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임용탈락 뇌병변장애인 '희망' 준 판결

2016년 결산]-⑦ 뇌병변장애인 임용취소 소송

 

올해 2016년 장애계의 시작과 끝은 ‘투쟁’이었다.

 

정치참여가 물거품 된 제20대 국회에 대한 범장애계 투쟁을 시작으로, 30도가 넘나드는 더위 속 발달장애 부모들의 릴레이 삭발, 활동보조 수가 동결에 대한 삭발, 1인 시위, 12일간의 단식농성을 진행했다. 

 

특히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가 불거지자, 장애계는 시국선언을 통해 국가적 이슈에 동참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시외이동권, 장애등급제 등 풀리지 않는 장애계 숙제에 대한 투쟁도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에이블뉴스는 한 해 동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1~100위까지 순위를 집계했다. 이중 장애계의 큰 관심을 받은 키워드 총 10개를 선정해 한해를 결산한다. 일곱 번째는 교육청이 장애인 응시자에게 적절한 지원을 하도록 판결한 뇌병변장애인 임용시험 불합격 처분취소 소송 사건이다.

 

임용시험을 준비하는 뇌병변장애인 예비교사들에게 의미 있는 판결이 나왔다. 지난 7월 법원이 임용시험 면접시험에서 정당한 편의제공을 하지 않은 광주광역시교육청(이하 교육청)에게 책임을 물은 것이다. 특히 임용시험과 관련해 법원이 처음으로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이 적용해 더 큰 의미가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2013년 9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뇌병변장애인 장혜정(여·35)씨는 2000년 광주광역시의 한 사범대학 특수교육학과에 입학했고 2004년 2월 졸업과 동시에 중증 특수학교 2급 정교사 자격증을 취득했다. 

 

2004년부터 2013년까지 10년 동안 한번도 빠짐없이 임용시험에 응시했고 마침내 2014년 광주광역시 특수교사 임용시험 장애인구분모집 1차 시험에 합격했다. 하지만 2차 시험에서 면접관들은 장씨가 언어적 비언어적 의사소통에 문제가 있다는 이유로 부적격 판정을 내리고 0점을 주고 불합격 처리했다.

 

면접시험은 1차 시험과 다르게 시험시간 연장, 보완대체의사소통 등 장애특성을 고려한 편의가 제공되지 않았고 결국 장씨는 비장애인 응시자와 똑같은 10분간의 면접 시간만 주어졌다. 더군다나 면접관들은 장씨의 말을 온전히 이해하지 못했음에도 단 한번도 장씨에게 다시 말해보라고 하거나 손으로 써서 보여 달라는 요청을 하지 않았다. 

 

임용시험에 탈락한 장씨는 공익인권변호사 모임 희망을 만드는 법과 법무법인 JP의 도움을 받아 2014년 12월 31일 광주지방법원에 임용시험 불합격처분 취소청구 소송을 제기했고 18개월 만에 승소했다. 

 

재판부는 소송과 관련해 “광주광역시 교육감이 교육공무원 채용시험에서 장애인 응시자에게 정당한 편의를 제공하지 않은 것은 위법하다. 장 씨에 대한 불합격처분을 취소한다"고 판시했다.

 

이에 교육청은 재판부의 판결에 불복하고 11월 광주고등법원에 항소를 했다. 하지만 광주고법 “역시 1심 판결이 정당하다”는 이유로 기각을 했다. 최근 교육청은 소송 지휘를 맡고 있는 광주고등검찰청에 임용시험 불합격처분 취소청구 소송과 관련 대법원에 상고를 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광주광역시교육청 앞에서 열린 '광주광역시 교육청 법원판결 이행촉구 기자회견'. ⓒ에이블뉴스DB

 

▲ 광주광역시교육청 앞에서 열린 '광주광역시 교육청 법원판결 이행촉구 기자회견'. ⓒ에이블뉴스DB

임용시험 탈락 사건에 대한 법원의 판결은 임용시험을 준비하는 뇌병변장애인 예비교사들에게 가뭄에 ‘단비’ 같은 소식이었다. 시·도교육청에게 정당한 편의를 제공하도록 경각심을 높인 이유에서다.

 

특히 뇌병변장애인 임용시험 응시생에게 제대로 된 편의제공을 하지 않으면 장애인차별금지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음을 선례로 남긴 첫 판결이어서 더 의미가 깊다. 이 같은 판례는 임용시험 편의제공과 관련된 소송에서 뇌병변장애인들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더군다나 소송의 1심 판결이 있은 후 교육공무원 채용에 대한 임용고시 공고문이 변화됐다. 면접시험에서 장애인 응시자에게 보완대체의사소통(AAC)에게 지원하고 면접자 장애유형을 면접위원에게 사전고지하는 등 편의지원과 관련된 내용이 자세하게 담겼다. 

