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구직란에 올라오는 글들을 보면서 이 '기사'를 고민

"워라밸은요?"


>>>  구직란에 다양한 구직경험과 고민들이 공유되는 것을 보면서, 우리가 사회복지라는 전문직을 꿈꾸는 이유가 무엇일까 생각보았습니다. 많은 사람들, 아니, 최근 사회적 추세들은 많은 급여와 비용에 관한 관심이 증가되고 있지만, 사실 젊은 청년들 사이의 고민은 급여가 아니였음을 다시 살펴보게 되었네요. 아직 우리들에게 희망이 있음을, 우리 사회에 변화의 가능성이 있음을 보지만, 기사 중간에 일단 만큼의 정당한 대가가 결국 또 비용효율적인 측면은 아니였는지 고민하게 되네요.. 쓸데없이 말이 길지만, 한번 살펴보시라고 기사도 함께 스크랩해 드립니다.

국민일보·폴리텍大 설문
한국폴리텍대학 학생 150명에게 '좋은 일자리란 무엇인가'란 질문을 던졌다. 그들이 답한 단어를 분석해 빈도에 따라 크기를 다르게 표현하는 '워드 클라우드(word cloud)' 방식으로 시각화했다. 한국폴리텍대학 제공

임금보다 복지·휴가 등 꼽아 원하는 일 하며 여가 우선시 생각만큼 눈높이 높지 않아
정부 정책 방향과 시각차 돈이면 된다는 건 착각 청년실업 대책 손질 불가피

‘배가 불렀다. 중소기업에 빈 일자리가 20만개나 된다. 눈높이를 낮춰야 한다.’

일자리를 찾지 못한 청년들을 바라보는 기성세대의 시각이다. 정부가 최근 중소기업 신입직원이 3년간 600만원을 내면 나머지를 지원해 3000만원을 만들어주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일자리 대책을 내놓은 것도 이런 시각이 밑바탕에 깔려 있다.

과연 그럴까. 청년들에게 ‘좋은 일자리란 무엇인가’란 질문을 던져봤다. 결과는 청년들이 원하는 좋은 일자리는 높은 연봉을 받는 대기업이 아니었다. 일한 만큼 정당한 대가를 받고,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일과 삶의 균형)이 가능한 직장이었다. 그들은 외친다. 소박하기만 한 우리의 눈높이를 탓하지 말고 우리와 같은 방향을 봐 달라고.

김형철(이하 가명·28)씨는 지난해 퇴사했다. 대학 졸업 후 2년간 경험한 대기업은 속된 말로 ‘사람 살 곳’이 아니었다. 거의 매일 밤 11시 넘어서까지 이어지는 무자비한 야근과 상사에 대한 무조건적 복종을 강요당했다. 잡다한 업무 역시 모두 막내 몫이었다. 소모품처럼 취급받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김씨는 사표를 쓰고 다시 직업교육을 받기 위해 한국폴리텍대학에 입학했다. 김씨는 “20대에 필요한 것은 돈보다 내가 얼마나 성장할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면서 “단지 중소기업에 취업하면 돈을 더 주겠다는 논리로는 절대 청년실업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다.

허태호(25)씨는 고교 졸업 후 수도권의 한 중소기업에 취직했다. 넉넉하지 않은 가정 형편에 생계가 급했다. 그러나 회사는 어렵다는 이유로 월급을 체불하는 일이 잦았다. 월급이 안 나오는 달에는 여기저기서 돈을 꿨다가 몇 달 후 갚는 일이 반복됐다. 일한 만큼 정당한 대가를 바랐는데 그게 안 됐다. 허씨는 “근로기준법을 준수하기만 해도 좋은 일자리”라고 했다.

국민일보는 한국폴리텍대학 재학생 150명을 대상으로 지난 4∼5일 ‘좋은 일자리란 무엇인가’란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8일 이들의 대답을 빈도 순으로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이 쓰인 단어는 복지(47회)였다. 안정(26회), 복리후생(15회) 등 유사한 단어를 포함한 ‘복지 단어군’은 전체 응답의 10.7%를 차지했다.

복지에 이어 가장 많이 사용된 단어는 임금(43회)이었지만 응답자 대부분은 ‘임금보다 중요한 것은 ○○’라는 말을 하기 위해 이 단어를 사용했다. ‘임금이 다소 적더라도 눈치 보지 않고 육아휴직을 갈 수 있는 직장(25세 여학생)’ 식의 답이 많았다.

저녁이 있는 삶이 가능한 직장 역시 청년들에게 중요했다. 시간(38회), 삶(34회), 야근(25회), 휴가(14회) 등의 빈도수가 높았다. ‘칼퇴 보장’ ‘야근을 강요하지 않는 회사’ ‘열정페이를 요구하지 않는 회사’가 좋은 일자리였다. 수평적 구조의 회의 분위기, 합리적 소통이 가능한 회사, 사내정치가 없는 회사 등 직장 분위기도 좋은 일자리 여부를 가리는 주요 잣대였다.

