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6살 입양딸 베란다에 묶어놓고 추석 연휴에 사흘간 고향 내려가

출처(제공)
연합뉴스

양부모이기 이전에 사람으로 6살짜리 아이를 어떻게 그렇게 대할 수 있는 건지 진실로 사람이긴한건지 궁금합니다. 배고픔, 생리적 현상 등을 어떻게 견디라고 그러는 건지 답답해져옵니다. 6살이라고 하더라도 만 72개월이 채워지지 않은 아직은 손길이 많이 가야할 나이이거늘 이렇게 대하는 것은 진정 아니라고 봅니다.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바○○

등록일
2016-10-11 15:34
조회수
803

댓글 4

goodsocial

아이 한 명 한명의 생명을 중하게 여기질 못하는..... 안타깝습니다.
2016-11-07 17:47

바람타고날아

입양이 너무쉬워서...
2016-10-13 19:49

희망한국

양모 B씨는 "딸이 2014년 11월께 이웃 주민에게 나에 대해 '우리 친엄마 아니에요'라고 한 말을 전해 듣고 입양한 것을 후회했다"며 "원래 입양 사실을 숨기려고 했는데 밝혀져서 화가 나 학대를 시작했다"고 진술했다....
이게 문제인거 같아요 법적인 보호장치를 강화시켜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2016-10-13 10:43

상큼한 김여사

주변에서 학대를 알았다는데요...조금만 일찍..단 한 사람이라도 신고해 줬더라면 살았을 생명입니다.. 어른으로서 너무 미안하고 미안합니다...제발 아동학대에 대한 엄한 처벌이 이루어길 바랍니다.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원영이의 상처가 가시기도 전에...정말....눈물이 납니다.
2016-10-12 15:25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653따뜻한 로봇 박사, 하반신 마비 장애인 걷게 하다1510-25631
1652이천시, 친환경농자재 지원사업 11월 30일까지 접수1710-23668
1651치매 시작된 사람도 1주 3번만 걸으면 증상 좋아져10-23685
1650케이크 받아 학생과 나눠 먹은 교사 징계받을 처지3010-19923
1649아들 성교육, 남자인 내가... 일방적 생각이 양육갈등 불러2310-17838
1648니하오 차이나,정시출근·칼퇴근은 기본, 독특한 복지제도 있는 중국 직장 문화1910-16806
1647고지방 다이어트 열풍에 버터 품귀3210-162,666
1646설악부터 한라까지, 단풍놀이도 식후경! 얍(YAP), 전국 11개 단풍명산 인근 맛집 21..1310-15840
1645밥 딜런, 콘서트에서 노벨문학상 언급 않고 열창만1310-15588
1644행여 아이 놓칠라 미아 방지끈 사용... 학대 논란2710-14742
1643배달왔습니다 …택배 범죄, 당신을 노린다1410-13724
1642결혼은 남자 책임? 여자 책임?1810-12705
1641욕설을 바른말로... 고등학생이 직접 나섰다1810-12656
16401년 간의 열렬한 구애 끝에... 43세 연상 114세女와 결혼한 中 남성2310-12692
1639배려 없는’ 생리대 지원 사업, 지자체들은 신상 미공개, 내용물 모르게 포장 배..2810-12703
1638하이트진로, 외국인 근로자 대상 의료 지원 사업 활발10-12530
16376살 입양딸 베란다에 묶어놓고 추석 연휴에 사흘간 고향 내려가410-11803
1636급성백혈병 초기증상, 빈혈·발열·출혈 경향 나타나10-112,806
1635맛이냐 칼로리냐 말린 과일의 두 얼굴210-10778
1634겉옷 챙기세요' 쌀쌀한 날씨... 내륙·산간은 서리 피해 주의210-10490
163315-16시간 학교 지키다 쓰러져 숨졌는데 '산재 불가' 경비원110-10551
1632대구 희망원, '참사'에 휠체어 끌고 나와... '비통'1710-09571
1631응급조치 하임리히법, 어른·어린이 각각 하는 법이 달라요 '주의'10-09695
1630욕먹고 성추행당하는 사회복지사... 그래도 참는다210-09561
1629불꽃축제 열리는 여의도 한강공원, 노점·쓰레기 투기 집중단속110-08609
1628치매藥 먹는데도... 적성검사 3분이면 OK10-08647
1627오비맥주, 지역아동센터 대상 해피 라이브러리 캠페인 실시10-08395
1626강제로 밥먹이고 수시로 때려...어린이집 원장 징역1년10-07517
1625태풍 차바, 폭우·홍수 등으로 인한 침수차량 관리법은? 절대 시동 켜서는 안돼10-07514
1624신비의 문자... 비틀어 쓰는 한국인, 뜻 몰라도 감탄하는 외국인10-07551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