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아동학대 의혹' 센터장이 복귀…불안에 떠는 복지시설 아이들

상담위탁 보호처분 받았지만 취업제한 규정 벗어나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의 한 아동복지시설에서 2년여 전 아동학대 의혹으로 사퇴했던 시설장이 해당 시설에 재취업할 것으로 보여 아이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6일 A복지재단 등에 따르면 재단은 최근 서울 종로구에 있는 아동복지시설인 A지역아동센터의 신임 센터장 최종후보자로 홍 모 씨를 선정했다.

 

재단은 지난달 초 센터장 채용 공고를 내고 채용 절차를 진행해 왔다. 지원자 가운데 8명이 서류전형을 통과했으며 홍씨는 이 가운데 최종후보자로 낙점돼 인수인계 절차를 밟고 있다.

 

그런데 홍씨는 바로 이 곳에서 센터장으로 일하다 아동학대 의혹으로 2년 전 물러난 인물이다.

 

홍씨의 아동학대 의혹은 2016년 9월 내부고발을 통해 드러났다.

 

홍씨가 상습적으로 아이들을 폭행해온 사실을 알게 된 B씨는 공익제보안심변호사를 통해 이를 서울시에 알렸다. 감사에 착수한 서울시는 홍씨를 직위해제했고, 홍씨는 같은 해 11월 말 스스로 센터를 떠났다.

 

아동학대 의혹으로 A지역아동센터에는 2개월간 운영정지 행정처분이 내려지기도 했다.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의해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한 홍씨는 지난해 재판에 섰다.

 

서울가정법원은 지난해 7월 홍씨에게 일정 기간 지정기관에서 상담을 받으라는 상담위탁 보호처분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도 A복지재단은 홍씨의 복귀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재단 관계자는 "홍씨가 혐의를 벗었고 센터를 맡을 적임자로 보고 있다"며 "범죄경력조회 결과 드러나는 문제가 없으면 3개월간 수습 기간을 거친 뒤 센터장으로 정식 채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행 아동복지법에 따르면 아동학대 관련 범죄로 형 또는 치료감호를 선고받아 확정된 사람은 10년간 학교 등 아동 관련 기관에 취업할 수 없다.

 

홍씨의 경우 형사처벌이 아닌 보호처분이 내려져 취업제한 규정을 벗어나 있다.

 

이처럼 홍씨의 복귀가 기정사실이 되면서 학생과 학부모, 내부고발자는 혹시나 불이익을 받을까 불안에 떨고 있다.

 

아동학대 사건의 공익제보를 대리했던 변호사는 "비록 법원이 가벼운 형사처분을 내렸다고 하나 홍씨가 혐의를 완전히 벗은 것은 아니다"며 "심지어 홍씨의 아동학대로 트라우마를 겪는 아동들이 여전히 시설에 있는데도 해당 기관에 재취업이 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아이들은 또다시 폭력을 겪을까 불안에 떨고 있다"며 "내부고발자 보호를 위해서도 재단은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6 07:11 송고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인○○

등록일
2018-12-06 09:45
조회수
1,253

댓글 52

polkadots

재취업 무산되었다네요
2019-04-26 15:47

해피올라프

정말 화가나고 아동학대에대한 강력한 볍률제정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019-04-22 22:13

쩐~

잘보았습니다.
2019-04-12 22:10

심는대로 텃밭

내부고발자는 어찌할지....
2019-04-12 09:04

철인43호

학대자는 강려갛ㄴ 취업을 제한을 실시 해야 함.

2019-04-11 19:25

나는나!

제도가 필요해 보이네요
2019-04-11 17:24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뉴킹

ㅠㅠ
2019-04-10 08:55

한골

이건 아니지 싶네요ㅜ
2019-04-04 11:23

다태빠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일이 일어나고 있는 현실이 씁쓸합니다 ㅠㅠ
2019-03-29 09:54

라엘파

화가납니다.
2019-03-27 13:01

고민

ㅠㅠㅠㅠㅜ답답한 현실을 마주할 때마다 정말 불편하네요...
2019-03-25 00:28

마음의여유

이런 일이 있어서는 안되어야 할텐데요..
2019-03-21 10:06

털복실이

많이 부끄러워용
2019-03-19 20:58

케이런

동종 업계에 종사할수 없도록 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았으니...
2019-03-19 01:55

웃는사람

부끄러울 따름이네요
2019-03-18 16:57

도담원

안타깝네요/..
2019-03-15 14:35

꿀렁꿀렁굴렁쇠

아,, 진심 어른으로서 창피하네요.
2019-03-12 16:32

sunlee

변화가 필요한 시점인것 같습니다.
2019-03-12 09:56

독사

안타깝네요. 더욱 강력하게 법을 개정할 필요가 있네요.
2019-03-08 17:51

남구지역

계속되는아동학대의 현장이 안타깝기만 하네요
2019-03-08 10:25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43충격적인 요즘 초딩들 첫.경.험 상태 ㄷㄷㄷ906-04434
142'아동학대 의혹' 센터장이 복귀…불안에 떠는 복지시설 아이들5212-061,253
141아동·청소년시설 금주구역으로 지정한다711-20234
140아동학대 가해자 75% '집행유예·벌금형'으로 풀려났다211-19153
139보육원 아이들에게 욕설하고 이마 때린 사회복지사 집행유예711-19339
138사각형 교실 사라진다…부산 금성초 등 5곳 시범학교 선정203-17229
137무상보육임에도…영유아 1명 교육·보육에 월 20만원 쓴다103-05284
1362018년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설치 사업 공모15501-15514
135[머니투데이]'수녀님'이 3살 아이 폭행..경찰 조사 중9708-30813
134보육교사, 사회서비스공단 직접 고용으로 서비스, 처우 개선 기대12808-14831
133현재시간 세월호 인양 라이브 시청 가능한 주소입니다.11403-231,312
132보건복지부/국토부, 아동복지시설 퇴소자에 대한 전세 지원 대폭 확대10001-261,311
131[경찰의 눈]가정학대의 되물림, 아동학대를 막아주세요.5011-25855
130[기억합시다] 아동 학대 신고 전화 112로 통합됐습니다211-25768
129아이 생명줄인데 카시트 착용률 45%뿐2211-25638
128수능 문·답지 배부 시작...17일 시험장으로 운반11-14704
127행여 아이 놓칠라 미아 방지끈 사용... 학대 논란2610-14742
12615-16시간 학교 지키다 쓰러져 숨졌는데 '산재 불가' 경비원110-10551
125강제로 밥먹이고 수시로 때려...어린이집 원장 징역1년10-07517
124테이프로 몸 묶어 17시간 방치' 딸 살해 양부모 영장(종합)310-04516
123생후 6~12개월 미만 영아도 10월부터 인플루엔자 무료접종809-28392
122엽기적 보육교사 아동학대...귀에 구멍까지 뚫어1809-12705
121제천의 어린이집서 잠자던 3세 남아 숨져...담당교사 체포(종합2보)209-08638
120전국 초중고생 67.6% 무상급식...교육부 급식 질 저하 우려커져1008-16601
119쓰러진 4살 딸을 향한 분노의 발길질...사망 연관성은108-08698
118갈곳 없는 '보육원(고아원) 퇴소자들'...40%는 빈곤층 전락1607-26865
117청소년 흡연 조장 비타민 담배 기승...복용 효과 의문07-21721
1162003·2004년생 숙녀 ...20일부터 자궁경부암 백신 무료접종206-15624
11519~24살 청년에 월 30만원 주자 국내서도 논의 본격화06-07432
114지문 미리 등록했더니... 실종 아동 확 줄었다705-25547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