청년들의 이런 인식은 ‘특단의 대책'이라며 지난달 15일 발표된 정부의 청년일자리 대책과는 괴리감이 있다. 정부는 사상 최악의 청년실업난을 해결하기 위해 ‘현금 인센티브’로 중소기업 취업을 활성화시키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청년들이 바라는 것은 이런 단기적 소득지원 프로그램이 아니다. ‘청년실업 해결을 위해 정부가 가장 해야 할 일은 무엇인가’란 질문에 대한 대답 중 ‘임금’이라는 단어 비중은 13.1%에 그쳤다. 교육이 17.5%로 더 높았고 (일자리)환경 13.3%, 복지 6.8%, 법(준수) 6.8% 등도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생략부분은 폴리텍대학 학생들의 의견 반영인 것으로 생각되어 생략) ...

청년들의 외침처럼 현 청년실업난은 정부가 주장하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일자리 미스매치가 근본 원인이 아니다. 수십년간 지속된 잘못된 시스템이 더 크다는 지적이다. 우리 사회는 학생시절 자신의 적성과 재능을 일찍 발견하도록 돕는 제도적 장치가 없었다. 현재도 처음 자신의 적성과 맞지 않는 분야에 잘못 발을 들였을 때 이를 만회할 만한 새로운 기회도 충분치 않다.

한국개발연구원(KDI) 한요셉 박사는 “청년 일자리는 단순히 현재 임금과 일대일 교환 목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미래를 위한 투자로 파악돼야 한다”면서 “정부가 단순히 중장년과 유사하게 임금 위주로만 일자리 질을 판단할 경우 시장 질서를 교란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세종=이성규 신준섭 정현수 기자 zhibago@kmib.co.kr

그래픽=안지나 기자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관련키워드
#워라벨 #복지 #청년복지 #일자리 #우리의복지는?
공유하기
작성자

잘○○

등록일
2018-04-09 09:22
조회수
124

댓글 4

지혜숲

워라밸 저도 맞추고 싶네요
2018-04-19 10:46

로쎄

사회복지를 하고 있지만, 막상 복지를 서비스하는 근로자인 사회복지사에게는 복지란 없는.....
열정페이로 일하는듯한 느낌이 더 많이 드네요
2018-04-15 21:33

농구사랑

감사합니다.
2018-04-09 17:33

부추만두

감사합니다.
2018-04-09 11:11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888별일 아닌데도 욱 분노조절장애로 한해 6천명 진료 새글904-1795
1887복지부 외국인 대상 제2건보공단 설립 검토 없어04-1174
1886[이우윤 컬럼] 100세 시대, 우리는 행복한가?204-1059
1885노인요양시설 이용률, 서울 마포·울산 동구 최고04-1046
1884'증평모녀' 사건에 대한 소고 제안204-1076
1883구직란에 올라오는 글들을 보면서 이 '기사'를 고민404-09124
1882"후원금 내라" 봉사 강요받는 사회복지사3304-02511
1881육아 목적 결혼이민자 부모 체류기간 확대403-28104
1880보령시립노인병원에 치매전문병동 생긴다…40병상 규모503-19122
1879남성독 거노인 증가율503-19146
1878노인빈곤? 무엇을 보느냐에 따라 다르다.303-19142
1877사각형 교실 사라진다…부산 금성초 등 5곳 시범학교 선정203-17129
1876장애인 등급제 31년만에 폐지 되었습니다.2303-08782
1875무상보육임에도…영유아 1명 교육·보육에 월 20만원 쓴다03-05198
1874체납 건보료 압류시 고지의무 강화…"서민 생계보호 차원"103-03130
18737월부터 월 449만원 이상 소득자 국민연금 보험료 오른다103-02168
18722018년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설치 사업 공모901-15451
1871올해 4~9급 국가직 경력채용 2천521명...작년보다 1천776명↑801-08641
1870건보공단, 경증치매대상 인지지원등급 신설 등 치매어르신의 장기요양보장성 강..901-03613
1869검찰, 살인죄 구형 대폭 높인다…아동 납치살인 등 최대 사형601-02394
18682018년도 복지부 예산 63조1554억원 확정! 영유아보육료 3조2575억원 편성512-31983
1867그림이 먼저?712-27407
1866감염? 약물? … 의사들도 4명 함께 사망 처음 듣는 일1212-18564
1865굿네이버스 전남중부권아동보호전문기관 계약직 직원 신규채용412-11793
1864장애인들 착하고 성실한분들이 더 많은데 우찌 이런일이 생기나요!!2112-011,765
1863솔&스토리 송년장애인 가요제 참가 신청서211-21650
1862중대본 포항 지진 부상자 57명으로 늘어…이재민 1천536명 411-16438
1861포항 지진에 수능 23일로 일주일 연기…대입 일정 대혼란 (종합)4111-16354
1860학부모에 성상납 요구 교사, 두달만에 복직;;;2311-061,112
1859갑자기 추워진 날씨 '훌쩍훌쩍' 코감기약 달고 사는 아이라면?311-06501

V-Banner

  • [광고] 더나은복지세상을 회원을 위한 SKT 휴대폰 특가 판매
더나은복지세상 홈페이지는 익터넷익스플로러11버전 이상, 크롬 브라우저등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