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어머니를 여자친구처럼 관심 가져본 적 있나요

[더,오래] 이한세의 노인복지 이야기 (20) 

  
얼마 전 70~80대 부모님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알기 위해 연구조사를 한 적이 있다. 그동안 부모를 대상으로 1:1 면담이나 설문조사에 대한 경험이 있었지만, 응답자로부터 정확하고 깊이 있는 내용을 알아내기는 어려웠다. 연로한 어르신들이 낯선 설문자에게 속마음을 잘 털어놓지 않을뿐더러 간접화법을 사용해서다. 그래서 40~50대 중년 주부들을 통해 70~80대 친정 부모님과의 면담 및 관찰법을 시도하였다. 
  
40~50대 주부 16명에게 30개의 질문을 주고 친정 부모님 집에서 1박을 하며 질문에 대한 답을 얻는 미션을 주었다. 물론, 미션 내용을 부모에게 발설하지 말고 하룻밤 머물면서 마치 놀러 온 것처럼 꾸미게 했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통해 자연스럽게 30개 질문에 대한 답을 얻는 것이 목적이었다. 
  
질문 내용은 ‘욕실이 미끄러워 넘어진 적은 없는지’, ‘가스 불 끄는 것을 잊은 적은 없는지’, ‘부엌 싱크대 위 그릇 수납장이 높으면 그릇을 꺼낼 때 어떤 의자를 이용하는지’ 등 생활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소를 알아내는 것이 주된 내용이었다. 이밖에, ‘매번 혼자서 식사는 어떻게 하는지’, ‘취미생활을 하고 싶다면 어떠한 것이 있는지’, ‘어렸을 적 꿈과 다시 태어난다면 무엇을 하고 싶은지’ 등 개인적이고 정서적인 질문도 포함되어 있었다.   

직접적인 경험을 하고 싶어 나도 미션에 참가하였다. 혼자 사는 모친의 집에 연락도 없이 갔다. 여느 때 같으면 모친이 간단한 다과를 준비하여 둘이 소파에 앉아 TV를 보는 것이 일상이었다. 주로 TV를 보다가 모친이 ‘아이들은 잘 있는지’, ‘요즘 사업은 잘되는지’, ‘건강은 괜찮은지’, 의례적인 것을 물으면 나는 TV에 눈을 고정한 채 ‘예, 잘 지내요’, ‘별일 없어요’, 등 짧은 단답형 답변을 하곤 했다. 그러다 보니 대화가 10분 이상 이뤄지기 어려웠다. 
   

10분 안되던 모친과의 대화, 30분이나 늘어

  
이렇게 대화를 이어가다가 모친의 질문이 끊어지면, 나는 두유나 견과류 등 즉석식품이 떨어지지 않았는지, 냉장고에 먹거리는 좀 남아 있는지 대충 살펴보고 모친 집을 나선다. 모친 집이 지척에 있기도 하거니와 특별히 할 이야기도 없어 보통 30분 정도 머물다 집으로 돌아오곤 했다. 
  
그러나 미션에 참가한 이 날은 전혀 다른 진풍경이 벌어졌다. 숙지한 질문 내용을 체크하면서 집안을 꼼꼼히 둘러본 후 모친에게 커피를 타 드리면서 내가 먼저 “어머니 여기 식탁에 앉아서 이야기 좀 나눠요”로 대화를 시작하였다. 
  
“아까 보니까 욕실 바닥이 젖어있어 플라스틱 슬리퍼가 미끄럽데 넘어지신 적은 없으셨나요?”. “지난번 가스 불 끄는 것을 잊어서 불날 뻔했는데 요즘은 어떻게 하세요?”, “수납장 높은 곳에 있는 그릇을 꺼낼 때 저기에 있는 바퀴 달린 의자 사용한다고 밟고 올라가시면 큰일 나요” 등 평상시 거의 하지도 않았던 걱정거리를 늘어놓았다. 모친은 내가 걱정하는 것이 흡족했는지 밟게 웃으면서 괜찮다고 손사래를 치며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나를 안심 시켰다.  

