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영화감상문] I am Sam을 보고

영화를 보기 전, 참 많이 들어본 영화인데도 아직도 보지 못했다는 점이 아쉬웠다. 과제를 통해 보게 되는 영화인만큼 지루하고 단지 과제제출용으로 보는 영화라 생각 했었는데 영화를 보면서 생각이 달라졌다.

 

영화의 내용은 지적 장애로 7살의 지능밖에 갖지 못한 샘은 버스정류장 옆 커피 전문점에서 일한다. 그날, 황망하게 가게를 나온 샘은 병원으로 향하고, 레베카와의 사이에서 태어난 자신의 딸과 첫 대면을 하게 된다. 그러나 병원을 나서자 레베카는 샘과 딸을 두고 사라져버린다. 혼자 남겨진 샘은 좋아하는 가수 비틀즈의 노래에서 따온 루시 다이아몬드를 딸의 이름으로 짓고 둘만의 생활을 시작한다. 그러나 외출공포증으로 집안에서 피아노만 연주하는 이웃집 애니와 샘과 같은 장애를 갖고 있으면서도 언제나 밝은 친구 이프티와 로버트 같은 주변의 따뜻하고 친절한 도움이 없었다면 루시가 그렇게 건강하고 밝게 자라기 힘들었을 것. 수요일에는 레스토랑에, 목요일에는 비디오 나이트에, 금요일에는 노래방에 함께 다니는 것이 이들 부녀의 작은 행복. 남들이 보기에는 정상적이지 못하지만 그들은 가장 즐거운 시간을 함께 하며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있다.

 

그런데 루시가 7살이 되면서 아빠의 지능을 추월해버리는 것을 두려워한 나머지 학교 수업을 일부러 게을리하게 되고, 이로 인해 사회복지기관에서 샘의 가정을 방문한다. 그리고 샘은 아빠로서 양육 능력이 없다는 선고를 받게 된다. 결국 루시는 시설로 옮겨지고, 샘은 주 2회의 면회만을 허락받게 된다.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딸과의 행복한 날들을 빼앗기고 실의에 빠진 샘. 그는 법정에서 싸워 루시를 되찾을 결심을 굳히고, 승승장구하는 엘리트 변호사 리타 해리슨의 사무실을 찾아간다. 정력적이고 자아 도취적인 변호사 리타는 동료들에게 자신의 능력을 과시하기 위해 무료로 샘의 변호를 맡겠다고 공언하고 샘과의 도저히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연대를 맺게 된다. 그러나 아무리 생각해도 샘에게는 불리한 재판으로 그가 양육권을 인정받을 가능성은 낮았다. 샘이 훌륭한 아빠라는 것을 인정해줄 친구들은 재판에서는 증언조차 불가능하다. 음악 대학을 수석졸업, 유일하게 법정에 설 수 있는 애니 역시 어렵게 외출 공포증을 극복하고 증언대에 서지만, 상대 변호사의 추긍 받으면서 답변을 하지 못하게 된다. 과연 샘은 루시의 훌륭한 아빠라는 것을 증명할 수 있을까...? (네이버 줄거리) 의 내용이다.

 

