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분류

여성

임신 안 될 때 점검해야 할 사항 11가지

출처(제공)코메디닷컴뉴스

요즘 초혼나이가 점점 늦어지고 있다.

남녀 모두 40세  혹은 50세를 넘겨서 만혼을 하는 사례들이 늘고 있다.

 

결혼나이가 늦어짐에 따라 고령임신을 피하기 힘들어진 요즘이다.

즉 출산율이 저조 되는 이유 중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되고 있는 불임에 대해 잘 알아보고

계획임신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아이는 낳고 싶어도 생기질 않아 출산률이 낮아질 수 있는 부분을 간과하면 안됩니다. 

 

남성 건강의 최고의 나이는 24~27세(만 나이)

그 연령이 높아지면 아무래도 중장년 들어가므로 활동성 및 기능저하가 나타나기 시작한다고 합니다.

남성의 경우 (정액검사의 경우, 대체로 보는 3가지 항목)

호르몬의 2.5~ 8.3정도

분포 량은 1.5ml이상

활동성은 40%이상이 되어야 정상범주라고 본다.

 

여성건강측면

하복부가 차갑지는 않은지를 체크한다. (사례별 냉대하가 많거나 하는 경우 의심가능)

자궁내 지방성분(기름)이 차서 착상이 어려울 수 있으므로 이부분 체크하도록 한다.

영양공급 원활한지도 체크한다. 

->> 심한 다이어트로 인해 난자의 영양공급이 불균형할 경우, 난자의 능력이 저하될 우려 있다.

->> 심각한 경우 조기폐경(=조기완경)도 의심해볼 수 있는 문제가 숨겨져있을 수도 있다. 

 

연령이 높아지면 아무래도 여성건강측면이 저하되므로 이러한 경우 활발한 정자와 결합을 통해

임신율을 높일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아무리 냉동난자를 한다고 하더라도 여러 조건들이 열악하면 성공을 보장하기도 힘들어 진다고 하네요.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8

추천하기

1

반대하기
 이 저작물은 저작권 보호법에 의해 보호 받습니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바이올렛카라선생님

등록일2017-01-08 13:41

조회수1,465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댓글쓰기 소중한 댓글과 추천은 작성자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스팸방지코드 :

청풍

| 2017-01-11 15:32

추천하기1반대하기0댓글등록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바이올렛카라선생님

| 2017-01-13 09:58

추천하기1반대하기0댓글등록

남녀모두의 건강을 체크해보고, 가급적 생활편의가전(컴퓨터, 휴대폰, 전자레인지,,,)등의 이용은 줄이고
체온이 떨어지지않도록 만전을 기해봄도 좋은 방법이지 싶다.

생활편의가전에 의한 심각성을 생각 및 상상을 초월한다고 한다. 물론 판매자나 물품을 만들고 거래하는 사람들의 말은 다르지만, 불임클리닉을 다녀오신 분들의 이야기는 귀귀울일 필요가 있다.

간편식품으로 인한 환경호르몬들의 신체유입으로도 불임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하니, 손수만든 조금은
맛이 없고 힘들더라도 본인조리음식으로 건강한 생활을 영위하는 것도 좋은 생활습관교정일 것이다.

생활이 어려워도 아이가 생기면 낳는다. 아이가 생기지 않는다는 점도 유념해야할 것이다.
사회적 구조가 그렇다고 하더라도 자신을 그리고 남편을 닮은 아이를 낳고 싶은 것은 엄마의 본능이자
욕구이다.

다살게

| 2017-01-13 20:22

추천하기1반대하기0댓글등록

좋은정보네요^^

카레라떼

| 2017-01-19 15:19

추천하기1반대하기0댓글등록

좋은정보 잘보고 가요~

김은송

| 2017-08-08 17:31

추천하기0반대하기0댓글등록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번호제목등록일추천조회수
1866감염? 약물? … 의사들도 4명 함께 사망 처음 듣는 일 12017.12.18030
1865굿네이버스 전남중부권아동보호전문기관 계약직 직원 신규채용 12017.12.112200
1864장애인들 착하고 성실한분들이 더 많은데 우찌 이런일이 생기나요!!102017.12.01111,297
1863솔&스토리 송년장애인 가요제 참가 신청서12017.11.215515
1862중대본 포항 지진 부상자 57명으로 늘어…이재민 1천536명 32017.11.167296
1861포항 지진에 수능 23일로 일주일 연기…대입 일정 대혼란 (종합)12017.11.162242
1860학부모에 성상납 요구 교사, 두달만에 복직;;;152017.11.0612703
1859갑자기 추워진 날씨 '훌쩍훌쩍' 코감기약 달고 사는 아이라면?22017.11.065337
1858매맞는 임신부 … 3명 중 1명꼴로 배우자 폭력 경험42017.10.3112457
1857내년 저소득층 의료비 본인부담상한액 대폭 인하22017.10.309596
1856맹견 사육 허가제·맹견 주인 안전교육 의무화 검토2017.10.302257
1855엉터리 어린이집 평가인증 손본다…아동학대시 낙제점2017.10.299608
1854기저귀에 어른 손가락만한 쇳조각이?22017.10.293570
1853[환란 20년-시민에서 답을 찾다] 권위로 누르고 성과 강요… 왜 나쁜 ..2017.10.2411415
1852이영학, 딸 수술 기부금 12억 중 10억 빼돌렸다2017.10.247514
18512018년도 제16회 사회복지사1급 자격시험 시행공고102017.10.22101,424
1850[소방관, 헌신의 DNA] 불보다 뜨거운 헌신의 DNA 22017.10.217687
1849[Why] 기르던 개에 물려 죽기까지… 피해자는 아이와 노인이 많다는..22017.10.214344
1848평균 소득자, 국민연금 30년 붓고 받는 돈 67만원 그쳐42017.10.205566
1847첫 월급이 16만원...황당한 첫 월급32017.10.207550
1846보복 무서워… 아동학대 신고 꺼린다12017.09.2711613
1845익명 앱서 노골적 성희롱 10대들의 위험한 놀이터12017.09.2511551
1844수시로 '꺼억'...트림 잦은 이유 432017.09.1214701
1843고시원·찜질방이 우리집…서울 주거 취약가구 7만 돌파32017.09.1015625
1842[집중] 장애인학교 혐오시설?… 실제로는 땅값 상승52017.09.1019607
184165세 이상 미혼 가구주 급증…2043년 100만명 돌파할 듯22017.09.078648
1840[웰페어뉴스] 전진호논설위원_종사자 부담만 가득...사회복지기관 ..32017.09.0417898
1839처서 지난 가을인데" 여름철 안 보이던 모기 뒤늦게 극성22017.09.029548
1838이런 교사가 없어여하는데....52017.08.3113821
1837[연합뉴스] 민변 '잘못된 복지제도로 기초수급자 사망..국가에 소송'22017.08.309528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더나은복지세상을을 위한 SKT 휴대폰 특가 판매
더나은복지세상 배너광고신청안내
더나은복지세상 홈페이지는 크롬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 홈페이지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