  
생활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소에 대한 답을 대략 얻은 후 정서적인 질문을 하기 시작하였다. “성당미사 후 친구분들과 주로 어떤 이야기 나눠요?”. “요즘 어르신들이 밝은 계통 옷 좋아하는데 어머니는요?”, “화장품은 주로 어떤 것 사용하세요?” 여기까지 모친은 조금 의아한 표정을 지으며 그래도 밝게 이런저런 이야기를 해 주었다. 
  
평상시 30분도 채 견디지 못하고 부리나케 집으로 돌아가던 나였다. 그런 아들이 30분을 훌쩍 넘겨 이런저런 관심을 가져주는 이야기를 꺼내고 진지하게 경청까지 하니 모친은 좋기는 하면서도 무언가 좀 이상함을 감지하였던 것 같다. 
   

말이 길어진 아들, 처음에는 좋았다가 '얘가 왜 이럴까'

  
“어머니의 젊었을 적 사랑 이야기, 연애 이야기 좀 해 보세요”, “어머니의 어렸을 적 꿈은 무엇이었고, 다시 태어난다면 어떤 일 하고 싶으세요?”라는 질문이 나오자 모친의 안색이 갑자기 어두워졌다. 물끄러미 나를 쳐다보는 모친의 눈에 걱정스러운 눈물이 고여 있었다. 한동안 말씀이 없으시다가 “한세야, 너 혹시 나쁜 생각 하면 안 된다. 무엇이든 어려운 점 있으면 엄마한테 이야기해라” 모친의 목소리가 가늘게 떨고 있었다. 
  
모친은 내가 혹시 자살이라도 결심하여 마지막으로 엄마와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아닌가 걱정하였다. 그도 그럴 것이, 엄마 집이라고 와도 TV에서 눈을 못 떼고 건성으로 단답형 답변만 하던 아들이었다. 그런 아들이 갑자기 1시간 가까이 살갑게 엄마 걱정을 해 주고, 당신의 사랑 이야기, 꿈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하니 ‘이 녀석이 실성했거나 아니면 죽을 생각을 했거나 둘 중의 하나’라고 생각했다. 
  
결국 미션임을 실토하자 모친은 눈가에 눈물이 남아있는 채로 박장대소하면서 안도의 한숨을 내 쉬었다. “자주 안 오고, 10분 만에 집에 가도 좋으니 나쁜 생각은 하지 마라. 엄마는 그거면 된다”. 모친은 집을 나서는 내가 그래도 걱정이 되었는지 마지막 말씀도 잊지 않았다. 

  
나와 같이 미션을 마친 16명의 주부들의 결과도 궁금했다. 일주일 후 주부들이 다시 모여서 받은 답변을 가지고 서로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때 상당수의 사람이 그동안 부모님의 속마음을 너무 모르고 있었다는 반응이었다. 몇몇 참가자는 40이 넘도록 친정엄마가 어떤 생각을 하고 있었는지 전혀 모를 만큼 무심했다는 자책감에 울먹이기도 했다. 
   

부모마음 몰랐구나, 자책감에 눈물 

  
자녀들은 부모를 독립된 ‘인격체’로 여기기보다 부모와 자녀라는 ‘관계’로 인식하려는 경향이 있다. 부모마다 개인적인 특징과 생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내가 경험했던 ‘아버지’ 와 ‘어머니’라는 틀 안에서만 보려고 한다. 이렇게 독립된 인격체를 ‘부모’라는 틀 안에 가두다 보니 부모 개인이 고이 간직하고 있는 속마음을 알 도리가 없다. 
  
가끔은 모친을 내가 청춘 시절 연애하기 시작한 여자 친구나 절친과 같이 ‘모친’이 아닌 ‘독립된 인격체’로 상상해 보면 어떨까 생각해 본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어떠한 옷을 좋아하는지, 사고 싶은 화장품은 무엇인지, 여전히 이루고 싶은 꿈은 무엇인지 ‘걱정’이 아닌 애정 어린 ‘관심’을 갖게 될 것이다. 부모를 자녀의 의무감에서 비롯된 ‘걱정’을 하기보다 애정이 담긴 ‘관심’을 갖는다면 그 속마음 또한 저절로 더 잘 알 수 있을 것이다. 
  