영화를 보면서 우선 아빠의 사랑이라는 것에 대해 깨달았다. 모든 부모가 그렇듯 자기 자식에게 사랑을 배풀지 않는 부모는 없는 것 같다. 사실 나도 아빠와의 관계는 그렇게 좋지 못했었다. 사춘기 시절에 아빠가 너무 원망스럽고 잘 표현하지 않고 무관심 해보이는 아빠가 나를 사랑하지 않는 다고 생각을 했었는데 그건 나의 착각이었다. 이렇듯 겉으로는 무색해 보이는 사람도 자기 자식한테만큼은 무조건적인 사랑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이 영화에 나오는 입양한 부모님만 봐도 그렇다. 자기 친 자식이 아닌데도 루시에게 그런 애정을 품고 아이를 사랑하는 모습을 보면서 나라면 저렇게 할 수 있을까? 라는 생각도 들었고, 영화를 보면서 샘의 입장, 루시의 입장, 양부모님의 입장을 생각해보게 되었다. 우선 샘의 입장에서는 아이를 내가 키우는 게 맞는 것 같다. 내가 샘이라면 어떻게 했을까 라는 생각을 했는데 샘의 입장에서 생각한다면 루시를 내가 키우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7년이란 시간동안 루시와 함께 보냈고 앞으로도 루시와 함께 보낼 꺼라 생각했었는데 갑자기 루시와 떨어져서 살게 되고 또 나의 딸인 루시가 내가 죽지않고 살아 있는데도 다른 집으로 입양이 되어서 다른 사람에게 엄마, 아빠라고 하는 것을 보면 나는 무엇인가 라는 생각을 하게 될 것 같다. 루시의 입장에서는 내가 루시라면 아빠를 창피하게 생각했을 것 같다.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는 장애인에 대한 편견이 있다. 좋지 않은 시선으로 보는 것은 물론 동정심을 가지게 되는 대상이라 생각한다. 더군다나 루시는 지금의 나처럼 성인이 아니라 아직 초등학생이다. 초등학생은 주변의 놀림에 예민하게 반응하는 나이고, 다른 또래들과 다르다는 사실이 큰 상처가 되는 나이다. 그런 초등학생에게 아버지가 지적장애인 자신보다 수준이 낮다고 생각하면 놀림거리가 될게 뻔하다. 루시의 입장에서 생각하면 루시가 친아버지와 떨어져 입양된 부모님과 함께 크는게 맞다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해서 친아빠를 잊거나 그런건 아니니까 말이다. 또 내가 루시를 입양한 양부모님이라면 처음부터 루시를 입양하지 않았을 것이다. 친아빠가 아무리 지적 장애인이라도 루시 곁에 있고, 또한 루시를 입양시키고 싶어서 시킨게 아니니까 말이다. 그렇지만 지금의 양부모님처럼 루시를 입양했다고 해도 나는 샘과 못만나게 했을 것이다. 맨날 샘을 보러 나가는 루시를 보면서 양부모님의 가슴이 얼마나 아플까 라는 생각도 하면서 왜 그러면서 끝까지 애를 키울려고 했는지 이해가 안됐었다. 그냥 샘에게 보내고 차라리 좀 더 어린 아이로 입양을 하는 게 낫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도 하면서 입양을 하고 친아빠와 멀리 떨어진 곳으로 데려가서 살면 이런 일이 없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이렇게 영화를 보면서 여러 가지 시점에서 생각해봤을 때 정확하게 답을 내릴 수는 없었다. 루시가 이대로 샘과 함께 살아간다면 어떨까를 생각해보면 그건 또 아닌 것 같고, 그렇다고 루시가 샘과 떨어져 살아간다면 어떨까를 생각해보면 또 그것도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

 

이런 생각들을 하면서 우선 장애인복지 정책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 이 영화를 보면 사회복지사가 루시와 샘 사이에 개입하고 샘의 양육권을 뺏으려고 한다. 그들은 샘이 루시를 양육하게 되면 루시가 불행할 것이라는 생각을 하기 때문이다. 나는 이러한 제도에 찬성을 하지도, 반대를 하지도 않는다. 찬성을 하게 되면 샘이 너무 불쌍하고 반대를 하게 되면 그렇게 자라날 루시가 불쌍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나는 장애인가족복지 정책이 많이 활성화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영화에서 나오는 변호가 알려 주듯 루시를 샘이 키우되 여러 가지 제도를 제공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는 뜻이다. YWCA에서 무료교육을 받는다던지, 아빠와 아이가 함께 교육을 받을 수 있거나, 아니면 장애부모 밑에서 자라는 아이를 위한 정책이 많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또한 샘처럼 장애인에게 직장을 갖도록 하는 것도 중요 하다고 생각한다. 일반적으로 우리나라 장애인들은 고용시장에서 낮은 경제활동 참가율과 높은 실업률을 넘어야 하는 것이 현실이다. 이를 위하여 1990년 장애인고용촉진 등에 관한 법률을 제정한 이후, 2000년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 으로 개정하면서 장애인의 고용 욕구를 충족시켜 줄 수 있는 법적인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2010년 실시한 장애인 경제활동 실태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우리나라 전체 장애인구 40,533만 명 중에서 만 15~75세 등록 장애인의 38.5%가 고용 또는 실업의 형태로 경제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선오 외 장애인복지론 양서원) 이런 정책보다 제일 시급한 사항이 바로 우리의 인식이라는 것이다. 장애에 대한 인식부터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사회복지과에 다니는 나도 아직 장애인을 보면 겁부터 나고, 웃기고 이러한 관점, 편견을 먼저 고쳐야 한다고 생각한다. 장애에 대한 편견이 없다면, 샘과 루시도 좀 더 살기 좋은 세상이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해본다.

