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시장 간 엄마 몰래 쫓아간 막내는 41년째 돌아오지 않았다

오늘 세계실종아동의 날.. 1977년 봄 다섯 살 난 딸 잃어버린 임경자씨

41년 전 잃어버린 딸 이경미양(당시 5세)을 무릎에 앉힌 채 포즈를 취하고 있는 임경자씨(왼쪽)와 경미양의 외할머니. 가족 제공

부산 연산동 친정집 근처서 실종… 저녁 찬거리 사러 나간 게 마지막
아이 아빠는 우울증 앓다가 사망… 오늘도 빛바랜 사진 들고 수소문…


1977년 봄 임경자(75)씨는 부산 동래구 연산동 친정집에 5살 난 딸 이경미양을 맡기고 저녁 찬거리를 사러 나왔다. 엄마와 떨어지기 싫다고 투정부리는 딸에게 “할머니랑 같이 잘 있어”라고 타이른 후였다. 그러나 이양은 할머니에게 엄마를 따라가겠다 말하고 엄마 뒤를 몰래 쫓았다. 가족들이 본 이양의 마지막 모습이었다.

임씨는 세계실종아동의 날을 하루 앞둔 24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딸의 옷차림을 또렷이 기억했다. “단발에 핀 하나 꽂고 흰색 바탕에 빨간 줄무늬 조끼랑 바지를 입었어요. 자주 입던 옷인데….”

집에 돌아온 임씨는 딸이 사라진 것을 알고 5분 거리의 시장으로 다시 뛰어갔다. 그러나 이양을 발견할 수 없었다. 아버지 이원길씨가 바로 경찰에 신고했지만 소용없었다. “누군가 경미를 흰색 차에 태워갔다”는 목격담이 있었지만 그 이상 단서는 나오지 않았다.

부모는 두 아들을 친척집에 맡긴 채 생계를 뒤로하고 막내딸을 찾았다. 이들은 1t 트럭에 딸이 그려진 전단지를 가득 싣고 5년간 전국을 누볐다. 시골 동네의 작은 반상회에 참석해 “이런 아이 본 적 없느냐”고 물었다. 입양기관에서 아이를 납치해간다는 소문을 듣고 입양기관 수십 곳의 문을 두드리기도 했다. 아버지는 검찰에서 일하는 친구에게 부탁해 변사자 명단에 딸이 있는지 확인했고, 방송국의 미아 찾기 프로그램에 사연도 보냈다.

가족의 슬픔을 이용해 사기를 치는 사람도 있었다. 80년대 초 충주에서 “아이가 어디 있는지 알고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임씨가 직접 가 만났지만 제보자는 “돈이 궁하니 사례를 해주면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임씨는 급한 마음에 수차례 당시는 큰돈이었던 수백만원을 건넸다. 하지만 그는 돈만 받고 사라졌다.

경찰의 어설픈 조치에 크게 실망한 적도 있다. 이양의 큰오빠 이경호(51)씨는 2000년대 초 부산의 한 경찰서로부터 여동생 위치를 확인했다는 소식을 듣고 서울에서 한달음에 갔다. 찾아간 주소지에는 동사무소가 있었다. 이양의 주민등록이 말소되며 주소지가 이전된 것이었다. 이씨는 “경찰에서 연락이 왔기에 당연히 찾은 줄 알았다. 너무 허탈했다”고 털어놨다.

가정은 온전히 유지되기 어려웠다. 애지중지하던 딸을 잃은 아버지는 20여년을 가족과 따로 살았다. 오빠 이씨는 “아버지는 경미를 잃고 어디에도 마음을 못 붙였다”며 “남아있는 자식들이 밉고 어머니도 원망스러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버지는 2003년 63세로 세상을 떠났다. 어머니도 전국을 돌아다니다 극도의 스트레스로 쓰러져 사경을 헤맸다. 간신히 회복했지만 우울증에 시달렸다. 이씨는 “어머니는 막내 이야기를 한마디도 하지 않는다. 입에 담는 것조차 괴로운 것 같다”고 했다.

