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별일 아닌데도 욱 분노조절장애로 한해 6천명 진료

출처(제공)
연합뉴스

분노조절장애라는 말이 조금은 거친듯하지만 마음을 다듬고 수양하는 습관을 들이고, 말을 하거나 행동하기에 앞서서 사려 깊고 한 번 더 생각하는 습관을 지니는 것들이 필요한 요즘이라고 생각됩니다장애라는 표현은 가급적 삼가면 좋겠습니다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바○○

등록일
2018-04-17 09:01
조회수
275

댓글 18

simkun

감사합니다
2018-06-10 18:29

복지야놀자

사회가 각박해서 그런것인지는모르겠지만 다들 마음의 여유가 없고 지쳐있네요 ㅜㅜ 마음을 돌볼 수 있는 프로프램에 대해서 개발해볼까도 생각해보게 되네요
2018-05-24 02:27

이번엔 꼭

욱하기 전 상대방 입장을 먼저 생각해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2018-05-21 09:03

에이치빈

요즘 이런 기사가 참 많네요. 저부터 반성하게 됩니다. 화를 다스리는 법 실천해야겠습니다.
2018-05-17 09:45

에이치빈

요즘 이런 기사가 참 많네요. 저부터 반성하게 됩니다. 화를 다스리는 법 실천해야겠습니다.
2018-05-17 09:42

하나로쉼터

저희는 아동보호기관인데 최근에 입소한 아동들에게서 많이 보입니다.
2018-05-10 13:09

오데뜨

저부터 실천을 하고 해야 겠습니다.
2018-04-30 15:47

sungpurrrr

흐음...
2018-04-27 17:31

레모나

표현이 좀 불편하긴 합니다.
2018-04-24 16:33

두리원

남의 일이 아니네요 ~~
2018-04-19 22:30

지혜숲

분노조절이 안되는 것도 습관이 되는거 같아요
심한 경우는 치료가 필요하겠지만 화내지 않는 넉넉한 마음을 갖는 연습도 중요한거 같아요
2018-04-19 10:39

사과나무98

출석합니다
2018-04-18 08:47

일리아나

저부터 다시 생각하고 실천해야겠네요
2018-04-17 21:31

시지고지

지금의 사회에 필요한 부분이라고 생각이 드네요.
2018-04-17 14:55

탱부인

사회가 각박해지면서 계속 늘어날 거 같은데 전문기관들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2018-04-17 12:00

위대한쭈꾸미

열람 권한이 없습니다.

버거리아

분노조절장애 환자들이 별일 아닌데도 욱해서 분노조절장애가 아니라요.... 1. 어떤 사회적 사건을 통해 트라우마를 겪게 되었고, 2. 그로 인한 심리적 상처가 치유되지 않은 과정에서 3. 다른 일들(별일)들이 촉발되어 폭력적인 언행이 나와서 4. 원만한 일상생활을 하기 어려워 '치료가 필요한' 분들이 분노조절장애인겁니다. 마음을 다듬고 수양하는 걸로 해결되는 분들은 그렇게 하시면 되고요. 그 분들은 트라우마 치료, 분노조절장애 치료가 필요한 분들이에요. 필요할 경우 약물치료가 도움이 될 수도 있을거구요. 어린시절 가정폭력에 노출된 가정에서 성장하여 성인이 되어 폭력성이 짙어진 경우라면, 이 분께 심리치료를 권해야 할까요, '한번 더 생각하는 습관을 가져보라'는 조언을 권해야 할까요.
2018-04-17 09:15

바이올렛카라선생님

모든 부분에 해당 지문의 사례를 적용하라는 부분이 아니라. 보편적이면서도 정상적인 사고의 범주가 가능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보아야할 부분입니다. 사소한 일에도 쉽게 욕설이 나오고 분노가 조절이 되질 않으면서 화가 치밀면 하루종일 아무일도 못하는 그런 사례에 해당한다고 보아야 맞을 것 입니다.

1. 의심이 많은 사람
2. 자기 위주로 생각하고 결정하는 사람
3. 스트레스를 화로 푸는 사람
4. 생활환경이 그러한 환경으로 이미 익숙해져버린 사람
5. 비관적인 사람
6. 강박관념이 심한 사람
7. 지시적인 부모님 밑에서 자란 사람
8. 억눌리고 자존감이 낮은 사람

이러한 케이스에서는 분노조절이 극한으로 치닫기 때문에 별일이 아니더라도 욱하게 되고, 때로는 폭력들이 나올 수 있음을 유념해주시기 바라며, 평소에 릴랙스하고 조절능력을 키우는 연습을 하면 좋겠지요.
2018-04-18 07:53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923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광명시 복지위해 희망성금 기탁 새글207-1637
1922시급 8350원 인상 논란…국론분열의 서막 새글107-1647
1921낙상예방 사회적 기업 해피에이징.제품 사용 후기 모집07-1166
1920장애인복지카드 재발급, 복지로 온라인으로도 신청가능607-0990
1919고양이 키우는 집사들이여!!! 클릭하라!!! 07-0351
1918우리나라도 반려동물 1000만 시대 !!! 5명중 1명은 동물을 키운다?207-0346
1917사회복지사는 자원봉사자가 아닙니다.3306-14652
1916부산사회복지협, 자몽프로젝트 051 영화제 개최06-1448
1915지역사회 중심 복지구현을 위한 보건복지부 커뮤니티케어 추진방향 보도자료106-11132
1914복지수요 못따라가는 복지공무원 증원806-05301
1913복지부, 장애인 건강주치의 312명 시범사업 실시506-03104
1912사랑의 손 - 복지105-28108
1911시장 간 엄마 몰래 쫓아간 막내는 41년째 돌아오지 않았다505-25148
1910"돈 가방 잃은 적 없다"던 치매 노인에게 수천만원 찾아준 경찰505-16143
1909여성가족부, 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전국연대 발대식405-15168
1908문 대통령님, “‘장애인자립생활나무’처럼 스스로 살아가고 싶어요!“105-1588
19077살 조카 '효자손'으로 때려 숨지게 한 군인 31일 재판105-1577
19062학기 `국가장학금`, 17일부터 신청...소득·재산조사 연 1회로 축소신청자 가구 ‘..205-1572
1905천안시, ‘카카오톡’ 활용해 복지사각지대 없앤다505-14123
1904영도구 신선동, 카카오톡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친구 추가 후 채팅 통해 위기가..605-1445
1903의왕시, 복지위기가구 카카오톡 신고창구 운영05-1417
1902강남구, 복지급여 못받는 저소득 위기가구 돌본다05-1242
1901옥천군 치매안심마을 프로젝트, 정부 사회적 가치 구현 '우수'205-1251
1900(주)소리대장간, (주)마이복지와 국내 기업 복지 개선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05-1131
1899[대구소식]북대구세무서·중구노인복지관, 업무협약 체결 등05-1121
1898아동그룹홈 사회복지사는 개돼지가 아닙니다605-11178
1897해체가정 아이, 자식처럼 돌보는데 … 복지사들 ’열정 페이’105-1184
1896정신장애인 복지사 자격 취득 제한은 평등권 침해05-1158
1895보조금 8억 횡령 사회복지사 기소05-11129
1894하이트진로, 사회복지기관 이동차량 지원 공모 시작…28일 마감105-1183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