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쓰러진 4살 딸을 향한 분노의 발길질...사망 연관성은

출처(제공)
연합뉴스

친부모로 의한 친자녀 살해동기가 무엇이 되었든 양심을 잃어버린 행위에 할말을 잊게 되었습니다. 

할 말이 없어야함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햄버거 먹다가 급체로 죽음에 이르렀다고 거짓말을 할 수 있을까요.

병원에 이송조취 후에도 휴게실에 앉아 휴대폰하는 상황도 CCTV를 통해 보도 됨도 보았는데 치를 떨게 만드는 장면이었습니다.

정말 무섭네요.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바○○

등록일
2016-08-08 08:32
조회수
698

댓글 1

마리오틸

참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2016-08-09 15:36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43충격적인 요즘 초딩들 첫.경.험 상태 ㄷㄷㄷ906-04434
142'아동학대 의혹' 센터장이 복귀…불안에 떠는 복지시설 아이들5212-061,253
141아동·청소년시설 금주구역으로 지정한다711-20234
140아동학대 가해자 75% '집행유예·벌금형'으로 풀려났다211-19153
139보육원 아이들에게 욕설하고 이마 때린 사회복지사 집행유예711-19339
138사각형 교실 사라진다…부산 금성초 등 5곳 시범학교 선정203-17229
137무상보육임에도…영유아 1명 교육·보육에 월 20만원 쓴다103-05284
1362018년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설치 사업 공모15501-15514
135[머니투데이]'수녀님'이 3살 아이 폭행..경찰 조사 중9708-30813
134보육교사, 사회서비스공단 직접 고용으로 서비스, 처우 개선 기대12808-14831
133현재시간 세월호 인양 라이브 시청 가능한 주소입니다.11403-231,312
132보건복지부/국토부, 아동복지시설 퇴소자에 대한 전세 지원 대폭 확대10001-261,311
131[경찰의 눈]가정학대의 되물림, 아동학대를 막아주세요.5011-25855
130[기억합시다] 아동 학대 신고 전화 112로 통합됐습니다211-25768
129아이 생명줄인데 카시트 착용률 45%뿐2211-25638
128수능 문·답지 배부 시작...17일 시험장으로 운반11-14704
127행여 아이 놓칠라 미아 방지끈 사용... 학대 논란2610-14742
12615-16시간 학교 지키다 쓰러져 숨졌는데 '산재 불가' 경비원110-10551
125강제로 밥먹이고 수시로 때려...어린이집 원장 징역1년10-07517
124테이프로 몸 묶어 17시간 방치' 딸 살해 양부모 영장(종합)310-04516
123생후 6~12개월 미만 영아도 10월부터 인플루엔자 무료접종809-28392
122엽기적 보육교사 아동학대...귀에 구멍까지 뚫어1809-12705
121제천의 어린이집서 잠자던 3세 남아 숨져...담당교사 체포(종합2보)209-08638
120전국 초중고생 67.6% 무상급식...교육부 급식 질 저하 우려커져1008-16601
119쓰러진 4살 딸을 향한 분노의 발길질...사망 연관성은108-08698
118갈곳 없는 '보육원(고아원) 퇴소자들'...40%는 빈곤층 전락1607-26865
117청소년 흡연 조장 비타민 담배 기승...복용 효과 의문07-21721
1162003·2004년생 숙녀 ...20일부터 자궁경부암 백신 무료접종206-15624
11519~24살 청년에 월 30만원 주자 국내서도 논의 본격화06-07432
114지문 미리 등록했더니... 실종 아동 확 줄었다705-25547

V-Banner