4씨앗1yanh2017.03.213708
62컨택트를 보고1씨앗1더덕덕더2017.03.131451
61위캔두댓 영화 감상문씨앗1wjstnals952017.01.181540
60Sicko를 보고.....씨앗2alsrn59282017.01.121767
59결국 껍질은 깨라고 있는거야!씨앗5두목2016.05.233569
58그대를 사랑합니다 감상문5씨앗3까탁레나2016.05.1741,203
57여인의 향기 감상문 입니다.3씨앗3까탁레나2016.05.173831
56존큐 영화 감상문1씨앗1지렁이2016.05.124833
55차별, 그리고 마음을 울리는 영화2씨앗5두목2016.05.096768
54죽음은 어쩌면 남겨진 자의 상흔만이 아닐지 모르겠다.3씨앗5두목2016.05.044605
53호소다 마모루 감독의 따뜻한 관계 만들기씨앗5두목2016.05.032572
52두려움에 맞서는 소녀의 이야기씨앗5두목2016.05.023579
51영화 우아한 거짓말을 보고...2씨앗1마르a2014.12.0341,298
50[영화감상문]도가니를 보고나서2씨앗2예빈맘2014.12.0331,254
49아이 엠 쌤 을 보고..2씨앗1쑥짱2014.11.0541,921
48[영화감상문] I am Sam을 보고6씨앗1비야2014.11.0352,791
47[영화감상문]아이엠샘을 보고..2씨앗1다람2014.11.0331,354
46하얀정글 씨앗1일센치2014.10.2112,262
  1    2    3   다음 페이지로 이동 마지막 페이지로 이동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더나은복지세상을 회원을 위한 SKT 휴대폰 특가 판매
더나은복지세상 배너광고신청안내
더나은복지세상 홈페이지는 크롬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 홈페이지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