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2학기 '국가장학금', 17일부터 신청...소득·재산조사 연 1회로 축소신청자 가구 ‘소득구간’에 따라 지원, 올해부터 초과학기 재학생도 신청 가능

출처(제공)
공감신문
2학기 '국가장학금', 17일부터 신청...소득·재산조사 연 1회로 축소신청자 가구 ‘소득구간’에 따라 지원, 올해부터 초과학기 재학생도 신청 가능
  • 이승규 기자
  • 승인 2018.05.15 16:27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이 오는 17일부터 2학기 국가장학금 1차 신청자를 모집한다.

[공감신문] 국가장학금은 이수학점(12학점 이상), 소득이 8분위 이하, 성적(BO/80점 이상, 기초·차상위계층 학생은 C학점 이상) 기준을 충족하는 학생이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제도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2학기 국가장학금 1차 신청을 이달 17일부터 다음 달 15일 오후 6시까지 접수한다고 15일 밝혔다.

신청자 가구의 소득·재산 규모를 바탕으로 산정한 '소득구간'에 따라 장학금이 지원되기 때문에 신청을 원하는 학생은 본인과 가구원의 정보를 제공하는 것에 동의해야 한다. 또 학생·가구원 정보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전산정보 등과 다른 경우는 관련 서류도 제출해야 한다.

소득심사를 위한 서류 제출과 가구원 정보제공 동의 기한은 6월 19일 오후 6시까지다.

이미 소득구간을 산정한 학생은 가구원 정보 확인이 완료된 지 일주일 뒤면 장학금 지원 여부를 알 수 있게 된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 측에 따르면 재학생은 원칙적으로 1차 접수기간에만 신청할 수 있으며, 이 기간에 신청하지 못하면 재학 중 1회에 한해 심사를 거쳐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

또 올해부터는 신청자 편의를 위해 그간 매 학기 진행했던 소득·재산 조사를 연 1회만 하기로 했다.

이는 매 학기 소득·재산조사를 하면서 소득구간이 바뀌는 경우가 잦고 신청부터 소득 산정까지 4∼6주가 걸리는 등 지원의 예측 가능성이 떨어진다는 지적과 관련한 조치다.

해당 조치에 따라 올해 1학기 국가장학금을 신청하면서 이미 소득구간을 산정한 학생은 가구원 정보 확인이 완료된 후 일주일 뒤면 장학금 지원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다만, 1학기 국가장학금 신청기간과 기초·차상위계층과 가구원·학적·신분정보가 바뀐 학생은 소득구간을 다시 산정해야 2학기 국가장학금 신청이 가능하다.

교육부는 복수전공이나 전과 등으로 초과 학기자가 많은 현실을 고려해 올해부터 학제별 정규학기만큼 장학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밖에 교육부는 복수전공이나 전과 등으로 초과 학기자가 많은 현실을 고려해 올해부터 학제별 정규학기만큼 장학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통상 4년제 대학생은 8학기를 지원받을 수 있으나, 성적 미달이나 소득분위 변동으로 국가장학금을 수령하지 못한 학기가 있다면 9학기 째에도 국가장학금을 신청이 가능해진다.

국가장학금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한국장학재단 누리집과 전화상담실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전국 현장지원센터에서 일대일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이승규 기자 | lsk@gokorea.kr

    독자들과 함께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사○○

등록일
2018-05-15 17:22
조회수
72

댓글 2

엠집

열람 권한이 없습니다.

dms96wl

오 감사합니다
2018-06-19 13:24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923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광명시 복지위해 희망성금 기탁 새글207-1637
1922시급 8350원 인상 논란…국론분열의 서막 새글107-1648
1921낙상예방 사회적 기업 해피에이징.제품 사용 후기 모집07-1166
1920장애인복지카드 재발급, 복지로 온라인으로도 신청가능607-0990
1919고양이 키우는 집사들이여!!! 클릭하라!!! 07-0351
1918우리나라도 반려동물 1000만 시대 !!! 5명중 1명은 동물을 키운다?207-0346
1917사회복지사는 자원봉사자가 아닙니다.3306-14653
1916부산사회복지협, 자몽프로젝트 051 영화제 개최06-1448
1915지역사회 중심 복지구현을 위한 보건복지부 커뮤니티케어 추진방향 보도자료106-11132
1914복지수요 못따라가는 복지공무원 증원806-05301
1913복지부, 장애인 건강주치의 312명 시범사업 실시506-03104
1912사랑의 손 - 복지105-28108
1911시장 간 엄마 몰래 쫓아간 막내는 41년째 돌아오지 않았다505-25148
1910"돈 가방 잃은 적 없다"던 치매 노인에게 수천만원 찾아준 경찰505-16143
1909여성가족부, 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전국연대 발대식405-15168
1908문 대통령님, “‘장애인자립생활나무’처럼 스스로 살아가고 싶어요!“105-1588
19077살 조카 '효자손'으로 때려 숨지게 한 군인 31일 재판105-1577
19062학기 `국가장학금`, 17일부터 신청...소득·재산조사 연 1회로 축소신청자 가구 ‘..205-1572
1905천안시, ‘카카오톡’ 활용해 복지사각지대 없앤다505-14123
1904영도구 신선동, 카카오톡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친구 추가 후 채팅 통해 위기가..605-1445
1903의왕시, 복지위기가구 카카오톡 신고창구 운영05-1417
1902강남구, 복지급여 못받는 저소득 위기가구 돌본다05-1242
1901옥천군 치매안심마을 프로젝트, 정부 사회적 가치 구현 '우수'205-1251
1900(주)소리대장간, (주)마이복지와 국내 기업 복지 개선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05-1131
1899[대구소식]북대구세무서·중구노인복지관, 업무협약 체결 등05-1121
1898아동그룹홈 사회복지사는 개돼지가 아닙니다605-11178
1897해체가정 아이, 자식처럼 돌보는데 … 복지사들 ’열정 페이’105-1184
1896정신장애인 복지사 자격 취득 제한은 평등권 침해05-1158
1895보조금 8억 횡령 사회복지사 기소05-11129
1894하이트진로, 사회복지기관 이동차량 지원 공모 시작…28일 마감105-1183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