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카드뉴스] 오늘의 경제용어 - 스몸비족

출처(제공)
이데일리 뉴스

스몸비라고 들어보신 적 있으신가요?

스몸비란 무엇인지 이번 기회에 확인해보세요.

 

공유하기
작성자

바○○

등록일
2017-03-20 08:43
조회수
1,208

댓글 7

원민

아주 위험한 상황입니다 땅바닥도 균일하지 않고 공사한다고 너저분하게 있어서 조심해야하는데
2017-06-02 15:25

예원_

감사합니다!!
2017-05-27 15:58

오성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며 길을 걷는 사람들로 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
2017-05-12 10:31

바이올렛카라선생님

어딜가든 고개숙인 사람들뿐.. 보행시 사고가 나지는 않을지 걱정되며
휴대폰이나 문명의 이기가 삶의 질에 얼마나 악영향을 주는지도 생각해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2017-03-23 08:43

사랑방손님

전철 뿐 아니라 도로 등 어디에서나 스마트폰을 보지 않으면 불안증세를 보이는 이들....
큰 일이죠?
2017-03-23 08:38

shelter

스마트폰에 열중하며 걷는 사람들을 좀비에 빗댄 말

스마트폰(smart phone)과 좀비(zombie)의 합성어로 스마트폰에 몰입하여 걷는 사람들을 말한다. 영어권에서는 스마트폰 좀비(smartphone zombie)라고 부른다. 스몸비족은 스마트폰을 눈에서 떼지 못해 걸음이 느리고 주위를 살피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앞이나 옆에서 오는 사람 및 자동차를 보지 못해 일반 보행자보다 사고를 당할 확률이 70% 이상 높다.

[네이버 지식백과] 스몸비족 [Smombie族] (시사상식사전, 박문각)
2017-03-20 11:31

초로기

전철을 타면 얼굴 마주보는 이들이 없다는거죠 ㅎ
2017-03-20 10:10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769실직 후 한강에서 발견된 고졸 20대가 부모님께 남긴 문자ㅠㅠ3906-10586
1768경찰, 홧김에 오피스텔 불 지른 50대 남편 구속영장06-10442
1767배정남 '무한도전'과 한 번 더···이효리 특집 합류3906-09370
1766‘썰전’ 유시민 “사드반입 누락? 국방부 사조직 있을수도...”2906-09337
1765“5000만원 도박 빚이 9억원으로” 삼성 특채 장애인 스마트폰 8500대 빼돌린 사연6806-08570
1764빅뱅 탑 대마초! 사과할 기회마저 놓쳤다ㅡㅡ6406-03647
1763수락산 덮친 대형 산불, 왜 커졌나?3806-02727
1762프로야근러는 집에 가고 싶다,정시퇴근 SNS언급량 증가405-29823
17613월 호흡기질환 진료 인원 연중 최다, 미세먼지 탓?405-271,606
1760모내기도 힘든 상황 ... 봄 가뭄에 속타는 농심405-092,113
1759한국마사회와 함께하는 일산노인종합복지관 종합이용상담센터 개소1204-283,006
1758악화되는 중국발 미세먼지, 대책도 뿌옇다1803-282,202
1757어스아워(Earth Hour) 3월 25일, 전 세계가 기후변화를 위해 불을 끈다8603-251,358
1756현재시간 세월호 인양 라이브 시청 가능한 주소입니다.11403-231,292
17553년의 기다림, 세월호, 드디어 수면 위로403-231,142
1754직장 없는 고졸 저소득 청년, 생계비 300만원 받는다503-221,600
1753[카드뉴스] 오늘의 경제용어 - 스몸비족703-201,208
1752고소득 부부는 왜 둘째를 낳지 않을까 저출산의 경제학10003-191,312
1751만성콩팥병 환자, 복부비만이 심혈관질환 위험 2배로 높인다103-122,885
1750봄철 보양음식 주꾸미 vs 바지락 선택은?203-114,589
1749SNS의 글을 보면 그 사람이 보인다10903-113,634
1748슈퍼푸드 아마씨드 과다섭취 주의! 카드뮴 검출203-101,515
1747같은 학교 다른 인생? 대기업에 목매는 이유11203-062,345
1746[단독] 국민연금액 4월에 올려.. 1~3월치 인상분 매년 손해03-042,171
1745월세가 기가 막혀... 숨 쉬고 밥만 먹어도 월 70만 원12402-262,435
1744잔소리한다고.. 70대 아버지에 선반 등 마구 던져 숨지게102-262,453
1743호칭 파괴 귀하의 회사는 어떻습니까13002-241,374
1742소득하위 5분위 11만 명! 의료비 지원 확대키로02-221,255
1741중국인이 몰려온다. 국내 부동산 매입 5년새 5배↑202-211,206
1740한국사회복지사협회 5개 지방협회장 선거 무효 등19702-211,922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