모친을 여자 친구처럼 개인적인 ‘인격체’로 상상하기란 쉽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온 세상 여자 중에 나를 가장 사랑하는 여자를 꼽는다면 이것만큼 쉬운 답은 없다. 
  
이한세 Justin.lee@spireresearch.com 


[출처: 중앙일보] 어머니를 여자친구처럼 관심 가져본 적 있나요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잘○○

등록일
2018-08-16 20:50
조회수
326

댓글 9

희망짱

ㅠㅠ
2018-11-02 14:48

작은웅덩이별

대화와 관심 정말 필요한거 같고 반성하게 되네요
2018-10-16 17:35

한뼘

이런..
2018-10-15 21:43

nfis

ㅠㅠ
2018-09-26 00:09

아인하우스

ㅠ_ㅠ
2018-09-13 19:40

전문가1

ㅠㅠ
2018-08-30 16:19

hope2

짠하네요.. ㅠㅠ
2018-08-17 15:18

윤두

생각이 많아지는 뉴스네요,,저도 꼭 기획해보고싶은 주제입니다!
2018-08-17 11:24

잘달리자

꼭 세대공감 프로그램의 하나로 운영해보고 싶네요.
2018-08-16 20:53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938[함께걸음] 여우각시별이 쏘아 올린 ‘혐오’, 가로막힌 정신장애인의 생존권 새글211-1251
1937일꾼...311-0544
1936나랏돈 年5조 붓는 요양원… 운영비로 외제차 몰고 술값까지 펑펑611-04123
1935동네주민처럼 맥주 즐기고 쇼핑…네덜란드 치매 환자 천국211-0360
1934지역복지 발전 정책포럼 제1차 회의 개최 - 커뮤니티케어 추진을 위한 지역기반 ..310-1898
1933정부,국회 - 국민연금·기초연금 통합운영 방안 검토310-1870
1932[2018년 국감] 복지급여, 부정수급 증가하는데 환수 '미미'(5년간 363억 미납)110-1865
1931자살충동 시달리는 자살예방 상담원10-1865
1930[사립유치원 비리] 어린이집도 ‘비리 온상’ 급식비로 술 사고 제사상 문어까지 10-1839
1929사회복지사....3808-29834
1928어르신을 모시는 직업이란...408-29301
1927문재인 정부 커뮤니티 케어, 역사적 전환과 선진국 흉내를 가르는 세 가지 관건08-21274
1926어머니를 여자친구처럼 관심 가져본 적 있나요908-16326
1925양치 후 물로 몇 번 헹굴까?1407-28405
1924오늘 내륙 곳곳 소나기…내일 동해안 폭염 다소 주춤07-2862
1923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광명시 복지위해 희망성금 기탁 207-16136
1922시급 8350원 인상 논란…국론분열의 서막407-16241
1921낙상예방 사회적 기업 해피에이징.제품 사용 후기 모집507-11138
1920장애인복지카드 재발급, 복지로 온라인으로도 신청가능1107-09256
1919고양이 키우는 집사들이여!!! 클릭하라!!! 07-03152
1918우리나라도 반려동물 1000만 시대 !!! 5명중 1명은 동물을 키운다?307-0389
1917사회복지사는 자원봉사자가 아닙니다.4206-141,069
1916부산사회복지협, 자몽프로젝트 051 영화제 개최06-1466
1915지역사회 중심 복지구현을 위한 보건복지부 커뮤니티케어 추진방향 보도자료106-11311
1914복지수요 못따라가는 복지공무원 증원906-05437
1913복지부, 장애인 건강주치의 312명 시범사업 실시506-03169
1912사랑의 손 - 복지105-28158
1911시장 간 엄마 몰래 쫓아간 막내는 41년째 돌아오지 않았다505-25209
1910"돈 가방 잃은 적 없다"던 치매 노인에게 수천만원 찾아준 경찰2905-16181
1909여성가족부, 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전국연대 발대식2805-15209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