 

장 씨가 면접시험을 다시 치룰 수 있는지 여부는 검찰의 몫이 됐다. 검찰이 이번 행정소송의 소송지휘권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즉 담당 검사의 결정에 따라 소송을 더 진행할지, 하지 않을지 결정되는 것이다. 

 

검찰은 장 씨처럼 힘없고 소외된 사람을 지켜내기 위해 존재한다. 광주지방법원의 1심 판결과 광주고법의 기각을 받아들이고, 더 이상의 소송을 진행하지 말아야 한다.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ill○○

등록일
2016-12-28 09:35
조회수
998

댓글 105

드높고푸른하늘

정말 좋은 소식이네요~~
당연한 일이지만 감동을 받았어요
조금씩 변화되어가는 사회에서 더 많은 분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신 분들께도
저도 감사드리고 싶네요~~~~
화이팅~~!!
2016-12-30 09:54

행복한바이올렛카라

좋은제보 및 기사 제공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출처(명)에는 해당매체의 이름을 적어주시기 바랍니다.
url:은 출처명 아래칸 (링크주소)에 기입하여 주시면 바로가기로 연결됨도 안내해드립니다.

아울러 해당기사를 옮겨주실때 전문을 그대로 인용 및 도용하지 말아주세요.
해당기사 소개만 해주시거나, 대략적인 개요를 알려주시면 됩니다.

저작권문제가 있는 사안이니만큼 조심하여 다루어주세요.
타인의 소유의 저작물을 100% 옮기는 것을 신중하게 다루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2016-12-28 09:38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61피치마켓 발달장애인 질병예방 독서 프로그램 참여기관을 모집합니다504-23371
601차) 피치마켓의 쉬운글 독서학습지 RE:BOOK 무료 배포 신청을 받습니다.04-23282
59경기도립정신병원 폐업밖에 대책 없었나604-08416
58장애인공단, 내년 근로지원인 지원사업 확대 추진2512-03833
57[함께걸음] 여우각시별이 쏘아 올린 ‘혐오’, 가로막힌 정신장애인의 생존권811-12265
56장애인복지카드 재발급, 복지로 온라인으로도 신청가능1307-09403
55복지부, 장애인 건강주치의 312명 시범사업 실시506-03265
54장애인 등급제 31년만에 폐지 되었습니다.40503-081,251
53장애인들 착하고 성실한분들이 더 많은데 우찌 이런일이 생기나요!!2512-011,915
52솔&스토리 송년장애인 가요제 참가 신청서211-21725
51바이오메트릭스 장애인에게 또 다른 장벽..8606-221,513
50정부가 약속한 ‘수어통역센터 중앙본부’, 초속한 설치 촉구106-14560
49“5000만원 도박 빚이 9억원으로” 삼성 특채 장애인 스마트폰 8500대 빼돌린 사연6806-08602
48임용탈락 뇌병변장애인 '희망' 준 판결10512-28998
47장애인 거주시설 이용자 '내 방 갖는 게 소원'11112-281,049
46시각장애인, 약을 구별할 수 없어서 위협이 있음에도 해결책 없어...6512-28874
45‘염전·축사 노예’ 등 장애인 인권침해 예방 영상 배포3912-271,178
44[벼랑끝 약자들] '우리도 일할 수 있어요' 편견에 우는 장애인7012-271,210
43장애인고용공단-서브원,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추진3711-25656
42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하면 과태료 50만원3210-04404
41장애인의 희망사다리, 스웨덴 사회적기업 '삼할'09-29553
40사망시 평균연령, 자폐성 장애 가장 낮다2409-281,119
39중증장애인자립센터 예산 삭감 안돼1509-20594
38일본 장애인 시설 칼부림 괴한 자수 '장애인 없어져야' 45명 사상2107-261,355
37잇따른 조현병 환자 범행... 관리 강화해야 vs 자활이 우선1206-05868
36장애아 치료하려면... 병원 전전 재활 난민06-02613
35SKT, MWC2016에서 시각 장애인용 점자 스마트워치 최초 공개02-16447
34국제적인 지적장애인 정보 접근 노력02-16388
33요양시설 입원중이던 지적장애인 하천서 숨진 채 발견1302-16418
32학부모들 요구에 지적장애인 학생 퇴학시킨 고등학교302-14667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