공유하기
저작물 이용 주의사항
작성자

고○○

등록일
2014-11-03 18:33
조회수
2,965

댓글 6

chadol

7번방의 선물도 생각나네요
2016-05-04 15:42

우리님

영화를 보지 않았는데도 그림이 그려 집니다. 감사합니다.
2016-03-18 16:17

축복짱

영화 보고 레포트 쓰기가 있었는데 수업 2주차에 개념도 없이 쓰느라 엉망으로 써서 냈어요
더나세를 좀 더 일찍 알았다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ㅜㅜ 진솔하게 쓰신 영화 감상문 잘 읽었습니다^^
이런 감상문을 한 번 보고 썼더라면 정말 참고가 많이 되었을것 같아요
2015-04-13 22:51
영화감상문(리뷰)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조회
76영화 블라인드사이드를 보고씨앗1연수동신상철04-0320
75영화 신과 함께를 보고2씨앗1복지원01-15106
74범죄에 노출되기 쉬운 사회 속의 청소년씨앗4사복돌이01-1278
73오랜만에 다시 본 패치 아담스씨앗4사복돌이01-1243
72영화 이웃사람 감상문입니다. (프로이트 정신분석 입각 감상문)씨앗1ㅇㅇㅇㅇㅇㅇ112301-07515
71영화 이웃사람 감상문입니다. (일반 감상문)씨앗1ㅇㅇㅇㅇㅇㅇ112301-07418
70보스 베이비씨앗1유진2212-01846
69해리포터 마법사의 돌씨앗1유진2212-01322
68오리엔트 특급살인사건은,씨앗2도도한촌닥12-01162
67지오스톰을보고1기관일반여자청소년쉼터11-03300
66영화 아이캔스피크를 보고2씨앗1소이라떼10-12415
65'나, 다니엘 블레이크'를 보고씨앗1soundtree05-16961
64sicko를 보고...씨앗1뒷북공주04-28752
63뷰티풀마인드를보고4씨앗1yanh03-21777
62컨택트를 보고1씨앗1더덕덕더03-13468
61위캔두댓 영화 감상문씨앗1wjstnals9501-18572
60Sicko를 보고.....씨앗2alsrn592801-12800
59결국 껍질은 깨라고 있는거야!씨앗5두목05-23585
58그대를 사랑합니다 감상문5씨앗3까탁레나05-171,246
57여인의 향기 감상문 입니다.3씨앗3까탁레나05-17852
56존큐 영화 감상문1씨앗1지렁이05-12855
55차별, 그리고 마음을 울리는 영화2씨앗5두목05-09795
54죽음은 어쩌면 남겨진 자의 상흔만이 아닐지 모르겠다.3씨앗5두목05-04633
53호소다 마모루 감독의 따뜻한 관계 만들기씨앗5두목05-03587
52두려움에 맞서는 소녀의 이야기씨앗5두목05-02597
51영화 우아한 거짓말을 보고...2씨앗1마르a12-031,334
50[영화감상문]도가니를 보고나서2씨앗2예빈맘12-031,293
49아이 엠 쌤 을 보고..1씨앗1쑥짱11-051,955
48[영화감상문] I am Sam을 보고6씨앗1비야11-032,965
47[영화감상문]아이엠샘을 보고..2씨앗1다람11-031,401

V-Banner

  • [광고] 더나은복지세상을 회원을 위한 SKT 휴대폰 특가 판매
더나은복지세상 홈페이지는 익터넷익스플로러11버전 이상, 크롬 브라우저등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