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강남구, 복지급여 못받는 저소득 위기가구 돌본다

강남구, 복지급여 못받는 저소득 위기가구 돌본다

복지 사각지대에게 공적서비스·민간후원 연계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2018-02-07 16:24 송고
© News1


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법적기준 초과로 복지급여를 받지 못하는 저소득 위기가구를 위해 공적서비스와 민간후원 연계 등 다양한 지원대책 마련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복지급여 신청자는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차상위계층(차상위본인부담경감, 차상위장애, 차상위자활), 한부모가정 등 6781가구였다. 이 중 27.6%는 소득·재산초과, 부양의무자의 부양능력 인정으로 탈락했다.  

구는 강남복지재단·지역복지관·관내 사회공헌기업과 손잡고, 법적기준을 초과해 복지급여 수급에는 탈락했으나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 위기가구 등 복지 사각지대에 보다 체계적이고 촘촘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맞춤형 복지급여 신청 탈락자에게 소득·자산기준이 맞춤형 복지급여기준(중위소득 50%이하)보다 높은 서울형 기초생활보장 지원 서비스나 차상위계층과 한부모가정 지원 서비스를 연계한다. 이 조건에도 맞지 않는 가구는 일시적인 위기상황을 극복할 수 있게 긴급복지를 제공한다.

청·장년세대는 강남고용복지플러스센터의 취업성공 패키지 사업을 연계하고, 노인세대는 노인일자리 사업과 공공근로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우리동네 돌봄단, 안부확인서비스, 야간안심서비스, 가족봉사단, 복지통장같은 취약계층 돌봄서비스도 있다. 

이광우 복지정책과장은 "강남구는 실질적으로 도움이 필요하지만 복지급여기준을 다소 초과해 도움을 받지 못하는 복지급여 신청 탈락자를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해 복지 사각지대 해소는 물론 구민 모두가 행복한 강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사○○

등록일
2018-05-12 11:14
조회수
86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953충격적인 요즘 초딩들 첫.경.험 상태 ㄷㄷㄷ806-04344
1952‘교회 다니면 승진’ ‘후원금 따라 근무평가’ 사회복지시설 직장갑질 백태2404-24694
1951피치마켓 발달장애인 질병예방 독서 프로그램 참여기관을 모집합니다204-23140
19501차) 피치마켓의 쉬운글 독서학습지 RE:BOOK 무료 배포 신청을 받습니다.04-23117
1949경기도립정신병원 폐업밖에 대책 없었나404-08241
1948전국 보건·복지 정보 한눈에 볼수있는 지역사회 통합돌봄 앱 만든다3203-12587
1947'아동학대 의혹' 센터장이 복귀…불안에 떠는 복지시설 아이들5212-061,247
1946장애인공단, 내년 근로지원인 지원사업 확대 추진1612-03634
1945장애인·노인 부양의무 굴레 사라진다! 내년 1월 기준완화212-03434
1944커뮤니티케어111-29527
1943전주시 주거복지 정책 눈길받아 '전국 확산' 주목1311-21385
1942아동·청소년시설 금주구역으로 지정한다711-20231
1941아동학대 가해자 75% '집행유예·벌금형'으로 풀려났다111-19149
1940보육원 아이들에게 욕설하고 이마 때린 사회복지사 집행유예711-19331
1939고시원서 자란 딸…“악취나는 방 알고봤더니” 털썩211-19433
1938[함께걸음] 여우각시별이 쏘아 올린 ‘혐오’, 가로막힌 정신장애인의 생존권711-12218
1937일꾼...511-05135
1936나랏돈 年5조 붓는 요양원… 운영비로 외제차 몰고 술값까지 펑펑111-04376
1935동네주민처럼 맥주 즐기고 쇼핑…네덜란드 치매 환자 천국511-03208
1934지역복지 발전 정책포럼 제1차 회의 개최 - 커뮤니티케어 추진을 위한 지역기반 ..1110-18187
1933정부,국회 - 국민연금·기초연금 통합운영 방안 검토1310-18166
1932[2018년 국감] 복지급여, 부정수급 증가하는데 환수 '미미'(5년간 363억 미납)510-18170
1931자살충동 시달리는 자살예방 상담원210-18218
1930[사립유치원 비리] 어린이집도 ‘비리 온상’ 급식비로 술 사고 제사상 문어까지 310-18137
1929사회복지사....4908-291,373
1928어르신을 모시는 직업이란...1508-29623
1927문재인 정부 커뮤니티 케어, 역사적 전환과 선진국 흉내를 가르는 세 가지 관건08-21426
1926어머니를 여자친구처럼 관심 가져본 적 있나요1108-16472
1925양치 후 물로 몇 번 헹굴까?1607-28577
1924오늘 내륙 곳곳 소나기…내일 동해안 폭염 다소 주춤407-28103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