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아동그룹홈 사회복지사는 개돼지가 아닙니다

출처(제공)
베이비뉴스
“아동그룹홈 사회복지사는 개돼지가 아닙니다”
  • 권현경 기자
  • 승인 2018.05.02 11:40


어린이주간 시작된 1일, 아동그룹홈 사회복지사 단식 선언

【베이비뉴스 권현경 기자】

안정선 (사)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회장은 1일 그룹홈 종사자 급여를 사회복지사 인건비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달라고 요구하며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안정선 (사)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회장은 1일 그룹홈 종사자 급여를 사회복지사 인건비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달라고 요구하며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저는 30년 넘게 하루 24시간, 주 7일, 휴일과 명절도 없이 아이들과 살고 있지만, 주 5일 하루 8시간 일하는 공무원 중 급여가 가장 적은 공중보건의 1년 차보다도 급여가 적습니다. 그룹홈 사회복지사들은 주는 것만 먹고 생계만 하는 개, 돼지가 아닙니다. 마지막 봉사의 심정으로 단식을 결정하게 됐습니다.”

안정선 (사)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회장은 5월 1일부터 7일간 진행되는 어린이주간 첫날, 단식을 선언하며 이같이 밝혔다. 안 회장은 지난 4월 9일부터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공원에 위치한 광화문 1번지에 ‘아동그룹홈의 정상화와 차별철폐’를 요구하며 천막농성을 벌여왔다.

안 회장은 “3주 넘게 천막농성을 하며 온갖 호소와 애걸을 해도 힘없고 배경 없는 우리의 처절한 외침에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아 약한 자가 할 수 있는 마지막 수단인 자기를 갉아 먹어 호소하는 방법을 택할 수밖에 없었다”며 단식농성에 들어가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안정선 (사)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회장은 1일 그룹홈 종사자 급여를 사회복지사 인건비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달라고 요구하며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사)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안정선 (사)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회장은 1일 그룹홈 종사자 급여를 사회복지사 인건비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달라고 요구하며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사)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특히 “아동그룹홈 종사자 급여는 적정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정부 부처 공무원들의 그룹홈 사회복지사들에 대한 인식에 절망감을 나타냈다.

안정선 회장은 “2004년 법제화 이후부터 국가에서는 그룹홈의 사회복지사들을 시설종사자로 관리하며 공무원과 같은 처벌규정을 두고 감독하고 있으나, 지원은 같은 아동복지시설인 대규모 양육시설과 차별하고 있다. 그룹홈은 최저생계비 수준에서 15년간 기재부 사무관이 호봉도, 직급도 없이 매해 임의로 지정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그룹홈은 대규모 양육을 탈피해 가정형으로 아동을 돌보는 가정형 양육시설이다. 사회복지사와 상담치료사가 7명 이하의 아이들과 함께 작은 가정을 이루고 사는 곳이다. 종사자 처우가 열악하다 보니 젊은 사회복지사가 들어와 일하려고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안 회장은 “아동에게 가장 중요한 환경이 좋은 어른과 함께 하는 것이란 것을 인식하고, 좋은 어른들이 아이들 곁을 떠나지 않게 해 달라. 그룹홈이 없어지고 아이들이 다시 대규모 양육시설에 보호되지 않게 해 달라”고 호소했다.

안 회장은 “사회복지사 인건비 가이드라인 적용과 비정상적인 그룹홈 운영 상황 개선에 대한 정부의 답변이 있을 때까지 단식을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사○○

등록일
2018-05-11 10:53
조회수
202

댓글 6

걍철

빠른시일안에 개선됐으면 합니다^^
2018-06-28 14:42

복지나눔

봉사정신으로 살아가는 사회복지사. 빨리 개선되어 즐거운 선행, 아름다운 마음이 이어지길 바랍니다. 그리고 머무르지 않고 개인의 발전도 연이어져야 할 것입니다. ^^*
2018-06-05 09:26

사랑실천요양원

얼릉 개선되길..
2018-05-28 19:04

엘로우

말이아니라 실행으로 화이팅^^
2018-05-18 20:37

복지징검다리

안타깝네요. 생활시설 종사자들 인건비 현실화가 시급합니다. 너무 열악해요 ㅠㅠ
2018-05-11 12:40

사랑 더하기

그러게요 빨리 개선되야겠어요
2018-05-11 16:36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925양치 후 물로 몇 번 헹굴까?707-28189
1924오늘 내륙 곳곳 소나기…내일 동해안 폭염 다소 주춤07-2828
1923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광명시 복지위해 희망성금 기탁 207-1680
1922시급 8350원 인상 논란…국론분열의 서막307-16118
1921낙상예방 사회적 기업 해피에이징.제품 사용 후기 모집107-1195
1920장애인복지카드 재발급, 복지로 온라인으로도 신청가능607-09135
1919고양이 키우는 집사들이여!!! 클릭하라!!! 07-0388
1918우리나라도 반려동물 1000만 시대 !!! 5명중 1명은 동물을 키운다?207-0358
1917사회복지사는 자원봉사자가 아닙니다.3506-14763
1916부산사회복지협, 자몽프로젝트 051 영화제 개최06-1452
1915지역사회 중심 복지구현을 위한 보건복지부 커뮤니티케어 추진방향 보도자료106-11164
1914복지수요 못따라가는 복지공무원 증원906-05331
1913복지부, 장애인 건강주치의 312명 시범사업 실시506-03116
1912사랑의 손 - 복지105-28121
1911시장 간 엄마 몰래 쫓아간 막내는 41년째 돌아오지 않았다505-25164
1910"돈 가방 잃은 적 없다"던 치매 노인에게 수천만원 찾아준 경찰505-16150
1909여성가족부, 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전국연대 발대식405-15177
1908문 대통령님, “‘장애인자립생활나무’처럼 스스로 살아가고 싶어요!“105-1595
19077살 조카 '효자손'으로 때려 숨지게 한 군인 31일 재판105-1583
19062학기 `국가장학금`, 17일부터 신청...소득·재산조사 연 1회로 축소신청자 가구 ‘..205-1587
1905천안시, ‘카카오톡’ 활용해 복지사각지대 없앤다505-14134
1904영도구 신선동, 카카오톡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친구 추가 후 채팅 통해 위기가..605-1448
1903의왕시, 복지위기가구 카카오톡 신고창구 운영05-1418
1902강남구, 복지급여 못받는 저소득 위기가구 돌본다05-1249
1901옥천군 치매안심마을 프로젝트, 정부 사회적 가치 구현 '우수'205-1258
1900(주)소리대장간, (주)마이복지와 국내 기업 복지 개선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05-1134
1899[대구소식]북대구세무서·중구노인복지관, 업무협약 체결 등05-1122
1898아동그룹홈 사회복지사는 개돼지가 아닙니다605-11202
1897해체가정 아이, 자식처럼 돌보는데 … 복지사들 ’열정 페이’105-1194
1896정신장애인 복지사 자격 취득 제한은 평등권 침해05-1176

V-Banner

  • 사회복지직 공무원 스파트라 캠프_유캠퍼스김기남공학원
[회원서비스] 리터 기부 서비스_더나은복지세상 리터(포인트)를 통한 네이버 해피빈 콩 기부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