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후원금 내라" 봉사 강요받는 사회복지사

60%가 근무기관에 비자발적 후원

할당량 등 복지재원 개발 의무도

야간ㆍ휴일 근무는 봉사로 취급

가산수당 받는 경우 43% 불과

“사회복지사 일도 봉사 아닌 노동

고용부, 근로감독 등 개입해야”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관련키워드
#후원 #종교활동 #다이렇치않다
공유하기
작성자

잘○○

등록일
2018-04-02 09:58
조회수
790

댓글 43

에이치빈

안타깝습니다...
2018-05-17 10:06

하나로쉼터

저도 그런 경험이 있습니다.
2018-05-10 13:17

다함께~

안타까운 현실이네요
2018-05-09 13:14

무진

고용노동부가 적극 개입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2018-05-09 11:55

푸르른마을

직원의 자발적인 후원금은 단체에 대한 존중이자 자신의 일에 대한 자부심이기도 하지만, 강요나 압박으로 이루어 진다면 ㅠㅠ
2018-05-08 20:14

firmino11

잘읽었습니다.
2018-05-03 11:34

꼭 해야한다.

수당부터 잘 챙겨주고 후원금 얘기하면 이치가 맞지.

말도 안되는 곳 너무 많고, 사회복지사는 그냥 된걸로 생각하고, 늘 말같지 않은 말이 오가고...

예전 일하던 곳이 생각나서 욱했네요.
2018-05-01 11:36

광명시장애인가족지원센터

후원이 정말 항상 걱정이에요 ㅠ
2018-04-26 00:41

문설

화이팅 하십시오~!!!!그 열정 그대로...쭉~
2018-04-23 12:34

문설

무언의 압박이 아닌 유언의 압박...
2018-04-23 12:00

열쩡

거부할수없는 무언의 압박 ㅠㅠ
2018-04-19 09:01

카르페디엠79

의무가 아니라지만 의무이지요ㅠ
2018-04-17 23:05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일리아나

감사합니다
2018-04-17 21:35

일리아나

참 슬픈 현실이네요ㅜㅜ
2018-04-17 21:34

복찌복찌사

십일조 강요.....강요.....강요....
월급도 쥐꼬리만한데 십일조, 헌금 강요....
2018-04-17 13:42

위대한쭈꾸미

이제 변화가 필요합니다
2018-04-17 09:35

우크렐레22

이제 좀 변합시다!
2018-04-16 17:25

dms96wl

감사합니다
2018-04-14 12:51

spring

저희도 CMS강요, 바자회에 후원 및 후원처 개발 강제입니다....
매주 회의때 얘기해서 너무너무 부담스러워요
2018-04-11 00:12

알알님

강요...
강요

사회복지 급여 가 얼마나 된다고..
월 얼마의 cms, 개인은 당연히 해야되고
저금통에 바자회

이걸로 끝이 아니죠

교회나오라는 압박...

안하면 소속감이 없다 윗상사를 무시하는거다

정말 사회복지사가 이런건지 ㅜㅜ
2018-04-10 10:21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929사회복지사....1508-29416
1928어르신을 모시는 직업이란...08-29129
1927문재인 정부 커뮤니티 케어, 역사적 전환과 선진국 흉내를 가르는 세 가지 관건08-21154
1926어머니를 여자친구처럼 관심 가져본 적 있나요508-16214
1925양치 후 물로 몇 번 헹굴까?1107-28306
1924오늘 내륙 곳곳 소나기…내일 동해안 폭염 다소 주춤07-2845
1923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광명시 복지위해 희망성금 기탁 207-16107
1922시급 8350원 인상 논란…국론분열의 서막407-16180
1921낙상예방 사회적 기업 해피에이징.제품 사용 후기 모집107-11113
1920장애인복지카드 재발급, 복지로 온라인으로도 신청가능707-09183
1919고양이 키우는 집사들이여!!! 클릭하라!!! 07-03108
1918우리나라도 반려동물 1000만 시대 !!! 5명중 1명은 동물을 키운다?207-0367
1917사회복지사는 자원봉사자가 아닙니다.3806-14923
1916부산사회복지협, 자몽프로젝트 051 영화제 개최06-1457
1915지역사회 중심 복지구현을 위한 보건복지부 커뮤니티케어 추진방향 보도자료106-11269
1914복지수요 못따라가는 복지공무원 증원906-05376
1913복지부, 장애인 건강주치의 312명 시범사업 실시506-03130
1912사랑의 손 - 복지105-28135
1911시장 간 엄마 몰래 쫓아간 막내는 41년째 돌아오지 않았다505-25175
1910"돈 가방 잃은 적 없다"던 치매 노인에게 수천만원 찾아준 경찰2905-16155
1909여성가족부, 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전국연대 발대식2805-15191
1908문 대통령님, “‘장애인자립생활나무’처럼 스스로 살아가고 싶어요!“105-15105
19077살 조카 '효자손'으로 때려 숨지게 한 군인 31일 재판105-1590
19062학기 `국가장학금`, 17일부터 신청...소득·재산조사 연 1회로 축소신청자 가구 ‘..305-1597
1905천안시, ‘카카오톡’ 활용해 복지사각지대 없앤다2305-14149
1904영도구 신선동, 카카오톡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친구 추가 후 채팅 통해 위기가..605-1453
1903의왕시, 복지위기가구 카카오톡 신고창구 운영05-1418
1902강남구, 복지급여 못받는 저소득 위기가구 돌본다05-1257
1901옥천군 치매안심마을 프로젝트, 정부 사회적 가치 구현 '우수'205-1273
1900(주)소리대장간, (주)마이복지와 국내 기업 복지 개선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05-1138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