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돈 가방 잃은 적 없다"던 치매 노인에게 수천만원 찾아준 경찰

출처(제공)
연합뉴스

(남양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수천만원이 든 돈 가방을 잃어버린 치매 노인이 경찰의 도움으로 돈을 무사히 되찾았다.

이 노인은 돈을 잃어버렸다는 사실조차 모를 정도로 치매 증상이 심했지만, 경찰의 끈질긴 노력으로 평생 모은 재산을 잃지 않을 수 있었다.

16일 경기 남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월 남양주 청학파출소에 현금 수천만원과 귀금속이 담긴 손가방 하나가 분실물로 접수됐다.

청학파출소 경찰관들은 돈 가방을 경찰서 생활질서계로 인계했다. 액수가 큰 만큼, 주인이 금방 나타날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2주가 지나도 돈 가방 주인은 나타나지 않았다. 이상하게 생각한 청학파출소 조영주, 용상민 경장은 손가방이 떨어져 있던 놀이터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며 수사에 나섰다.

CCTV에 찍힌 인상착의를 바탕으로 탐문 조사한 경찰관들은 분실자로 추정되는 A(85) 할머니 집을 찾았다.

가방 속에 들어 있던 통장도 A 할머니 것으로 확인됐지만, "돈가방을 잃어버린 적 없느냐"는 질문에 A할머니 귀찮은 듯 "그런 적 없다"는 대답만 반복했다.

A 할머니의 말이 횡설수설하는 등 이상하다고 느낀 경찰관들은 지속해서 대화해 아들의 전화번호를 얻어 연락했다.

연락을 받은 자녀들은 돈 가방을 보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가방 속에 든 현금 5천만원과 귀금속은 A 할머니가 평생 모은 재산이었다. 평소 돈을 은행에 맡기거나 집에 보관하지 않고 가방 속에 넣어 들고 다니던 A 할머니는 최근 치매 증상이 심해진 것으로 파악됐다.

조영주 경장은 "혹시 범죄와 관련성이 있는 금품이 아닐까 걱정도 됐는데, 결국 치매를 앓고 있는 노인이 평생 모은 재산을 되찾아주게 돼 뿌듯하다"고 전했다.

jhch793@yna.co.kr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최○○

등록일
2018-05-16 19:28
조회수
51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910"돈 가방 잃은 적 없다"던 치매 노인에게 수천만원 찾아준 경찰 새글05-1651
1909여성가족부, 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전국연대 발대식 새글105-1568
1908문 대통령님, “‘장애인자립생활나무’처럼 스스로 살아가고 싶어요!“ 새글05-1530
19077살 조카 '효자손'으로 때려 숨지게 한 군인 31일 재판 새글05-1520
19062학기 `국가장학금`, 17일부터 신청...소득·재산조사 연 1회로 축소신청자 가구 ‘.. 새글05-1528
1905천안시, ‘카카오톡’ 활용해 복지사각지대 없앤다 새글405-1453
1904영도구 신선동, 카카오톡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친구 추가 후 채팅 통해 위기가.. 새글05-1414
1903의왕시, 복지위기가구 카카오톡 신고창구 운영 새글05-144
1902강남구, 복지급여 못받는 저소득 위기가구 돌본다05-1224
1901옥천군 치매안심마을 프로젝트, 정부 사회적 가치 구현 '우수'205-1222
1900(주)소리대장간, (주)마이복지와 국내 기업 복지 개선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05-1121
1899[대구소식]북대구세무서·중구노인복지관, 업무협약 체결 등05-1113
1898아동그룹홈 사회복지사는 개돼지가 아닙니다305-1183
1897해체가정 아이, 자식처럼 돌보는데 … 복지사들 ’열정 페이’105-1138
1896정신장애인 복지사 자격 취득 제한은 평등권 침해05-1122
1895보조금 8억 횡령 사회복지사 기소05-1161
1894하이트진로, 사회복지기관 이동차량 지원 공모 시작…28일 마감105-1140
1893(주)해피에이징. 제주도 서귀포시 어르신 낙상예방 지원사업 협약05-0360
1892[판문점 선언] 남북 보건의료 협력…모자보건사업부터 재개될듯05-0249
1891고위험임산부 의료비 지원 확대…예산 22억 증액 검토05-0233
1890[문재인 지지율] 서울·인천·경기서 90%에 육박405-01112
1889트럼프 지지율 42%…11개월 만에 최고05-0123
1888CNN "문 대통령, 김정은에 북미회담 '판문점' 설득"05-0120
1887별일 아닌데도 욱 분노조절장애로 한해 6천명 진료1604-17247
1886복지부 외국인 대상 제2건보공단 설립 검토 없어04-11127
1885[이우윤 컬럼] 100세 시대, 우리는 행복한가?604-10116
1884노인요양시설 이용률, 서울 마포·울산 동구 최고04-1072
1883'증평모녀' 사건에 대한 소고 제안304-10115
1882구직란에 올라오는 글들을 보면서 이 '기사'를 고민404-09176
1881"후원금 내라" 봉사 강요받는 사회복지사4304-02708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