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자녀와 사는 서울 노인 47% 자녀가 독립못해 동거

출처(제공)
연합뉴스

할머니와 손녀가 나란히 앉아 뿜어져 나오는 분수를 보고 있다.(사진)

할머니와 손녀가 나란히 앉아 뿜어져 나오는 분수를 보고 있다.(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자녀와 함께 사는 서울시내 60세 이상 중 47%가량이 부양을 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자녀를 부양하기 위해 동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서울시 통계를 보면 지난해 기준으로 60세 이상 중 45.2%는 자녀와 함께 살고 있다고, 54.8%는 따로 살고 있다고 답했다. 

자녀와 함께 사는 60세 이상 중 39.7%는 동거 이유로 '경제적·건강상 이유로 자녀의 독립생활이 불가능해서'라고 답했다. '손자녀 양육과 자녀 가사지원을 위해서'라고 답한 6.8%까지 포함하면 46.5%가 자녀 부양을 위해 동거하는 셈이다.

수입·건강상 문제로 부모 본인의 독립생활이 불가능해서 동거한다는 답은 30.6%, 모두의 독립생활이 가능하지만 같이 살고 싶어서라는 답은 16.5%로 나타났다.

자녀와 따로 사는 이유로는 '따로 사는 것이 편해서'가 35.3%로 가장 많았고 '독립생활이 가능해서'(34%), '자녀에게 부담될까 봐'(23%)가 뒤를 이었다.

또 60세 이상 시민 중 11.3%만이 자녀가 노후생활을 책임져줄 것이라고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0대 이하 연령층에선 자녀의 지원을 기대한다는 답변이 매우 적었다. 50대 2.2%, 40대 1.8%, 30대 1.3%, 20대 1%, 10대 0% 등이었다. 

만 15세 이상 시민 중 자녀가 부모의 노후를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2002년 64.8%에서 2012년 28.7%로 급감했다. 

부모의 노후생계가 가족, 정부, 사회의 공동책임이라는 견해는 같은 기간 22.3%에서 54%로 증가했고, '부모가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응답도 2006년 7.7%에서 13.6%로 늘었다.

한편 60세 이상 중 73.8%는 노후에도 소득창출 활동을 희망했다. 39.2%가 적정 은퇴 시기를 65∼69세로 꼽았으며, 70세 이상으로 생각하는 사람도 27.1%나 됐다. 은퇴 후 희망 소득은 100만원 이상∼200만원 미만이 38.3%로 가장 많았다.

손자녀를 대신 키워주는 '황혼육아'에 대해선 71.8%가 희망하지 않거나 '그저 그렇다'고 답했다.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관련키워드
서울, 노인, 독립, 가족, 정부, 부모, 황혼육아
공유하기
작성자

연○○

등록일
2014-08-21 10:34
조회수
4,670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397보건복지부 요양보험 거짓청구 가담한 이용자에도 과태료 추진710-115,640
396[갑오년새해 달라지는정책-여성·청소년·가족]성폭력 피해자 돌봄서비스·간병비..401-066,742
395주거급여 수급자 조사 거부하면 급여 지급 중단(종합)08-085,668
394“펄벅재단 다문화 사회봉사상 29일까지 추천해주세요”08-194,896
393자녀와 사는 서울 노인 47% 자녀가 독립못해 동거08-214,670
392아버지_자녀 토요돌봄 프로그램 (홀트)308-284,539
391긴급구호사업 (월드비전)08-284,972
390애볼라 바이러스 피해 현황과 세이브더칠드런의 대응 08-297,159
38914.08.29 복지관련뉴스 08-293,622
388가족복지관련 기사 09-173,736
387서아프리카 에볼라 창궐 및 대응에 관한 UN 브리핑 09-184,524
386[국경없는 의사회]유엔안전보장위원회 애볼라대응 긴급회의 연설문 09-222,283
385[국경없는 의사회]포토스토리: 이라크_도미즈 캠프의 새 산모진료소에서 태어난 ..09-223,197
384[아동복지] 아동학대 범죄전력자 취업길 제한_ 아동복지법 개정 09-232,012
383'아동학대 피해아동' 실거주지 학교 우선 입학, 전학 추진 09-242,615
382[가족복지]결혼전 신용인증서는 필수?··변호사 추천 필수 체크 4가지는?09-262,460
381가족과 저녁식사 빈도 "소득 낮을수록 더 어려워"09-273,315
380[가족복지] 부모봉양하면...효행장려 조례안 제정 09-272,723
379[가족복지] 한글날에 신나는 한글놀이 즐겨요.09-282,098
378[통합적 의료사회복지] '보건,의료. 복지'통합서비스 1년 성적표는?09-282,220
377[보건복지]심사평가원 7개 질병군 포괄수가 종합병원 간담회 09-292,511
376[보건복지] 심사평가원-약학교육협의회 실무교육 협약 체결09-292,062
375[보건복지] 출산장려 UCC공모, 최우수작 10점 시상 09-292,036
374[보건복지] 백일해란 "감기와 유사한 증상 이후 발작적인 기침 보여"09-303,310
373[보건복지] 노인 1인당 진료비가 322만원, 전체 인구의 10%가 1/3 사용 09-302,390
372[보건복지]뇌졸중 오인 쉬운 경수청수증, 서서히 증상 나타난다면 의심 10-012,389
371[의료복지] 병원채용총집합_의료전문 취업포털 메디플 오픈 10-012,289
370[의료복지] 공공의료 병상은 10% 밑으로 뚝 10-011,919
369[보건복지] 카이로프랙틱 합법화 요구에 복지부 사실상 거부 10-012,732
368[보건복지] 독사에 물렸을 때 응급처치.. 빨아들이는 것은 권장하지 않아, 올바른..10-032,852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