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아동학대 가해자 75% '집행유예·벌금형'으로 풀려났다

출처(제공)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81116_0000475928&cID=10818&pID=10800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아동학대 범죄자 10명 중 7명 이상은 집행유예나 벌금형만 받고 풀려난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아동학대처벌법이 제정된 2014년 전에는 피해 아동이 사망한 사건에서조차 가해자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되기도 했다.

18일 보건사회연구원이 발간하는 학술지 '보건사회연구' 최근호에 실린 '한국 아동학대범죄에 대한 입법적·사법적 관점에서의 변화과정 연구'(이세원)에서 분석한 결과다.
 

판결문검색시스템상 1998년부터 2016년 5월까지 아동학대범죄 양형 결과 532건 중 63.7%(339건)는 집행유예, 11.3%(60건)는 벌금형을 각각 법원으로부터 선고받았다. 아동학대범죄자의 75%(399건)에겐 실형이 아닌 집행유예·벌금만 선고된 것이다.

2010년에는 전체 17건 중 88.2%가 집행유예(11건)나 벌금형(4건)에 그쳤다.

약 19년간 실형을 받은 경우는 25.0%인 133명이었으며 이들은 3년반 남짓(평균 41.5개월)한 기간 형을 살았다. 

양형 결과 분석은 상대적으로 양형이 높은 사망사건을 제외하고 이뤄졌는데, 사망사건에서 법원이 인정한 죄명을 보면 사법부의 아동학대에 대한 인식을 좀더 분명하게 볼 수 있다. 

2001년 이후 재판을 받은 32건의 아동학대에 따른 사망사건에서 10명이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당시 죄명은 유기치사나 상해치사, 과실치사, 폭행치사 등이었다.

이같은 사법부 판결은 2014년을 기해 큰 변화를 보인다. 2013년 울산과 칠곡에서 발생한 아동학대 사망사건에 따른 국민적 관심 속에 아동학대처벌법(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이 제정·공포(2014년 9월 시행)된 해다.

우선 전체 사건의 절반이 넘는(57.1%) 304건이 2014년부터 3년간 법원의 판단을 받았다.  

그전까지 적게는 10개월부터 평균 32개월 가량이었던 실형 기간은 2014년 45.4개월, 2015년 51.5개월, 2016년 5월까지 50.7개월로 길어졌다. 75만원에서 700만원을 오가던 벌금 액수도 평균 574만4000원, 436만7000원, 256만3000원 등으로 높아졌다.

사망사건에서도 2015년부턴 집행유예가 한 차례도 선고되지 않았으며 실형 평균 기간도 2013년까지는 가장 높은 경우가 15년8개월(186개월)이었으나 이후엔 20년(240개월)으로 상향되는 등 좀더 엄중한 형사적 대응 경향을 보였다.

입법·사법적 변화를 두고 연구를 진행한 이세원 서울대 사회복지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아동학대 미개입 시기(2000년 이전) ▲미온적 아동학대 개입 시기(2000~2014년) ▲응보적 아동학대 개입 시기(2014년 이후) 등으로 구분했다.

아동학대 주요 근거 법령은 아동복지법 등인데 초기에는 포괄적으로만 아동학대를 규정할 뿐 부모 자녀 간에 발생한 일에 대해 국가에 관리·감독 책임을 두지 않았다. 2000년 아동복지법 전면 개정으로 아동학대를 개인이 아닌 사회문제로 보기 시작했으나 학대 기준이나 정도 등을 법령에 명시하지 않아 한계가 있다는 평가다.

향후 과제로는 피해아동의 주체성을 인정하는 등 '아동권리' 보장 측면 강화를 꼽았다.

이세원 선임연구원은 "어떠한 입법과 사법의 역할을 통해 실제적으로 범죄율을 낮출 수 있는지 고민해야 한다"며 "어떤 상황이나 행위가 아동의 건강과 복지를 해치고 아동의 정상적 발달을 저해하는지 구체적인 입법과 사법의 판단이 행해져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아동학대에 대한 법원의 책임을 학대 가해자의 양형 강화에 두는 시기에 와 있다면 앞으로는 범죄 피해자인 아동의 권리 보호, 가해자인 부모와 피해자인 아동의 관계를 어떻게 회복시킬 것인가에 법원 책임의 방점을 두는 회복적 아동학대 개입의 시기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공유하기
작성자

ㅇ○○

등록일
2018-11-19 04:52
조회수
75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947'아동학대 의혹' 센터장이 복귀…불안에 떠는 복지시설 아이들2312-06610
1946장애인공단, 내년 근로지원인 지원사업 확대 추진412-03313
1945장애인·노인 부양의무 굴레 사라진다! 내년 1월 기준완화412-03234
1944커뮤니티케어1011-29296
1943전주시 주거복지 정책 눈길받아 '전국 확산' 주목1111-21250
1942아동·청소년시설 금주구역으로 지정한다511-20139
1941아동학대 가해자 75% '집행유예·벌금형'으로 풀려났다11-1975
1940보육원 아이들에게 욕설하고 이마 때린 사회복지사 집행유예311-19176
1939고시원서 자란 딸…“악취나는 방 알고봤더니” 털썩111-19232
1938[함께걸음] 여우각시별이 쏘아 올린 ‘혐오’, 가로막힌 정신장애인의 생존권611-12149
1937일꾼...411-0592
1936나랏돈 年5조 붓는 요양원… 운영비로 외제차 몰고 술값까지 펑펑1511-04246
1935동네주민처럼 맥주 즐기고 쇼핑…네덜란드 치매 환자 천국411-03133
1934지역복지 발전 정책포럼 제1차 회의 개최 - 커뮤니티케어 추진을 위한 지역기반 ..1110-18146
1933정부,국회 - 국민연금·기초연금 통합운영 방안 검토1310-18105
1932[2018년 국감] 복지급여, 부정수급 증가하는데 환수 '미미'(5년간 363억 미납)510-18124
1931자살충동 시달리는 자살예방 상담원310-18141
1930[사립유치원 비리] 어린이집도 ‘비리 온상’ 급식비로 술 사고 제사상 문어까지 310-1892
1929사회복지사....4008-291,103
1928어르신을 모시는 직업이란...908-29480
1927문재인 정부 커뮤니티 케어, 역사적 전환과 선진국 흉내를 가르는 세 가지 관건08-21347
1926어머니를 여자친구처럼 관심 가져본 적 있나요1008-16397
1925양치 후 물로 몇 번 헹굴까?1507-28501
1924오늘 내륙 곳곳 소나기…내일 동해안 폭염 다소 주춤407-2886
1923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광명시 복지위해 희망성금 기탁 207-16176
1922시급 8350원 인상 논란…국론분열의 서막407-16331
1921낙상예방 사회적 기업 해피에이징.제품 사용 후기 모집507-11174
1920장애인복지카드 재발급, 복지로 온라인으로도 신청가능1207-09328
1919고양이 키우는 집사들이여!!! 클릭하라!!! 1407-03215
1918우리나라도 반려동물 1000만 시대 !!! 5명중 1명은 동물을 키운다?407-03121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