41년간의 노력에도 동생을 찾지 못했지만 이씨는 아직 희망을 버리지 않았다. 그는 “나쁜 일이 있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반드시 살아있을 것”이라며 “어머니에게 마지막으로 해드릴 수 있는 건 동생 찾는 일뿐”이라고 말했다. 이씨는 다음 달에도 입양기관을 돌아다니며 사진을 대조할 계획이다.

방극렬 기자 extreme@kmib.co.kr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최○○

등록일
2018-05-25 09:00
조회수
112

댓글 5

예진맘

기적이 일어나길 기도합니다.
2018-06-07 09:07

복지나눔

간절한 바람이 이루어지시길 기도합니다. 힘내세요
2018-06-05 09:24

사랑 더하기

안타깝네요 ㅠㅜ
2018-06-04 14:37

픝라워레인

41년여 동안 상상밖의 일들도 많이 겪어 왔을 거라는 생각에 이글을 읽은 저도 마음이 아려 옵니다. 부디 기적같은 만남이, 평생의 소원이 꼬 이루어지길 간절히 바랍니다. 힘 내세요
2018-05-28 21:12

큰 숲나무

귀한 만남이루시기를 기원합니다.
2018-05-26 12:07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917사회복지사는 자원봉사자가 아닙니다. 새글306-1496
1916부산사회복지협, 자몽프로젝트 051 영화제 개최 새글06-1410
1915지역사회 중심 복지구현을 위한 보건복지부 커뮤니티케어 추진방향 보도자료 새글06-1153
1914복지수요 못따라가는 복지공무원 증원406-05162
1913복지부, 장애인 건강주치의 312명 시범사업 실시106-0350
1912사랑의 손 - 복지105-2877
1911시장 간 엄마 몰래 쫓아간 막내는 41년째 돌아오지 않았다505-25112
1910"돈 가방 잃은 적 없다"던 치매 노인에게 수천만원 찾아준 경찰05-16121
1909여성가족부, 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전국연대 발대식405-15143
1908문 대통령님, “‘장애인자립생활나무’처럼 스스로 살아가고 싶어요!“05-1565
19077살 조카 '효자손'으로 때려 숨지게 한 군인 31일 재판105-1557
19062학기 `국가장학금`, 17일부터 신청...소득·재산조사 연 1회로 축소신청자 가구 ‘..05-1563
1905천안시, ‘카카오톡’ 활용해 복지사각지대 없앤다405-1494
1904영도구 신선동, 카카오톡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친구 추가 후 채팅 통해 위기가..05-1427
1903의왕시, 복지위기가구 카카오톡 신고창구 운영05-1410
1902강남구, 복지급여 못받는 저소득 위기가구 돌본다05-1231
1901옥천군 치매안심마을 프로젝트, 정부 사회적 가치 구현 '우수'205-1240
1900(주)소리대장간, (주)마이복지와 국내 기업 복지 개선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05-1127
1899[대구소식]북대구세무서·중구노인복지관, 업무협약 체결 등05-1119
1898아동그룹홈 사회복지사는 개돼지가 아닙니다505-11134
1897해체가정 아이, 자식처럼 돌보는데 … 복지사들 ’열정 페이’105-1164
1896정신장애인 복지사 자격 취득 제한은 평등권 침해05-1143
1895보조금 8억 횡령 사회복지사 기소05-1193
1894하이트진로, 사회복지기관 이동차량 지원 공모 시작…28일 마감105-1170
1893(주)해피에이징. 제주도 서귀포시 어르신 낙상예방 지원사업 협약05-0362
1892[판문점 선언] 남북 보건의료 협력…모자보건사업부터 재개될듯05-0250
1891고위험임산부 의료비 지원 확대…예산 22억 증액 검토05-0240
1890[문재인 지지율] 서울·인천·경기서 90%에 육박405-01118
1889트럼프 지지율 42%…11개월 만에 최고05-0124
1888CNN "문 대통령, 김정은에 북미회담 '판문점' 설득"05-0122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