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1급이 있으면 뭐가 좋은가요?

복지관 1년차 근무중입니다.
전 1급을 가지고 있긴한데 좋은점이 뭐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1급이란 얘길 한적이 없는데 직원분들은 다 알고 계시더라구요? 어떻게 알게 되신건지... 인사담당자가 말한 걸까요? 직원들의 급수를 볼 수 있는 방법이 있나요? 궁금합니다.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이○○

등록일
2019-11-27 22:36
조회수
330

댓글 9

chop1212

회사에서 정말 좋아해요. 바로 직급 상승하구요
2019-12-04 21:11

방랑일기

1급은 현장업무 3년후부터 슈퍼바이저가 가능해요.
2급은 현장업무 5년이 지나야 하고요.
이것밖에 생각나는게 없네요
2019-12-04 17:02

lee007

사실 현장에서는 1급과 2급에 대한 차이가 있지는 않습니다! 현장도 사회인지라~~ 얼마나 센스있느냐~~ 본인 감정을 얼마나 컨트롤 하면서 사회생활을 하느냐 그게 더 중요합니다. 그래도 부장님 정도 진급 시에 는 1급이 당연 유리하겠지만요..
2019-11-29 13:49

유벤투스

지극히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2급은 막말로 사이버대학교 강의와 실습만으로도 취득이 가능하기때문에 사회복지전공이 아니어도 스펙쌓기식으로 하나 더 가지고 있자는 마음으로 하시는 분도 계십니다. 물론 모두가 그렇다는건 아니지만.... 이러한 이유들 때문에 저는 2급도 시험을 봐야한다고 주장하는 입장입니다.

1급이 있기때문에 더욱 전문성을 인정받을 수 있는것이고 1급을 통해 취업의 방향이 넓어지며, 보다 전문적이고 노력을 인정받을 수 있는 것이 1급자격증이라 생각합니다.
2019-11-29 10:31

이나시엔

답변 감사합니다. 실무에선 급수의 차이가 느껴지지 않아 올린 글이었는데 이왕이면 다홍치마격이네요. 다른 자격들도 갖추기 위해 노력해야겠어요!
2019-11-28 18:40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냐냥

저는 계속 일은 하고 있는데 1급은 없어요,있어야 하는 이유도 모르겠고 그것이 없다고 내가 1급 소지자 보다 못하나 싶은 반발심에 그리고 일하다보니 계속 따지 않았어요 주욱 생각해보면 그저 공부 안하려는 제 합리화였던거 같아요.. 여지껏 사실 딸 생각도 없긴해요.. ㅎㅎ 그런데 좋은게 없다고는 생각하지 마세요. 그만큼 노력했다는 증빙서류같은거라고 생각합니다.. ㅎ 그리고 1급 안따고 뭐했지 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으시더라구요 ㅋㅋ 있는게 무조건 낫다고 봅니다. 그리고 자격증 번호를 작성하는 일도 있고 프로포절에 자격증 작성하는 부분도 있고 알수있는 방법은 종종 있는거 같아요. 보통들 1급이 있다보니 1급 없는 사람이 더 두드러지는 경우가 많은거 같아요. 다들 보통 1급 있잖아 라고 생각하는듯 ㅎ
2019-11-28 17:48

잘달리자

혹 그게 아쉬우시다면,
한국사회복지사협회장 선거에 관심을 기울여 주십시오.
이제 경우 3급 과정이 없어졌을 뿐
2급 자격을 위한 시험제도나
1급과 2급 소지자에 대한 구분을 위한 정책도 필요하다고 보여집니다.
2급 소지자 중에 많은 분들이 현장에서 일하지 않고 있으니까요?

물론, 시험 과정도 주말이나 휴일이 아니라
국가시험이라면 평일에 진행되어야 합당하겠죠.
2019-11-28 09:18

뿌잉뀨리잉ㅇㅇ

1급이 있으면 아무래도 취업의 길이 넓겠죠ㅎㅎ
직원들의 급수를 볼 수 있는지의 여부는 기관의 인사관리마다 다르기 때문에 답변을 드리기 어려워요.
저희 기관은 그냥 서로 이야기하다가 자연스럽게 나오는 경우고 굳이 찾아보지는 않아요.

1급 소지자인데 좋은 점을 잘 모르겠다고 하셨죠?
소지자여서 모르시는 겁니다. 분명 1급으로 혜택을 받으셨거나 앞으로 더 다양한 길을 가실 수 있을 거예요!
2019-11-28 09:14

조르바

채용시 혜택이 있죠. 그 뿐입니다. 2급을 가지고 있어도 현장에서 일 잘하는 분도 계시지만 인사담당자 입장에선 당연히 2급보다는 1급을 뽑겠죠. 누군가에게 말한 이야기가 돌고 돌수도 있고 인사관련 누군가가 말했을 수도 있고. 복지관이니 대부분 그냥 1급이겠거니 하고 넘겨짚을 수도 있는 것이겠죠.
2019-11-28 09:14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